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9-23 오후 02:42:0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초록을 위한 파반느` / 김미승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04일
초록을 위한 파반느

김미승


창밖 느티나무에 와작와작 초록 불이 켜진다
멀리서, 얼었던 강이 소리치며 깨어나는 소리
뿌리가 뿌리를 찾아
물 건너오는 소리

초록은 세상에서 가장 아픈 빛깔
살과 피와 뼈를 다 태워야만 얻을 수 있는
결기의 색

초록에 감전된
느티나무가 열 세 발자국을 뗀다
전설처럼,
겹겹이 하얀 정신을 껴입고
시베리아 동토의 자작나무 숲이 된 그녀*
생을 다해 걸어간 아무르의 열 세 발자국
그 초록혁명을 보네

구름, 신발, 의자, 고지서 그리고 시와
와작와작……
나의 절망이 깨어나는 소리

느티나무의 시큰한 발목에 얹히는 오후의 햇살
지지직, 노선을 우회하며 휘어지는 가지
길이 없는,
허공에 길을 내고 있다


*일제강점기 연해주에서 불꽃처럼 살다간 여성사회주의자이며 독립운동가 김알렉산드라. 1918년 33세에 러시아 하바롭스크 아무르강가에서 총살당했다. 죽기 직전 그녀가 걸었던 열 세 발자국은 조선13도의 독립을 의미했다고 한다.




▶봄이 되면 어김없이 잎을 틔우는 나무들, 그 나무들의 연초록 잎을 보며 나는 늘 요란한 감탄사만 연발했다. 정작 그 잎을 틔우는 나무의 수고에는 무감했다. 그런데 어느 날 문득, 오후의 햇살 아래 초록 잎을 가득 피우고 선 느티나무가 달리 보였다. 저 초록을 틔우기 위해 나무가 겪었을, 혁명과도 같았을 통증을 생각했다. 초록은 피와 살과 뼈를 다 태워야만 얻을 수 있는 결기의 색, 혁명의 색이 아닐까. 초록은 가장 편안한 색이 아닌 가장 아픈 색일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동병상련이랄까. 어두운 시절 혁명가들의 통증이 그러했을 것이고, 자본주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 강파른 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의 모습 또한 그와 같다는 생각…….




ⓒ GBN 경북방송




▶약력
  1999년 계간 <작가세계>로 시 등단.
  시집 『네가 우는 소리를 들었다』, 『익어 가는 시간이 환하다』 등,
  청소년소설 『세상에 없는 아이』, 『저고리 시스터즈』 등,
  동화 『잊혀진 신들을 찾아서, 산해경』, 『상괭이와 함께 떠나는 다도해』,
         『소곤소곤 설화모리』(공저) 등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04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김미승 작가세계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숨바꼭질` / 이현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질문` / 최도선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접속` / 양희진 시인
베트남에서 코리아산업공단의 꿈을 일구는 씨앤엔 비나그룹(C&N VINA) 이충근 회장 인터뷰
박명재 의원, 재래시장 등 추석민생투어 나서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도화` / 이덕완 시인
김석기 의원, 현곡주민 최대 숙원인 ‘제2금장교 건설’ 착공 밝혀!
경북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차단에 총력!!
포항공항, 포항-제주노선 취항식 개최
경주알영로타리클럽과 경주시민신문사의 후원으로 경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자장면 무료급식 행사 열..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시듦박용진기억해, 가지에 잎망울 한 아름 휘파람 불다가 향기 만발의 꽃과 파란 애채.. 
꽃의 유혹을 바삐 쫒다 몸이 갸우뚱했다 오랜 시간 날개들이 굳은 정원 속, .. 
가을 이야기 안상봉노을 이고만추로 가는 길단풍잎 하나 입에 물고땅거미 짙은여울..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