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1-23 오후 04:53:2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문화/여성
출력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산벚나무` / 문정영 시인
산벚나무문정영 나는 기록에 쓰인 도구다. 기록이 끝나고 나면 몸피에 꽃이 피었던 흔적 찾을 수가 없다.  어제 생각 난 이름은 타인에 관한 것이나 본래의 나를, 바람을, 새 울음을 알지 못..
김조민 기자 : 2019년 11월 12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춘양역에서` / 김용옥 시인
다음 열차 그 기다림의 시간 어둠에 묻힌 작은 시골역 대합실 외줄기 홈에는 하얀 눈이 쌓이는데 어떤 이는 웅크린 채 잠을 청하고 어떤 이는 낡은 신문지를 뒤적이고 나는 낯선 외지의 풍경을 하나하나 서리 ..
김조민 기자 : 2019년 11월 11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무인도` / 정숙자 시인
무인도정숙자서푼짜리 친구로 있어줄게서푼짜리 한 친구로서 언제라도 찾을 수 있는거리에 서있어 줄게동글동글 수너리진 잎새 사이로가끔은 삐친 꽃도 보여줄게유리창 밖 후박나무그 투박한 층층 그늘에까치 소리도..
김조민 기자 : 2019년 11월 08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비파` / 고성만 시인
비파고성만여자는온몸이 악기였다무기를 가지고 왔다흙을 파고 나무로 엮은 집에서껍질을 벗긴다 살짝떫었다 어둠의 맛이었다향기는 달큰하게 퍼져나갔다음악같은 날들이전쟁같이 흐르고다시 보잔 약속 없이흰 꽃잎 ..
김조민 기자 : 2019년 11월 07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트라이앵글` / 김민율 시인
트라이앵글김민율 세 꼭짓점이 삼각형 테두리 안에 모여 울려야 아름다운 음악이 된다내가 가장 좋아하는 단어는 자유와 첫사랑과 생명세 가치를 각각의 꼭짓점으로 수렴한 후 선분으로 연결하면 나의 일생은 ..
김조민 기자 : 2019년 11월 06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여덟 개의 현(絃)을 위한 발라드` / 이만영 시인
이런 풍경은 바람이 시킨 짓 잠든 겨울 들판을 지나 첫 잎사귀에 도착한 첫 숨결 이런 자세는 새털구름이나 시킨 짓 부끄럽게 부풀던 애인의 가슴속 천년의 첫 속살 냄새 이런 소리는 귓바퀴가 시킨 짓 ..
김조민 기자 : 2019년 11월 05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큐` / 류미월 시인
류미월a는 멈추지 않았어유연한 몸짓 S자로 굽혀 Q를 날린다빨강 노랑 그리고 하얀 공엇갈려 빙빙 구르다찡하게 만났다또 헤어진다푸른 날이머리가 깨어질 듯 부딪히고초점이 흐려져 멀어지곤 했다이젠 울지 않겠다..
김조민 기자 : 2019년 11월 04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걷다, 길` / 여국현 시인
어두운 도시의 거리를 날개 다친 새처럼 허위적 거리며 걷다가 목덜미에 차갑게 내려앉는 물기에 고개를 들었다 몸에 착 달라붙는 파란색 원피스를 입었던 캐스터는 틀렸다 불길한 기운 가득한 지하 묘지의..
김조민 기자 : 2019년 10월 31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유품` / 조성국 시인
유품조성국아버지 옷가지를 죄다 태우려다, 시내 오거리양복점의 상표딱지가 붙은 옷 한 벌 챙겨들었다큰집 제사 지내고 음복하듯 윗게베 속에 넣어온 나부죽하게 쳐서 깎은 흰 밤 몇 개와 꽃모양으로 접은 마른 쑤..
김조민 기자 : 2019년 10월 30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뼈를 보다` / 김순옥 시인
뼈를 보다 김순옥        구멍이 뚫렸어요 잡념이 들어오네요   나무를 눕히고 그늘이 넘어지지 않게 세워 보기로&nb..
김조민 기자 : 2019년 10월 28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낡은 양말` / 한보경 시인
낡은 양말한보경 짙은 살 냄새를 베고 누웠다남루해진 동서남북이 구겨진 장면을 풀어내린다그윽한 것,무심히 벼려놓은 의외의 시선 같은 것,그늘진 변방의 무릎에 기대어 혼곤히 잠든..
