즐겨찾기+  날짜 : 2020-10-28 오전 09:22: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문화/여성
출력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도화꽃 피는 마을` / 김연순 시인
도화꽃 이파리 뒷장이 붉어졌어요 아침마다 당신이 지나가는 언덕길 낡은 집이 보여요 나는 도화꽃 뒷장에 숨어 당신의 거친 발자국 소리를 들어요 영문도 모르는 밤나무들 훅훅 아랫도리가 뜨거워졌어요 ..
김조민 기자 : 2019년 11월 18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미니어쳐` / 변영희 시인
미니어쳐 변영희   열일곱의 나는 말랑하지만 오디오 부품은 딱딱하고 차가워. 꽂고 또 꽂아야 하는 부품의 부품. 무거워지는 마음은 자주 비틀리곤 하지. 정작 비틀고 싶은 건 발 딛은 세계였던 것인데&nb..
김조민 기자 : 2019년 11월 15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아줌마’라는 말은` / 김영남 시인
‘아줌마’라는 말은김영남일단 무겁고 뚱뚱하게 들린다.아무 옷이나 색깔이 잘 어울리고치마에 밥풀이 묻어 있어도 어색하지 않다.그래서 젊은 여자들은 낯설어 하지만골목에서 아이들이 ‘아줌마’ 하고 부르면 낯..
김조민 기자 : 2019년 11월 14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밤바다` / 이석봉 시인
밤바다 이석봉어두운 바닷가세파에 시달린 힘겨운 넋두리목청껏 외쳐보니심연으로부터 솟구치는 눈물주체할 수 없는애환의 몸짓이 출렁거린다고깃배의 집어등 불빛 따라하얀 포말로 뒤척이며어둠이 깊어가도 지칠 줄..
김조민 기자 : 2019년 11월 13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산벚나무` / 문정영 시인
산벚나무문정영 나는 기록에 쓰인 도구다. 기록이 끝나고 나면 몸피에 꽃이 피었던 흔적 찾을 수가 없다.  어제 생각 난 이름은 타인에 관한 것이나 본래의 나를, 바람을, 새 울음을 알지 못..
김조민 기자 : 2019년 11월 12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춘양역에서` / 김용옥 시인
다음 열차 그 기다림의 시간 어둠에 묻힌 작은 시골역 대합실 외줄기 홈에는 하얀 눈이 쌓이는데 어떤 이는 웅크린 채 잠을 청하고 어떤 이는 낡은 신문지를 뒤적이고 나는 낯선 외지의 풍경을 하나하나 서리 ..
김조민 기자 : 2019년 11월 11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무인도` / 정숙자 시인
무인도정숙자서푼짜리 친구로 있어줄게서푼짜리 한 친구로서 언제라도 찾을 수 있는거리에 서있어 줄게동글동글 수너리진 잎새 사이로가끔은 삐친 꽃도 보여줄게유리창 밖 후박나무그 투박한 층층 그늘에까치 소리도..
김조민 기자 : 2019년 11월 08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비파` / 고성만 시인
비파고성만여자는온몸이 악기였다무기를 가지고 왔다흙을 파고 나무로 엮은 집에서껍질을 벗긴다 살짝떫었다 어둠의 맛이었다향기는 달큰하게 퍼져나갔다음악같은 날들이전쟁같이 흐르고다시 보잔 약속 없이흰 꽃잎 ..
김조민 기자 : 2019년 11월 07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트라이앵글` / 김민율 시인
트라이앵글김민율 세 꼭짓점이 삼각형 테두리 안에 모여 울려야 아름다운 음악이 된다내가 가장 좋아하는 단어는 자유와 첫사랑과 생명세 가치를 각각의 꼭짓점으로 수렴한 후 선분으로 연결하면 나의 일생은 ..
김조민 기자 : 2019년 11월 06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여덟 개의 현(絃)을 위한 발라드` / 이만영 시인
이런 풍경은 바람이 시킨 짓 잠든 겨울 들판을 지나 첫 잎사귀에 도착한 첫 숨결 이런 자세는 새털구름이나 시킨 짓 부끄럽게 부풀던 애인의 가슴속 천년의 첫 속살 냄새 이런 소리는 귓바퀴가 시킨 짓 ..
김조민 기자 : 2019년 11월 05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큐` / 류미월 시인
류미월a는 멈추지 않았어유연한 몸짓 S자로 굽혀 Q를 날린다빨강 노랑 그리고 하얀 공엇갈려 빙빙 구르다찡하게 만났다또 헤어진다푸른 날이머리가 깨어질 듯 부딪히고초점이 흐려져 멀어지곤 했다이젠 울지 않겠다..
