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9-30 오전 01:40:2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문화/여성
출력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하늘이 하는 일` / 권용욱 시인
하늘이 하는 일권용욱하는 일 없이 산 위에 누워지상의 소리 한 톨 기록하지 않다가구름이다가 새 그림자이다가 내 생애 한 번도 발 떼지 못한 눈먼 구재봉을 불러베어도 그 속이 나무인 나무들을 키운다나무 외 아..
김조민 기자 : 2020년 09월 29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오륙도` / 강달수 시인
오륙도강달수오륙도는 노래한다 얼어붙은 겨울하늘 가장자리별들이 고개를 내밀었다가 바람이 지나가면 사라지고별들이 잠든 곳에 창이 하나 세워진다창밖으로 또 하나의 창이 고개를 내밀고섬은 피곤한 육신을 창가..
김조민 기자 : 2020년 09월 24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늦게 오는 사람` / 이잠 시인
늦게 오는 사람이잠 오 촉짜리 전구 같은 사람을 만나 밝지도 어둡지도 않은 사랑을 하고 싶다말없이 마주앉아 쪽파를 다듬다 허리 펴고 일어나절여 놓은 배추 뒤집으러 갔다 오는 사랑속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순한 ..
김조민 기자 : 2020년 09월 22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이팝나무 아래서` / 김밝은 시인
이팝나무 아래서 김밝은저만치서 머뭇거리는 봄을 불러보려고 꼭 다물었던 입술을 뗐던 것인데그만, 울컥 쏟아버린 이름 말라버린 젖을 더듬던 가시내에게고소한 밥 냄새로 찾아오는 걸까 뾰족한 시간의 조각들이..
김조민 기자 : 2020년 09월 15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부부송` / 정여운 시인
부부송 정여운우두두둑 뚜두둑봄기운에 잔설을 털어내는 소나무가지들 관절 풀리는 소리가 악양평야의 마디마디를 깨운다겨우내 두꺼운 추위 껴입고서 황량한 들판 지키느라 잔기침도 많았겠다온기 없는 ..
김조민 기자 : 2020년 09월 10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꽃처럼` / 박진규 시인
꽃처럼박진규언제 피어날 지 아무도 모른다어느 날 돌아보면 문득 피어 있다절벽에서도 눈얼음 속에서도 때가 되면 꼭 핀다깊은 숲속이나 제왕의 수반(水盤)에서도 그저 타고난 모습으로 핀다피어있는 동안 타인(他..
김조민 기자 : 2020년 09월 08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폭설` / 김려 시인
폭설김려 노인은 앉은뱅이 아내를 업고 밭으로 갔다텃밭 한쪽 꽃방석 위에 아내를 앉혀 놓고 봄날을 골랐다햇살의 흰 머리카락수정 브로치를 단 민들레 곁에서 반짝거렸다풀 한 번 뽑고아내 한 번 쳐다보고풀 한 번 ..
김조민 기자 : 2020년 09월 03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통영이나 히말라야` / 김효연 시인
통영이나 히말라야김효연통영에 갔다 거북선 보러 갔다 ‘처용’을만나러 간다는 건아니다 파라다이스를 마시려고했다 다찌 집에서 술에 취하려는 건아니다 바다 속 보물을 캐려고했다 바다에 빠지려는 건아니다 이..
김조민 기자 : 2020년 09월 01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사이다 병 조각이 박힌 담장` / 최세라 시인
사이다 병 조각이 박힌 담장최세라당신은 나의 담장을 빌려서 다시 도둑고양이 두 마리에게 빌려주었습니다. 그러느라 담장 위에 꽂힌 칠성사이다 병조각은 모조리 깨어져 나가고, 내 집의 망치와 끌과 사다리는 골..
김조민 기자 : 2020년 08월 27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젖은 오후` / 윤인미 시인
젖은 오후 윤인미 사는 게 팍팍할 때옥동자 집을 찾아간다 사주 받아든 점쟁이가 귀퉁이가 털린 만세력을 들춰 세상의 우글우글한 근심 중에서 내 근심을 찾는다 무엇이든 쌀 수 있는 보자기를 내 면상에 던진다 그..
김조민 기자 : 2020년 08월 25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약속 퍼즐` / 서형국 시인
약속 퍼즐서형국복잡한 생각을 정리하다 에라 모르겠다 뒤엎고 나니 텅 빈 마음이 골방에 걸어둔 쪽창 같아 밤을 끼워 넣습니다생각을 주입하니 서서히 부푸는 달그 밝은 스위치를 꾹 누르니 조각난 다짐들도 하나둘..
김조민 기자 : 2020년 08월 20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후박나무의 푸른 허리쯤 숨어 건너다보는 일처럼` / 진란 시인
후박나무의 푸른 허리쯤 숨어 건너다보는 일처럼   진 란     허공을 북북 그어대면서 비가 왔다 귀를 나무에 대고 왼쪽 귀는 바깥의 숨을 더듬었다 후끈한 수피와 그 바깥을 가르는 차가운 소리 세..
