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8-08 오후 04:05:4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우리 동네 피터팬` / 김루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12월 31일
우리 동네 피터팬

김루


해가지면 허기가 져 오빠, 오늘은 종일 기계에 젖을 물렸어 급했거든 등 뒤의 난로에 연기가 치솟는 것도 모른 채 젖을 물리다 보면 우리의 칼라 세상은 밝아지겠지 미이라 같은 그녀가 연주하는 하프의 세상은 눈이 멀 정도로 화려해 오빠, 오빠도 아마 그녀에게 만은 젖을 물렸을 거야 빨강 노랑 검정 물리는 젖도 다양이야 산비탈의 염소도 초록 젖통을 보면 달려와 젖을 달라 주문을 넣어 정신없이 허둥대다 젖의 비율을 잊고 빈 젖을 물렸어 오빠, 잘했지 오늘은 젖꼭지가 까매지도록 젖을 물려야 하니까 자정과 자정의 경계를 잊고 미분양 보금자리를 위해 기계는 돌아야 해 오빠, 오빠가 있었으면 피터팬이 되어 내 손을 잡아 줄 텐데 난 다리를 잃고 오빠는 숨을 놓쳤던 그때, 슬픔은 어디서부터 번지기 시작했을까 쓰나미가 오기 전부터 번지던 슬픔이었을까 가끔 점프하는 고래를 만나면 물속에서 숨을 내뱉는 오빠를 만난 것 같아 박수를 치고 놀라곤 해 오빠, 우는 걸 잊어버린 나는 외로움에 갇힌 것일까, 걸을 수 없는 오늘 보다 걷던 어제가 더 슬픈 날엔 기계에 젖을 물려 오빠, 천천히 오래오래 




▶늦은 밤 고양이가 운다 앙칼지게 운다 달을 품고 운다 우는 것들이 젖을 물고 놓아주지 않는 밤 기계는 돌아간다 세일을 위해서도 돌고 빈 점포를 위해서도 도는 색색의 칼라로 지구가 환해졌으면, 변두리의 별이 아름답다 보이지 않아 빛나는 게 있다면 내일이었으면 한다 오늘 보다 설레는




ⓒ GBN 경북방송



▶약력
   2019년 『현대시학』 신인상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12월 31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김루 현대시학 피터팬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밥그릇` / 이주리 시인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확정 축하,경주엑스포, 신공항 후보지역 주민 무료입장!!!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우표를 붙이겠습니까` / 김효선 시인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공동이전부지 신청 호소문
국가 드론 실기시험장,김천 미래 향한 첫걸음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어린왕자는 죽지 않았어요` / 리호 시인
성건동 자율방재단, 자율안전점검·생활속거리두기 캠페인 실시
대구경북 시도민의 염원... 통합신공항 ‘소보-비안’ 결정
경주과학! 경북을 넘어 전국으로 비상하라!.
포항교도소, 신규 임용 공무원 임용식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돌 속의 울음 서영택누가 있는가, 저기 돌 속에울음이 새어 나오고 있다새들의 날개를.. 
안녕하세요 12번 방입니다 당신은 아직 태어나지 않은 상태입니다 무엇으로 태어날까.. 
우표를 붙이겠습니까김효선우체국에 갑니다 쓸쓸해서새도 없이 새장을 키우면서 말이..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