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9-23 오전 09:41: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6월, 찔레꽃 ` / 정선희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16일
6월, 찔레꽃

정선희 


   섬진강 강가를 달리며 장사익의 찔레꽃을 듣는다. 눈으로 입으로 귀로 파고드는 하얀 선율. 남편의 여자가 선물한 노래. 서예학원에서 만났다는 여자. 남편이 맨날 저 노래만 들었어. 저 노래를 들으며 밥을 먹고 저 노래를 들으며 잠을 잤어. 그 여자 때문에 남편은 자주 집을 비우곤 했어. 이혼하고 서울로 간 여자. 주소 하나 달랑 들고 찾아갔지. 도와주세요. 무조건 무릎부터 꿇었지. 아이들이 어려요. 제발 남편을 놓아주세요.
그리 구질구질하게 살지 마세요. 그러니 남편이 바람을 피죠. 그녀의 옷차림을 보며 훈계를 했지. 그녀는 선심이라도 쓰듯 남편을 안 만나겠다고 했어. 결국 가정을 지켰지만. 찔레꽃 향기는 너무 슬퍼요. 그래서 울었지. 밤새워 울었지. 가슴에 불은 끌 수 없어, 자다가 벌떡 일어나 찬물을 들이키고, 설거지 하다 접시를 맞은 편 벽 쪽으로 던지고, 6월이 되면 홧병처럼 피는 꽃. 찔레꽃이 펴야 섬진강이 흐르는데. 아주 천천히 울고 싶은데. 찔레꽃을 다 피워서 없애 버리고 싶은 밤. 찔레꽃이 싫다. 찔레꽃이 싫다. 찔레꽃이 좋다.




▶잘 안다고 생각했던 것들이 낯설어지는 순간이 있다. 6월 찔레꽃이 그렇고, 장사익의 노래가 그렇다. 친구의 가슴 아픈 사연과 만나는 순간, 더 이상 찔레꽃은 옛날의 찔레꽃이 아니다. 머리로 아는 것과 몸으로 아는 것은 별개의 것이어서 나는 늘 헷갈린다. 좋아하는 게 먼저고, 생각은 한 박자 늦게 오기 때문이다. 비단 찔레꽃만이 아니다. 보름달이 그렇고 첫사랑이 그렇다. 시인이라면 초승달을 좋아해야 할 것 같은데 나는 보름달을 더 좋아하고, 첫사랑은 분홍 기억 뒤에 상처가 뒤따라오기 때문이다. 6월이 되면 나는 찔레꽃을 좋아했다가 싫어했다가를 반복하게 될 것이다.




ⓒ GBN 경북방송




▶2012년 『문학과의식』 등단
   2013년 『강원일보』 신춘문예 당선
   시집 『푸른 빛이 걸어왔다』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16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정선희 문학과의식 강원일보 찔레꽃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숨바꼭질` / 이현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질문` / 최도선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접속` / 양희진 시인
베트남에서 코리아산업공단의 꿈을 일구는 씨앤엔 비나그룹(C&N VINA) 이충근 회장 인터뷰
박명재 의원, 재래시장 등 추석민생투어 나서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도화` / 이덕완 시인
경북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차단에 총력!!
김석기 의원, 현곡주민 최대 숙원인 ‘제2금장교 건설’ 착공 밝혀!
포항공항, 포항-제주노선 취항식 개최
경주알영로타리클럽과 경주시민신문사의 후원으로 경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자장면 무료급식 행사 열..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시듦박용진기억해, 가지에 잎망울 한 아름 휘파람 불다가 향기 만발의 꽃과 파란 애채.. 
꽃의 유혹을 바삐 쫒다 몸이 갸우뚱했다 오랜 시간 날개들이 굳은 정원 속, .. 
가을 이야기 안상봉노을 이고만추로 가는 길단풍잎 하나 입에 물고땅거미 짙은여울..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