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1-24 오전 05:58: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문화/여성
출력 :
[시로 여는 아침] 이종문 시인의 "봄날도 환한 봄날"
봄날도 환한 봄날 자벌레 한 마리가 浩然亭 대청마루를 자질하며 건너간다 우주의 넓이가 문득, 궁금했던 모양이다
김향숙 기자 : 2014년 04월 01일
[시로 여는 아침] 이여명 시인 "돌을 쪼다"
거북이 드디어 허물 벗고 빠져나온다 돌 속에는 탑이 있고 석등과 당간지주 불상이 있다 사람도 돌 속에 들어있다 다만 그 껍데기를 깨지 못할 뿐이다
김광희 기자 : 2014년 03월 14일
[시로 여는 아침] 백석 시인 - '모닥불'
[시 해설] 위 시「모닥불」은 백석 시의 한 특장인 긴 나열을 통한 엮음의 수사가 시적 성공을 거두고 있는 작품이다. 먼저 1연은 모닥불이 타고 있는 현장을 그리고 있다. ‘함께, 역시’라는 뜻을 가진 보..
김광희 기자 : 2014년 02월 11일
[시로 여는 아침] 이서화 시인"하루 삯"
계단 논에는 햇살만큼 좋은 일꾼이 없다   촘촘하게 박음질 되는 모내기 도우며 일당도 없이 하루를 담그면서 지나간다   이 마을에서 가장 오래된 머슴이다 아니, 머슴들의 좌장이다
김광희 기자 : 2014년 02월 07일
[시로 여는 아침] 이하석 시인 - '익은 탑'
그대, 오대산 월정사 지나 상원사에 가 보았는가? 그곳 영산전 앞에 있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석탑을 보았는지. 탑이 무너져 내린 그 막돌들을 그냥 대충 쌓아올린 상원사 폐탑이 내뿜는 향기를 가슴에 담아..
김광희 기자 : 2014년 01월 13일
[시로 여는 아침] 김광희 시인 "바탕골 여름밤"
소깝단* 만한 아배도 한 양푸이 싸리빗자루 만한 나도 한 양푸이 배꼽 툭 불거진 배 툭툭, 짜구난 강새이 푹 퍼진 수지기 되고요 마답 누렁이 뱃구리 가득 찬 꼴 되씹고 또 되씹지요 // 칡넝쿨 뜯게덤..
황재임 기자 : 2014년 01월 04일
[시로 여는 아침] 신호승 시인"오늘 아침"
사장도 없는 회사에 사표를 던지자 겨울이 끝났다, 봄이 오면 새벽 개떼들을 따라 다닐까, 그렇게 꽃피우고 싶다고 꽃이 핀다,
김광희 기자 : 2013년 12월 13일
[시로 여는 아침] [시] 경주남산 / 정호승 시인
여태껏 경주 남산의 감실 부처를 영접한 시인은 몇이나 될까? 정호승의「경주 남산」이라는 이 시를 읽고는 여러 시인들이 경주 남산으로, 또 그 품속에 있는 감실 부처의 품속으로 많이도 달려갔으리라[시 해설-이..
황재임 기자 : 2013년 11월 30일
[시로 여는 아침] 조철형 시인"벼는 쉬이 눕지 않는다"
서산에 떨어지는 태양을 따라 딱 한 번 길을 나선다.
김광희 기자 : 2013년 11월 11일
[시로 여는 아침] 김완수 시인"간고등어"
고등어를 하시면 잘 뒤집으셨던 어머니/ 어쩌면 내 어머닌 간이 배인 설움으로/ 비린내 나는 현실을 감추셨는지 모른다
김광희 기자 : 2013년 11월 03일
[시로 여는 아침] 이노미 시인"이스라지꽃"
아무리 꽃잎에 입 맞추고 뺨을 부벼도/ 믿는 구석 없다면 서러움만 더하겠지
김광희 기자 : 2013년 10월 28일
[시로 여는 아침] 이용우 시인" 가을이 되면"
뒤얽힌 시간 속에 단풍든 삶의 구비/ 내일은 밝히리라 놓아준 마음 깊이
김광희 기자 : 2013년 10월 22일
[시로 여는 아침] 임재정 시인"개암에 얹는 이야기"
개암이 먹고 싶다던 먼뎃사람이 생각나서
김광희 기자 : 2013년 10월 06일
[시로 여는 아침] ‘제 1회 경주 - 이스탄불 문화엑스포’ ‘한터 문학심포지엄’
이스탄불에 도착했을 때는 막 밤이 시작되고 있었다. 우리나라보다 여섯 시간이나 느린 이스탄불이다. 모스크바 공항을 경유하며 비행기만 꼬박 열 두 시간이나 타야했던 그날은 내 생에 가장 낮이 길었던 날로 기록..
진병철 기자 : 2013년 09월 25일
[시로 여는 아침] 박성규 시인"달집의 소원"
보고 싶다는 것은 / 아직 살아갈 희망이 있다는 것
김광희 기자 : 2013년 09월 22일
[시로 여는 아침] 시로 여는 아침
나의 전생, 달팽이 시절 무척추의 몸으로 당신을 사랑하는 일 언제나 목이 말랐다
황재임 기자 : 2013년 09월 13일
[시로 여는 아침] 백석 시인 "여승"
산꿩도 설게 울은 슬픈 날이 있었다/ 산절의 마당귀에 여인의 머리오리가 눈물방울과 같이 떨어진 날이 있었다
김광희 기자 : 2013년 08월 14일
[시로 여는 아침] 정석봉 시인 "민들레"
꿈꾸는 사람들의 마음속 척박한 길을 밝힌다/ 구름언덕에 선 등대는
김광희 기자 : 2013년 08월 04일
[시로 여는 아침] 김광희 시인"손마담네 식구들"
어머니와 난 혼자 말할 뿐이지 들으라고 하는 소린 아니다
김광희 기자 : 2013년 07월 04일
[시로 여는 아침] 조선의 시인"초록 그늘"
그늘엽서로 내어놓으려는지 제 몸 열고 나오는 이파리마다/ 가장 낮은 자, 가장 높게 오실 이를 위해/ 상긋한 연둣빛 웃음을 건다/
김광희 기자 : 2013년 06월 20일
   [1] [2] [3] [4] [5] [6] [7] [8]  [9]  [10]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막걸리와 아바타` / 이정원 시인
2020 김정재 국회의원 의정보고회 개최 !
베트남 정부, 김관용 前지사에게 노동훈장 수여
포항시, 포항지진특별법 제정과 피해구제지원 시민 안내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샴쌍둥이, 스웨터` / 박형민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절규 한 척을 띄워 보낸다` / 정선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조금` / 이기린 시인
포항시, 소상공인이 웃어야 포항시가 웃는다! 소상공인 활력UP 지원사업start!!
포항시, ‘송도카페문화거리’ 조성 간담회 추진
경북도, 1,619억원 투입... 친환경․스마트 축산업 구축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북두칠성 어머니오미옥오늘도 어머니는 밤하늘 별빛으로 오시네어릴 적 할머니는 말끝.. 
창유리가 한 칸씩 물들었지요 얽힌 전선을 감고 뻗어가는 나팔꽃 귀 입술이 반쯤 열.. 
막걸리와 아바타이정원 가만히 눈 감으면 영사기가 돌아간다한 생애 영화 한 편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