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2-27 오후 03:14:0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빌려주는 뼈` / 안은숙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24일
  빌려주는 뼈

  안은숙


  포옹, 둘이 하나가 되는 순간
  순간의 동작으로 구조물이 된다.

  골조가 필요한 저 행동은
  서로 빌려주는 뼈가 된다.

  내가 갖고 있는 뼈의 수만큼 나는 불안해서 가끔 다른 뼈를 상상한다. 살며시 기대어 일어서려는 뼈가 된다. 나의 뼈는 부축으로 일어날 수 있는데 뼈가 없는 것들의 힘은 어디서 생겨나는 걸까. 뼈가 없는 것들이 뼈 없이 일어서려 할 때 나는 어떻게 해야 하나.

  때때로 나는 부축하거나 때로는 주저앉히거나 한다. 주변의 친절한 도구가 되려한다.

  나는 부추길 때 서 있는 뼈를 생각한다. 나쁜 뼈들이 나를 일어서게 하고, 뼈 없는 곳에 보형을 요구하기도 한다. 우리 동네 치과병원엔 아담한 남자가 무너진 치조골을 재건한다. 뼈 있는 것끼리 부딪히고 우리는 겹치는 교묘함을 욕망하지만,

포옹은 뼈를 빌려주는 일  
완벽한 뼈가 되려 하는 일.

  죽어있는 나무를 타고 오르는 저 넝쿨들, 세상의 줄기들은 다 뼈가 된다. 나의 뼈도 너의 뼈도, 상상의 뼈 하나로 일어서려 한다.




▶포옹, 순간의 동작으로 구조물이 되는 포옹은 서로에게 뼈를 빌려주는 일이에요. 건축물이 하중을 견디기 위해 튼튼한 골조를 필요로 하듯, 사람 사이에도 마음의 골조가 필요한 거죠. 실패와 절망, 무능하고 사회적 약자인 내가 허상의 뼈라도 상상해 보는 일. 척박한 현실과 결핍을 체험한 세상의 모든 줄기들도 다 뼈가 되죠. 상상의 뼈 하나로 일어서 보려는 거예요.




ⓒ GBN 경북방송



▶약력
2015년 『실천문학』 등단
건국대학교 대학원 교육학 석사 졸업
경기문화재단 전문예술창작 문학 분야 선정 작가
공저 『언어의 시, 시의 언어』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24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안은숙 실천문학 언어의시 경기문화재단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안동시코로나19현황(2월 24일 기자회견문)
2020포항시 생활체육복싱대회 `성료`
상주시 코로나19 확진 환자 발생
경주시 코로나19 일일 대응상황(2020.2.27.(목) 10시)
경주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2020.2.26.(수) 10시)
경주시코로나19 4번5번 확진자 발생 현황(2월24일 23시)
경주시 코로나19 일일 대응상황(2020.2.24.(월) 10시)
경상북도코로나19 발생 현황(2월26일수요일16시기준)1보
경주시 코로나19 일일 발생 현황(2020.2.23.(일) 16시)
경주시의회 윤병길의장, ‘신종코로나’경주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문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누가 창을 두들긴다 레몬이 노랗게 그려진 우산을 쓰고 60년대에 사라진 노란 전.. 
대봉감조준계단이 남겨둔 대봉감 현관문 도어록 소리보다 탱탱하다성급한 마음에 만져.. 
내 손바닥 속 추전역김분홍혼자 여행을 떠났다 분명 기차가 달리는데 풍경이 달린다는..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