김조민 기자 : 2019년 10월 25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부레를 찾아서` / 안오일 시인

김조민 기자 : 2019년 10월 24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그믐` / 이용헌 시인
그믐이용헌은가락지를 입에 문 검은 새가 천공으로 날아간다얼마나 날고 날았을까슬픔의 무게로 기울어진 오른쪽은 닳아 없어지고고독의 순도로 담금질한 왼쪽은 희미하게 남아 있다은가락지를 떨어뜨린 검은 새가 ..
김조민 기자 : 2019년 10월 23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굴뚝 청소부` / 김지명 시인
안녕이 킁킁 안녕을 맡으며 나를 노래했다 데시벨 지도를 펼쳐놓은 귓속으로 날 좋아하지? 후투티가 추장처럼 등장했다
김조민 기자 : 2019년 10월 22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지질시간` / 김백겸 시인
지질시간 김백겸   야훼가 진흙에 숨을 불어 넣어 창조한 인간 기호-아담Adam  로마인들의 흙이라는 뜻으로 부른 인간 기호-호모Homo 불가佛家에서 인간은 대지로 돌아가 적정(寂靜)을 얻는 ..
김조민 기자 : 2019년 10월 21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제네시스 EQ 900 3.8 -세계의 창 김종훈` / 이수영 시인
누구라도 든든하게 기대고 싶다면 제네시스를 운전함이 옳다 묵묵히 감싸안는 침묵의 보살핌 끝내는 눈물보가 폭발해도 받아주고 또 받아준다 완전무결하게도 속 깊은 정
김조민 기자 : 2019년 10월 18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요양꽃` / 이주언 시인
요양꽃 이주언나도 복사꽃 같은 풍경인 적 있었네.침 흘리는 내 입술도 한때 사내의 귓불 뜨겁게 했었지. 봉긋한 가슴 열어 어린 것의 입에 물리고, 기저귀에 퍼질러진 냄새가 아닌 꽃향기 흘리며 사내의 코끝을 자..
김조민 기자 : 2019년 10월 17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혹등고래` / 정채원 시인
혹등고래 정채원 이따금 몸을 반 이상 물 밖으로 솟구친다 새끼를 낳으러 육천오백 킬로를 헤엄쳐온 어미 고래 물 밖에도 세상이 있다는 거 살아서 갈 수 없는 곳이라고 그곳이 없다는 건 아니라는 거 새..
김조민 기자 : 2019년 10월 16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아버지의 강` / 윤종남 시인
아버지의 강 윤종남꽃샘바람이 불면 아버지는 들로 나가잠을 덜 깬 흙을 깨워 햇별을 쐬게 하고겨우내 눈 녹은 물을 논두렁에 가두셨다, 천보산 그늘이 앞마당을 덮을 때면지게에 풀내음 한 섬 지고 오는 ..
김조민 기자 : 2019년 10월 15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파도 소리가 들리는 책장` / 서하 시인
파도 소리가 들리는 책장     파도 소리가 들리는 책장 서하    높낮이 다른 책들 키순으로 정리했더니 책장에서 파도 소리가 들린다 둥둥 떠다니는 달을 건졌는데 활어였다 성대가 없..
김조민 기자 : 2019년 10월 14일
   [1] [2] [3] [4] [5] [6]  [7]  [8] [9] [10]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포항경주출신 가수 이시현 `KBS2트롯 전국체전` 연승행진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신발` / 김정수 시인
문경(점촌)-도청신도시-안동-통합신공항-대구를 연결하는 고속철도 건설에 힘을 모으자
경주소방서, 산업시설‘소방안전 슬로건’공모전 우수작 선정
경북도, 문체부 주관 관광두레PD 전국최다 선정
경북도 과학산업, 산학연 역량 융합... 연구중심 도정 첫걸음
경주소방서,‘화재위험경보 “경계”단계 발령’화재예방 주의 !!
경주 동궁원, 최대 33% 까지 가격 낮춘‘통 큰 할인 행사’시작!
도내 의료업체, 코로나 극복을 위한 진단 키트 전달
칠곡군, 경북 최초‘양음압 기술’적용 선별진료소 운영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열애이향란 물과 쌀이 든 밥통을 압력밥솥에 넣고 스위치를 꽂는다. 전원이라는 스,.. 
구름의 남쪽 정수자운남(雲南)을 불러보네, 구름의 먼 남쪽을 하루에도 몇 번씩 양떼.. 
신발김정수최후의 순간 버림받아 죽음을 증거하는 삶도 있다끝까지 함께할 수 없는 운..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