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8-22 오전 01:18:4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문화/여성
출력 :
[서유진의 소설연재] [서유진 연재소설] 상처에게 선물을(13회) - `갈래길`

황재임 기자 : 2019년 01월 04일
[서유진의 소설연재] [서유진 연재소설] 상처에게 선물을(12) / 마지막 밤
서유진 연재소설 - 상처에게 선물을 /12. 마지막 밤
황재임 기자 : 2018년 11월 04일
[서유진의 소설연재] [연재소설] 상처에게 선물을(11) / 강물에 띄운 편지
졸업 때가 되니 교실은 더 할 나위 없이 지저분했다. 장래 희망 난의 게시물이 찢긴 채 펄럭거렸다. 설희는 오도카니 놓여있는 실내화 한 짝을 망연히 바라본다
황재임 기자 : 2018년 09월 17일
[서유진의 소설연재] [연재소설]상처에게 선물을 / 떨어지는 별 하나(10)
바람이 해변을 쓸고 지나가자 구름이 남은 해를 뚫고 거멓게 몰려왔다. 조금 후 구름은 동쪽으로 황망히 달아나고, 바다는 붉게 물들기 시작했다. 선재는 개구쟁이 소년처럼 파도가 철썩이는 바위 위로 풀썩풀썩 뛰..
황재임 기자 : 2018년 05월 27일
[서유진의 소설연재] [연재소설] 상처에게 선물을 / 부풀어 오르는 바다(9)

이지원 기자 : 2018년 04월 20일
[서유진의 소설연재] [연재소설] 상처에게 선물을 / 악마는 틈새로 들어온다(8)
설희는 안 돼! 안 돼! 하는 엄마의 잠꼬대를 들으며 잠을 이루지 못했다. 불에 덴 듯 아랫도리가 쓰라렸다. 어젯밤 일이 찬물로 얼굴을 끼얹듯 달려들었다. 내내 뒤척이다 창문을 보니 먼동이 트고 있었다. 설희는 ..
이지원 기자 : 2018년 03월 20일
[서유진의 소설연재] [연재소설] 상처에게 선물을 / 슬픈 직업(7)
키가 전봇대처럼 치솟은 교감이 경멸을 담은 눈빛으로 아이들을 노려볼 때 설희는 생각했다. 젊었을 때는 멋있었을 스타일인데 왜 큰 키조차 마음에 들지 않을까? 딴에는 여학생 교육에 누구보다 열정적인 그가 아닌..
이지원 기자 : 2018년 03월 13일
[서유진의 소설연재] [장편소설] 상처에게 선물을 / 오토바이에 매달린 여학생(6)
과장된 울음소리가 교실 밖으로 울려 퍼졌다. 옆 반 아이들이 우르르 몰려와 고개를 기웃거리고 다른 교사가 왔다 가고 마지막에 교감이 나타났다. 교감은 열린 앞문 앞에 팔짱을 끼고 서서 같잖다는 듯 노려보았다..
이지원 기자 : 2018년 03월 06일
[서유진의 소설연재] [장편소설] 상처에게 선물을 / 일탈의 대가(5)
[장편소설] 상처에게 선물을 / 일탈의 대가(5)
이지원 기자 : 2018년 02월 23일
[서유진의 소설연재] [장편소설] 상처에게 선물을 / 잔혹한 키스(4)
설희는 여행용 가방을 내려놓았다. 가방 속에 얇은 체육복 한 벌과 책 한 권을 넣었다. 정말 여행을 떠나려 한다면 무언가가 더 필요할 테지만 그저 여행을 떠나는 것처럼 보이기만 하면 되는 거였다. 가방을 들었..
이지원 기자 : 2018년 02월 18일
[서유진의 소설연재] [장편소설] 상처에게 선물을 / 아가씨, 아가씨(3)
설희는 공부는커녕 원우에게 뻔질나게 전화했다. 늘 그의 가족이 받아 시내에 갔다고 알려주었다. 전화를 했다는 사실을 아는지 모르는지 원우는 연락이 없었다. 물론 설희에게 편지 외에는 연락할 방법도 없었다. ..
이지원 기자 : 2018년 02월 09일
[서유진의 소설연재] [장편소설] 상처에게 선물을 / 여름 산책(2)
셔츠 단추를 풀어 젖힌 중년 남자가 비틀거리며 골목길을 걸어갔다. 손에는 소주병이 들려 있었다. 그는 막다른 집 대문을 열고 들어갔다. 마당을 가로질러가서 툇마루 앞에 쭈그리고 앉아 제 머리칼을 쥐어뜯는다. ..
이지원 기자 : 2018년 01월 31일
[서유진의 소설연재] [장편소설] 상처에게 선물을 / 너를 위해서(1)
나는 상담 선생님이 아무리 맘을 간질이고 바늘로 쑤셔도 꿈쩍하지 않는다. 나에 대한 관심이 도무지 사그라지지 않는다. 그 집요함은 선생님이 입은 가죽 코트만큼 질기다. 선생님은 그 옷을 이십 년 입었다고 자랑..
김광희 기자 : 2018년 01월 31일
1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단단한 수제비` / 김점복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사과 같은 사과` / 김애리샤 시인
경주시종합자원봉사센터, 2019 리더자원봉사자 전문 강사양성과정 성료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신발 한 짝` / 박수림 시인
경주시 내남면 청년회의 뜨거운 이웃사랑
포항시, 위생복 제작배부 “청결한 복장은 손님맞이의 기본”
한돈협회 경주지부, 이웃사랑 한돈 나눔
경주시의회, 화랑대기 전국유소년축구대회 경기장 격려 방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6월, 찔레꽃 ` / 정선희 시인
무허가 축사 적법화, 마지막 한 농가까지!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시치미 떼다 한효정호두과자 속에 땅콩이 들어 있고 땅콩과자 속에 호두가 들어 있으.. 
누가 씹던 껌을 붙여놓았다허은희   오래된 말이 배달됐다 반찬이 하나 늘..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