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0-23 오전 09:44:0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밥그릇` / 이주리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28일
밥그릇

이주리


화장실에 가서 엉엉 울어본 적 있나요
창구에 앉아 하루에 백번의 슬픔을 받아요
슬픔은 너무 축축해
주기적으로 기저귀를 갈아주어야 해요
해풍에 그물 당기는 쪽으로만 손가락이 자란 아저씨
그 손가락 하나를 잃었을 때 밥그릇도 잃어
눈빛은 허공을 헤매고
목에는 절망이 가래 되어 끓어요
까짓꺼 뱉어내세요. 아저씨
아리아리 동동 스리스리 동동
대학생 하나, 중학생 하나, 초등학생이 둘,
그리고 기저귀가 필요한 노모가 있다구요
입 벌린 운동화 여섯 개가 장난이냐구요
회사가 받아먹은 지원금 때문에
해고를 해고라 불러주지도 않아
실업급여도 안되는 게 어느 나라 법이냐구요
분노가 방향을 잃어 저에게 박히죠
당신이 이런 젠장할 상황을 알기나 해?
씨팔, 나보고 어찌 살라고
아리아리 동동 스리스리 동동
나도 울고 싶어요. 아저씨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살아봐요
빈 밥그릇에 햇살이라도 담읍시다




▶하루 중 가장 많은 시간을 머무르는 곳, 고용노동부 내 일터.
수천의 실직자들이 내 앞을 지나갔다. 수만의 소리 없는 분노와 편견, 그리고 깊은 슬픔들이 내 옆에 머물다 갔다.
하루하루 견디었다. 달리 다른 방법이 없었으므로...
어느 봄 날, 직장 화단에 삭발한 목련을 보았다. 나도 건조한 틀 속에서 잔인하게 전지되어 남은 청춘을 보냈다. 목련, 나도 이곳에서 만든 사리 두엇쯤 너처럼 가지에 달고 있었을 게다. 저 사무실에서.

생존의 위협에 속수무책인 가장과, 현실의 눈치를 볼 수 밖에 없는 청년들, 추운 날 젖먹이 어린아이들을 굶길지도 모른다는 여성 가장들의 공포에 비하면 건조한 공문 더미의 틀 속에서의 나의 현실은 어쩌면 사치일지도 모른다.
나는 지난봄 이 시를 썼다. 가뜩이나 코로나19로 경제침체가 된 현실, 일자리 문제는 한 개인이 아닌 한 가족의 문제다.
나는 날마다 창구에 앉아 우리들의 절망에 작은 희망의 메시지를 송신하고 싶은 열망으로 우리의 밥그릇에 어찌해야 햇살을 담을 수 있는지 사회를 향한 타전을 하고 있었다. 슬픔과 절망을 견디는 주문 “아리아리 동동, 스리스리 동동”을 외우면서.



ⓒ GBN 경북방송




▶약력
   2006년 경남신문 신춘문예 수필부문 등단
   2008년 현대시문학 시부문 등단
   시집 『도공과 막사발』
   수필집 『고통과의 하이파이브』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28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이주리 고용노동부 밥그릇 아리아리동동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석기국회의원,통일부 국정감사에서 피격 공무원 진상 규명, 민주평통블로그, 사이버 공격 차단·방어시..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개와 자두가 있는 시간` / 박래은 시인
포스코 국제관서 2020년 경북 스타트업 투자매칭데이 열려
이철우 도지사, 전국기능경기대회 종합우승으로 기술경북 입증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귀리를 볶는 저녁` / 안재홍시인
대통령 직속 청년특위, 이웃사촌 시범마을 찾아 현장 목소리 청취
경주대학교 총장 직무 대행에 김기석 교수 선임
힐링명소 이천변 생활환경숲에‘핑크뮬리’가 활짝
포항청춘센터, 포항 청년취업 아카데미 운영
성주군, 불법 폐기물업체와의 전쟁 선포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귀리를 볶는 저녁 안재홍늦은 저녁귀리를 볶는다약한 불에 올려 살살 저으니금세 습기.. 
멈칫, 하다  이택경 폭포도 떨어져 내리기 전 한 번쯤 멈칫*한다는데 ‘멈.. 
개와 자두가 있는 시간박래은1. 바닥이 거칠었다 손바닥에 붉은 즙이 묻어났다 2. 자..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