김조민 기자 : 2020년 08월 19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흰 시간 검은 시간` / 최정란 시인
흰 시간 검은 시간 최정란그 많은 흰 시간은 모두 어디로 가나 그 많은 모래알 같은 아침들, 그 많은 팥알 같은 저녁들, 그 많은 사약 같은 밤들, 내가 다 먹지 푹푹 내가 다 퍼먹고, 후루룩 들이마시고, 구석구석 ..
김조민 기자 : 2020년 08월 13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실수` / 김준연 시인
컵은 쉽게 동의한다묻기도 전에고개를 끄덕인다  너의 동의를 마시고너를 내려놓기도 전에너는 또다시 동의한다  너는 계단에 동의하고계단의 꺾어짐에 동의하고벽지에 핀 곰팡이에 동의하고어..
김조민 기자 : 2020년 08월 11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돌 속의 울음` / 서영택 시인
돌 속의 울음 서영택누가 있는가, 저기 돌 속에울음이 새어 나오고 있다새들의 날개를 생각했다회색빛 도시를 횡단하며 고압선을 지나계단 위에 버려진 누군가의 이름을 떠올리며아무리 불러도 대답 없고 들려도 말..
김조민 기자 : 2020년 08월 06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어린왕자는 죽지 않았어요` / 리호 시인
안녕하세요 12번 방입니다 당신은 아직 태어나지 않은 상태입니다 무엇으로 태어날까요 열에 일곱은 새를 좋아한다고 해요 날개가 귀찮아 떼었어요 좀 재미없다는 생각이 들면 비행접시나 박쥐는 어떨까요
김조민 기자 : 2020년 08월 04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우표를 붙이겠습니까` / 김효선 시인
우표를 붙이겠습니까김효선우체국에 갑니다 쓸쓸해서새도 없이 새장을 키우면서 말이죠오늘의 날씨에 소인을 찍는다면아침에 본 깃털을 저녁에도 볼 수 있나요어제 사랑한 얼굴이 도무지 기억나지 않아요새장을 키우..
김조민 기자 : 2020년 07월 30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밥그릇` / 이주리 시인
화장실에 가서 엉엉 울어본 적 있나요 창구에 앉아 하루에 백번의 슬픔을 받아요 슬픔은 너무 축축해 주기적으로 기저귀를 갈아주어야 해요 해풍에 그물 당기는 쪽으로만 손가락이 자란 아저씨 그 손가락 하나..
김조민 기자 : 2020년 07월 28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바다에 나가` / 김종숙 시인
바다에 나가 김종숙바다에 나가아무도 몰래 다시 시작 할 수 있겠니하고 물었다바다는 답은 않고포말을 끌어다연신 물레질을 하였다읽고 있던 푸른 장정의 낱장을 넘기고 또 넘겼다어제 하던 몸짓 오늘도 하고 있..
김조민 기자 : 2020년 07월 23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감정 달력` / 강지희 시인
감정 달력 강지희빛바랜 쳇바퀴로 요일을 굴려 모시조개 끓여야겠다낱장 뒤져서라도발가락 나란히 눌러 앉힌 산새 만나러 가야겠다여기는 바람이 불지 않는 건기의 사막라라랜드의 엠마스톤이 있고, 향기 뿜어낼 줄 ..
김조민 기자 : 2020년 07월 21일
   [1]  [2] [3] [4] [5] [6] [7] [8] [9] [10]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 제21회 한국음식관광박람회`, 박정옥전통떡한과연구소 대상 수상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이팝나무 아래서` / 김밝은 시인
경주소방서 황일규 소방장, 제2회 생명보호 구급대상 수상
시낭송,새롭게 거듭나다..!!!(경주 동국대학교 평생교육원/ 나도 시낭송가! 자격증취득과정 개설)
미소육묘장 배재욱대표 『함께모아 행복금고』300만원 기탁
‘포항 산림조합 국내 최대 로컬푸드 직매장’ 16일 임시개장
포항시 코로나19 확진자 1명 발생, 총 66명, 61명 완치
포항시, 한국판 뉴딜 연계사업 발굴 보고회 개최
코로나19 확산방지 스마트 체온측정 ㆍ 자동 손소독기 시스템 설치
보건소, 모바일 앱‘워크온’활용 걷기 챌린지 운영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하늘이 하는 일권용욱하는 일 없이 산 위에 누워지상의 소리 한 톨 기록하지 않다가구.. 
오륙도강달수오륙도는 노래한다 얼어붙은 겨울하늘 가장자리별들이 고개를 내밀었다가.. 
늦게 오는 사람이잠 오 촉짜리 전구 같은 사람을 만나 밝지도 어둡지도 않은 사랑을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