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2-28 오후 04:49: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문화/여성
출력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무녀가 되고파` / 이선외 시인
무녀가 되고파 이선외내가 너에게 멋진 걸 보여줄게. 내 손을 검사해. 자, 비었지? 내 브래지어도, 팬티 속도......자, 보렴. 나에겐 정말 아무 것도 없단다. 등 뒤의 빽은 ..
김조민 기자 : 2021년 02월 23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사랑의 온도` / 나호열 시인
사랑의 온도 나호열사랑으로 무엇을 할 수 있느냐고 물었다아무리 뜨거워도 물 한 그릇 뎁힐 수 없는저 노을 한 점온 세상을 헤아리며 다가가도 아무도 붙잡지 않는 한 자락 바람그러나 사랑은겨울의 벌판 같은 세상..
김조민 기자 : 2021년 02월 16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아내` / 심은섭 시인
아내심은섭얼굴은 하얀 목련이지만 뒷모습은 사월 초파일이다 나와 함께 한 방향으로 기관총을 쏘는 총잡이다 내가 마른 강물로 흐를 때면 기우제를 지내주는 제사장이고 대기권을 이탈하는 유성을 바라보며 서로 슬..
김조민 기자 : 2021년 02월 09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베이스(Bass)` / 천융희 시인
​베이스(Bass)  천융희    당신은 음표 없는 악보수집가 고요한 심장을 베이스에 깔고 어스름 저녁이면 검게 엎드린 밤의 모서리로 허밍처럼 사라지는 사람  찾지 않으면 영원히 찾..
김조민 기자 : 2021년 02월 02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양철지붕을 끌고 다니는 비` / 이명열 시인
양철지붕을 끌고 다니는 비이명열양철지붕도 없는데 왜 자꾸 비가 오는지 모르겠다는 안부에“비가 양철지붕 끌고 다니잖유” 연필 잡기 싫어 삽자루 잡았다는 대답이 그믐밤 불빛처럼 환하다서울로 재수학원을 보내..
김조민 기자 : 2021년 01월 26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열애` / 이향란 시인
열애이향란 물과 쌀이 든 밥통을 압력밥솥에 넣고 스위치를 꽂는다. 전원이라는 스,파,크가 요동치며 혈관을 돌 때 밥솥은 더 이상 밥솥이 아니다. 물과 쌀의 고즈넉한 만남 쌀의 점력(粘力)과 물의 속성이 서서히 ..
김조민 기자 : 2021년 01월 19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구름의 남쪽 ` / 정수자 시인
구름의 남쪽 정수자운남(雲南)을 불러보네, 구름의 먼 남쪽을 하루에도 몇 번씩 양떼를 풀고 섰다하늘로 소풍 보내는 전설 같은 설산을 그 허리께 아슬히 찬 차마고도 안섶엔말처럼 늙는 마방들 귀의를 노래 삼아 ..
김조민 기자 : 2021년 01월 14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신발` / 김정수 시인
신발김정수최후의 순간 버림받아 죽음을 증거하는 삶도 있다끝까지 함께할 수 없는 운명에 바람 더듬어 과거를 뒤집기도 하지만발견되는 순간까지종이 한 장 밟고 서있는 기막힌 후생이다망설이고 서성거린 모서리의..
김조민 기자 : 2021년 01월 12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그림자` / 박우담 시인
의자에 걸친 패딩 짐승의 눈빛으로 섬뜩하리만치 골목을 응시하고 있다
김조민 기자 : 2021년 01월 05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계좌이체` / 손지안 시인
계좌이체손지안 “우째 빈손으로 가겠노? 거기도 돈 없으마 안 될 낀데...” 통곡으로 마지막 인사를 마친 미망인이 구부러진 손가락으로 콧물을 훔치며 꼬깃꼬깃 구겨진 천 원짜리 몇 장을 펴 고인 가슴 매듭에 걸..
김조민 기자 : 2020년 12월 31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글라스 빌딩` / 백현 시인
글라스 빌딩백현밤하늘에 유리빌딩이 아쿠아리움처럼 떠있다심해에서 올라오는 잠수종인 듯 엘리베이터가 이동한다빌딩은 가로등과 자동차의 불빛을 남김없이 빨아들이고푸르게 부유하는 세상을 쏟아낸다건물 일층 ..
김조민 기자 : 2020년 12월 29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난 겨울이 좋습니다` / 이돈권 시인
난 겨울이 좋습니다 이돈권 난 겨울이 좋습니다추위는 무척 싫어하지만겨울이 좋습니다나이 들어 같은 방을 쓰되따로 이부자리를 펴고 자는 우리 부부새벽녘 영하 8도를 넘어서자서늘한 공기가 아내를 내 이불속으로..
