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0-28 오후 05:19:4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오륙도` / 강달수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09월 24일
오륙도

강달수


오륙도는 노래한다

얼어붙은 겨울하늘 가장자리
별들이 고개를 내밀었다가 바람이 지나가면 사라지고
별들이 잠든 곳에 창이 하나 세워진다

창밖으로 또 하나의 창이 고개를 내밀고
섬은 피곤한 육신을
창가에 별 사이에 눕힌다

밤마다 우주로 날아가는 꿈을 꾸는 섬
꿈속에서 또 하나의 섬을 만나 오륙도가 된다
지친 파도를 안아주고 생명의 노래를 불러 주는 섬

정작 그를 위한 노래는 없지만
이끼 낀 갯바위 같은 슬픔을 두르고
그의 노래는 수평선을 달래고 잠재운다

오륙도는 노래한다

바람 부는 날 별들이 만들어 놓은 창가에서
우주 저편에서 기다리고 있을
또 하나의 섬을 위하여




▶한 번이라도 국제 여객선을 타고 현해탄을 건너갔다가 돌아와 본 사람이라면 오륙도가 얼마나 소중한 항도 부산의 보물임을, 수정동 산동네에 빛나는 흐릿한 불빛들이 얼마나 따뜻한 조국의 향기인가를 가슴깊이 느낀 적이 있을 것이다.
우리들의 삶은 섬이다. 가고 싶어도 쉽게 갈 수 없고, 떠나고 싶어도 마음대로 떠날 수 없는 섬, 그런 섬 같은 존재가 우리들 인생이다. 섬은 시린 바다위에 늘 맨발로 서서 지친 파도를 안아주고 수평선을 위해 자장가도 불러주지만, 정작 그를 위한 노래와 위로는 없다. 파도에 잠겼다가 벗어나기를 반복하는 갯바위만이 그의 슬픔을 알아주고 위로해 준다.
그러나 섬은 늘 꿈을 꾸며 살아간다. 우주로 날아가는 꿈, 우주 어디선가 자신을 기다리고 있을 또 하나의 섬을 만나는 꿈을 꾼다. 그래서 섬은 외로워도 외롭지 않다. 별들과 파도와 갯바위 같은 친구들이 있고 우주 어디선가 자기를 기다리고 있을 또 하나의 섬이 있기 때문이다. 오늘도 어디선가 피곤한 육신을 창가에 눕혀 잠이 들고, 꿈속에서 자기를 기다리고 있을 별을 찾아 우주로 훨훨 날아다니고 있을 섬들에게 희망과 축복의 메시지를 보낸다.




ⓒ GBN 경북방송




▶약력
  1997년 《심상》 등단
  부산광역시인협회상 본상
  영호남문학상 우수상
  시집  『라스팔마스의 푸른 태양』 『몰디브로 간 푸른 낙타』 『달항아리의 푸른 눈동자』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0년 09월 24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심상 오륙도 국제여객선 현해탄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귀리를 볶는 저녁` / 안재홍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멈칫, 하다` / 이택경 시인
서면 도리마을 ‘은행나무숲’ 노랗게 물든다
경북도, 곤충산업 육성지원 공모사업 전국 최다 선정 쾌거
제7회 선덕여왕대상 3개 부문 수상자 확정
이철우 도지사, 코로나 백신 글로벌 생산기지 SK바이오사이언스 방문
경주소방서 동부남·여의용소방대 지역 소외계층 주거환경 개선 봉사활동
안동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 ‘시민문화활동가 인력양성’
상주 ‘보물단지T/F팀’, 행정안전부 ‘적극행정 맛집’ 사례로 뽑혀
코로나19 방역 안강전통시장 마스크 착용 계도 실시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영웅시대 김온리    영웅이 나타나기 전에 무슨 구름이 흘렀던가 폭우.. 
귀리를 볶는 저녁 안재홍늦은 저녁귀리를 볶는다약한 불에 올려 살살 저으니금세 습기.. 
멈칫, 하다  이택경 폭포도 떨어져 내리기 전 한 번쯤 멈칫*한다는데 ‘멈..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