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7-18 오전 08:55: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그런 계절` / 배윤정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18일
그런 계절

배윤정


내가 위를 보고 걷자 사람들이 모두 위를 보고 걸었다
우리들은 위를 보고 걸을 수밖에 없기에 나도 위만 보며 걸었다
늘 똑같이 갈라진 길은 나무가 아니니 자랄 일이 없다
나는 안심하며 걷는다 한정된 시야의 고도가 조금 높아졌다
누구랑 부딪혔는지 벌레를 뒤꿈치로 밟아 죽였는지 입 속에 고인 단어처럼 공사장에 갇혔는지 우리는 모른다
팔랑팔랑이라 답하는 모든 게 활발하다 꽃잎이 수줍게 내 콧구멍을 막아서 질식하는 상상을 물 밖에서 한다
꽃,꼿,꼳이다 일주일만 지나면 우리는 아마 다시 개미들의 집을 무단철거하며 걸을 것이다
위를 보며 잠에 든다 우리는 모두 목이 길어진다 듬성듬성 뭉텅이로 병드는 꽃들을 보며 한탄한다
누구 때문에 기른 목인데
목이 꺾인다 목젖이 울긋불긋하다 지나가는 자들의 목젖이 몸을 비튼다
목구름이 멸종된 우리들의 목은 여전히 위를 향한다
내 친구가 목이 꺾여서 왔다 누가 대체 네 목을 가지고 종이접기를 했니 내 친구의 목은 완성물도 되지 못한 채 반쯤 벗겨진 양말 같은 목을 하고 있었다 친구는 꽃잎이 더 이상 오만 구멍들을 막지 않아서 상쾌하다고 한다
내 목은 내일 모레쯤 꺾일 것 같다
과학적인 근거는 없고 그냥 그때쯤이면 성장을 멈춘 도로에 갓 망명한 향들이 즐비할 것 같아서
그랬다
우리는 위를 보고 걸었다


▶2019년 4월 중반이었나? 벚꽃이 지고 한창 겹벚꽃이 피던 시기에 나는 4차선 도로 건너편의 겹벚꽃들이 적나라하게 나를 마중하는 마을버스 정류장에 앉아있었다 지나가는 사람 모두가 위를 보았다 겹벚꽃을 한 번이라도 눈두덩에 채워 보려고 모두가 위를 보고 걷다 말다가 걷다가 뛰었다 꽃들을 위해 목을 기르는 우리를 상상했다 금방 시드는 꽃에 금방 지는 우리의 목덜미를 상상했다



ⓒ GBN 경북방송



▶약력
시집 『또 다른 소설』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18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배윤정 그런계절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대한가수협회 포항경주지부-포항시민장례식장, 이용협약 체결
의성군노인복지관 3.6.5 뜨개반의 Saving Africa
포항시, 2019년 상반기 인사 단행
김천시립국악단 찾아가는 음악회 “월요비타민”개최 Happy Together김천 만들어 나가요~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모로 눕다` / 김금란 시인
이강덕 포항시장 동정【2019년 7월 4일(목)】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언니` / 윤은진 시인
김석기 의원, 일본 치벤학원 수학여행단 경주서 첫 홈스테이 실시
2019년 경주국립공원 시민대학 10기 졸업식 성료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그로테스크` / 김해경 시인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간밤을 문상하다김문냄새들 꽁꽁 얼어붙었다끝내지 못한 마지막 식사의 어수선한 흔적.. 
웃음꽃 오덕애물도 거름도 주지 않았는.. 
종강(終講) 쫑강 박정래 빗살무늬 토기 같은 삼월은 솔나무 징검다리 그늘을 디..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