김조민 기자 : 2019년 11월 04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걷다, 길` / 여국현 시인
어두운 도시의 거리를 날개 다친 새처럼 허위적 거리며 걷다가 목덜미에 차갑게 내려앉는 물기에 고개를 들었다 몸에 착 달라붙는 파란색 원피스를 입었던 캐스터는 틀렸다 불길한 기운 가득한 지하 묘지의..
김조민 기자 : 2019년 10월 31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유품` / 조성국 시인
유품조성국아버지 옷가지를 죄다 태우려다, 시내 오거리양복점의 상표딱지가 붙은 옷 한 벌 챙겨들었다큰집 제사 지내고 음복하듯 윗게베 속에 넣어온 나부죽하게 쳐서 깎은 흰 밤 몇 개와 꽃모양으로 접은 마른 쑤..
김조민 기자 : 2019년 10월 30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뼈를 보다` / 김순옥 시인
뼈를 보다 김순옥        구멍이 뚫렸어요 잡념이 들어오네요   나무를 눕히고 그늘이 넘어지지 않게 세워 보기로&nb..
김조민 기자 : 2019년 10월 28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낡은 양말` / 한보경 시인
낡은 양말한보경 짙은 살 냄새를 베고 누웠다남루해진 동서남북이 구겨진 장면을 풀어내린다그윽한 것,무심히 벼려놓은 의외의 시선 같은 것,그늘진 변방의 무릎에 기대어 혼곤히 잠든..
김조민 기자 : 2019년 10월 25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부레를 찾아서` / 안오일 시인

김조민 기자 : 2019년 10월 24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그믐` / 이용헌 시인
그믐이용헌은가락지를 입에 문 검은 새가 천공으로 날아간다얼마나 날고 날았을까슬픔의 무게로 기울어진 오른쪽은 닳아 없어지고고독의 순도로 담금질한 왼쪽은 희미하게 남아 있다은가락지를 떨어뜨린 검은 새가 ..
김조민 기자 : 2019년 10월 23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굴뚝 청소부` / 김지명 시인
안녕이 킁킁 안녕을 맡으며 나를 노래했다 데시벨 지도를 펼쳐놓은 귓속으로 날 좋아하지? 후투티가 추장처럼 등장했다
김조민 기자 : 2019년 10월 22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지질시간` / 김백겸 시인
지질시간 김백겸   야훼가 진흙에 숨을 불어 넣어 창조한 인간 기호-아담Adam  로마인들의 흙이라는 뜻으로 부른 인간 기호-호모Homo 불가佛家에서 인간은 대지로 돌아가 적정(寂靜)을 얻는 ..
김조민 기자 : 2019년 10월 21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제네시스 EQ 900 3.8 -세계의 창 김종훈` / 이수영 시인
누구라도 든든하게 기대고 싶다면 제네시스를 운전함이 옳다 묵묵히 감싸안는 침묵의 보살핌 끝내는 눈물보가 폭발해도 받아주고 또 받아준다 완전무결하게도 속 깊은 정
김조민 기자 : 2019년 10월 18일
   [1] [2] [3] [4] [5]  [6]  [7] [8] [9] [10]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귀리를 볶는 저녁` / 안재홍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멈칫, 하다` / 이택경 시인
서면 도리마을 ‘은행나무숲’ 노랗게 물든다
경북도, 곤충산업 육성지원 공모사업 전국 최다 선정 쾌거
경주소방서 동부남·여의용소방대 지역 소외계층 주거환경 개선 봉사활동
이철우 도지사, 코로나 백신 글로벌 생산기지 SK바이오사이언스 방문
안동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 ‘시민문화활동가 인력양성’
상주 ‘보물단지T/F팀’, 행정안전부 ‘적극행정 맛집’ 사례로 뽑혀
코로나19 방역 안강전통시장 마스크 착용 계도 실시
우리 지역의 문화를 직접 체험하다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영웅시대 김온리    영웅이 나타나기 전에 무슨 구름이 흘렀던가 폭우.. 
귀리를 볶는 저녁 안재홍늦은 저녁귀리를 볶는다약한 불에 올려 살살 저으니금세 습기.. 
멈칫, 하다  이택경 폭포도 떨어져 내리기 전 한 번쯤 멈칫*한다는데 ‘멈..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