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9-19 오후 07:17:5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문화/여성
출력 :
[시로 여는 아침] 나희덕 시인 - '여 라는 말'
잊혀진 것들은 모두 여가 되었다 망각의 물결 속으로 잠겼다가 스르르 다시 드러나는 바위, 사람들은 그것을 섬이라고도 부를 수 없어 여라 불렀다
김광희 기자 : 2010년 07월 26일
[시로 여는 아침] 조희군 시인"돌탑"
돌 하나 얹으며/ 소원 하나 올려 두고
김광희 기자 : 2010년 07월 24일
[시로 여는 아침] 김기택 시인 -'멸치'
멸치 김기택 굳어지기 전까지 저 딱딱한 것들은 물결이었다 파도와 해일이 쉬고 있는 바닷속 지느러미 물결 사이에 끼여 유유히 흘러다니던 무수한 갈래의 길이었다 그물이 물결 속에서 멸치를 떼어..
김광희 기자 : 2010년 07월 16일
[시로 여는 아침] 최해춘 시인 "버드나무 숲길의 넙치 떼"
흔들리며 살아온 마음 / 절정에 이르면 춤사위로 흔들릴 줄도 아는 가 보다
김광희 기자 : 2010년 07월 15일
[시로 여는 아침] 김선우 시인 - '나는 아무래도 무보다 무우가'
무꾸라 했네 겨울밤 허리 길어 적막이 아니리로 울 넘어오면 무꾸 주까? 엄마나 할머니가 추임새처럼 무꾸를 말하였네 실팍하게 제대로 언 겨울 속살 맛이라면 그 후로도 동짓달 무꾸 맛이 오래 제일이었네
김광희 기자 : 2010년 07월 11일
[시로 여는 아침] 권혁주 시인"사랑의 차일피일"
차일피일 미루다 뜬 별처럼 한 쪽 귀 시린 파란 가슴이다
김광희 기자 : 2010년 07월 11일
[시로 여는 아침] 김일호 시인 “대추나무”
한꺼번에 쏟아져 골목 흥건한 어머니 귀 뚫고 나온 저 소리
김광희 기자 : 2010년 06월 22일
[시로 여는 아침] 황영선 시인 '국도 4번, 세월은 가고'
국도 4번을 따라가면 지금도 따뜻한 눈길의 그 사람 다시 만날 수 있을까?
김광희 기자 : 2010년 06월 08일
[시로 여는 아침] 황인동 시인 " 소싸움"
자 봐라! 수놈이면 뭐니뭐니 해도 힘인기라 돈이니 명예이니 해도 힘이 제일인기라
김광희 기자 : 2010년 05월 28일
[시로 여는 아침] 정구찬 시인 "라면을 끓이면서"
권력도 부(富)도 라면 한 개의 포만감보다 못한 것을
김광희 기자 : 2010년 05월 15일
[시로 여는 아침] 김성춘 시인 / '바하를 들으며'
안경알을 닦으며 바하를 듣는다. 나무들의 귀가 겨울쪽으로 굽어 있다. 우리들의 슬픔이 닿지 않는 곳 하늘의 빈터에서 눈이 내린다.
황명강 기자 : 2010년 05월 12일
[시로 여는 아침] 김기문 시인 "가을의 기도"
마음을 비우고/ 빈 그릇이 되어 보셔요
김광희 기자 : 2010년 05월 04일
[시로 여는 아침] 윤기일 시인" 꽃 뒤에서"
처음으로 사랑이 찾아오신 듯, 나는/ 얼굴 달아오르고 가슴 설레입니다.
김광희 기자 : 2010년 04월 25일
[시로 여는 아침] 김홍주 시인 "첫사랑은 절대로 늙지 않는다"
머리카락 허연 이 가슴 속에/ 스물한 살 변함없는
김광희 기자 : 2010년 04월 19일
[시로 여는 아침] 조동화 시인 "나 하나 꽃 피어"
나 하나 물들어 / 산이 달라지겠냐고 / 말 하지 말아라
김광희 기자 : 2010년 04월 10일
[시로 여는 아침] 노종래 시인 "철거지대의 봄"
쫓겨 간 빈 집터에 살 비비고 살던 이웃들이 두고 떠난 마음씨 같이 따사로운 봄 햇살이 비친 정경
김광희 기자 : 2010년 03월 28일
[시로 여는 아침] 이희목 시인'‘九節草 ’
연보라 빛으로 빛나는/ 가을이면/ 은하의 별들은/ 지상으로 내려와 구절초가 된다
김광희 기자 : 2010년 03월 23일
[시로 여는 아침] 정민호 시인 "남도에 와서"
바다가 허리끈을 풀고 녹두 꽃 빛 섬들을 바다에 올려놓은 남도의 전경
김광희 기자 : 2010년 03월 20일
[시로 여는 아침] 박원 수필가 '바람과 안개'
바람은 향기어린 냄새요, 아름다운 회환의 눈물이자 전설의 두루마기인 것처럼 나는 그 바람의 곁에서 언제나 그리운 것들을 반추하며 추억에 잠길 따름이다.
김광희 기자 : 2010년 03월 17일
[시로 여는 아침] 내 뼈가 걸려있다. 김종섭 시인
한 장의 필름으로 분리되어 판독기에 걸려있는 사진을 바라보며 이 나이까지 나를 버티어 온 그 뼈에게 한 번도 고맙다는 인사를 못했다고 생각한다. 이제 의사의 판정을 기다리며 불안해하는 시인의 심리상태가 잘 ..
김광희 기자 : 2010년 03월 11일
      [11]  [12]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제 6회 ‘선덕여왕대상’ 요강 공고
코리아 보드게임즈 주최, 제 4회 스플렌더 그랑프리대회 황남초 3학년 박승민군(황남초방과후 멘사반) 2위..
제3회 경북협회장기 배드민턴대회, 김천서 열린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느티나무 휴게소` / 이노나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숨바꼭질` / 이현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접속` / 양희진 시인
영주시 ‘선비글판 가을편’ 당선작 작품패 전달
박명재 의원, 재래시장 등 추석민생투어 나서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질문` / 최도선 시인
경북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차단에 총력!!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가을 이야기 안상봉노을 이고만추로 가는 길단풍잎 하나 입에 물고땅거미 짙은여울.. 
질문최도선나무가 사람이 된다면그가 뿜어낸 냄새는 어떨까?사람이 나무가 된다면그 .. 
외로움은 광부의 삽처럼 번들거리네 어두운 추억들은 검은 석탄들처럼 힘없이 부서져..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