김조민 기자 : 2020년 12월 22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통증에 대한 낭만적 이해` / 강은진 시인
통증에 대한 낭만적 이해강은진통증을 견딜 때입술은 있는 힘을 다해 빛난다얼어붙은 폐광의 반짝임이 그렇듯그때 가장 아름답고 싶어거울을 들고 예정된 통증을 기다리는 동안눈을 감고 오직 호흡에만 몰입하며이 ..
김조민 기자 : 2020년 12월 16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통영` / 김승강 시인
통영 김승강두 번째 날이 저물자나는 다시 술집을 찾아나섰다시장통을 기웃거리는데 한 선술집이 눈에 들어왔다선술집 출입문 유리에는 빨간 페인트글씨로 안주일절이라고 쓰여 있었다나는 그 문구가 정겨워격자창 ..
김조민 기자 : 2020년 12월 10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테이크아웃` / 이기록 시인
테이크아웃 이기록  알몸으로 기댄 당신이 들어올 순서지만 말을 걸어도 난 웃을 수 없어요 기억하는 법은 바위에 새겨지고 끝내 가지고 나가지 못한 걸 당신은 알고 계신가요 오늘은 당신이 필요한데 잠시 쉬..
김조민 기자 : 2020년 12월 08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새재鳥嶺 아래를 거닐다` / 이동재 시인
새재 아래를 거닐다이동재   이곳을 넘어 한양으로 과거를 보러갔던 영남의 선비 중 열에 아홉은 한숨을 쉬며 다시 저 고개를 넘어 갔을 것이다 허기진 한숨의 턱이 마루에 닿을 때쯤 새들도 깃들 처..
김조민 기자 : 2020년 12월 03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엄마의 장독대` / 김은희 시인
엄마의 장독대김은희엄마의 된장속에 같이 살아가는 고추배운것도 익힌것도 아닌데노래가 되었습니다.때로는 울고, 때로는 웃고세월이 와 있습니다.그 깊이는 음식속에 있습니다.봄이 되면 나오기를 기다리는 고추세..
김조민 기자 : 2020년 12월 01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메모지 한 장` / 염선옥 시인
현관문을 열고 집안으로 들어서면 눈앞에 놓인 것을 훑는다 주머니에 한 손을 넣고 문을 여는 습관처럼 에탄올 70% 함유 저자극성 간편 촉촉 손 소독제 입구에 놓아둔 손 소독제를 바르며 청결 위생 살균 클린을..
김조민 기자 : 2020년 11월 24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음지식물` / 장서영 시인
음지식물 장서영 햇빛 없이도 잘 자랄 거야, 화분을 건네고 떠날 때 당신이 남긴 말이다나의 음지까지 모두 알고 있다는 듯처음부터 내가 음지였다는 듯그날 이후 어디까지가 나의 음지였는지 언제까지가 나의 양..
김조민 기자 : 2020년 11월 17일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걸려 있다` / 황정산 시인
걸려 있다황정산빈 놀이터 녹슨 철봉에 빨랫줄이 매어 있다어느 날 없어진 아이들이빛바랜 난닝구 늘어진 꽃무늬 몸뻬가 되어거기 걸려 있다쉬이 늙는 것은 수크령만이 아니다가벼운 것들이 날아가다 잠시 붙들려 있..
김조민 기자 : 2020년 11월 10일
   [1]  [2] [3] [4] [5] [6] [7] [8] [9] [10]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사랑의 온도` / 나호열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무녀가 되고파` / 이선외 시인
칠곡군, 지방세환급금 ‘카카오톡’으로 언제 어디서든 신청
경북수출 청신호...1월 34억 달러로 전년比 24.7% 급증
고령군, 2021년 전기자동차․이륜차 145대 보급
국제로타리 3630지구 6·7지역, 사랑의 집수리 봉사 펼쳐
영양군, 2021년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사업 추진
이철우 지사, 코로나 1년... 도민 협조와 경북 정신으로 극복, “앞으로, 민생 살리기에 모든 역량 집중할 ..
경주시, 읍·면 농업인상담소서 ‘전국 처음’ 퇴비 부숙도 검사 시범운영
안동시, 도심 내 푸른 숲 그린다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무녀가 되고파 이선외내가 너에게 멋진 걸 보여줄.. 
사랑의 온도 나호열사랑으로 무엇을 할 수 있느냐고 물었다아무리 뜨거워도 물 한 그.. 
아내심은섭얼굴은 하얀 목련이지만 뒷모습은 사월 초파일이다 나와 함께 한 방향으로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