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어두운 상점들의 거리` / 김지녀 시인 - GBN 경북방송
즐겨찾기+  날짜 : 2022-01-28 오후 10:54:4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어두운 상점들의 거리` / 김지녀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1년 11월 09일
어두운 상점들의 거리*

  김지녀
 

  우리는 불행의 서사에 익숙하다 정규 방송 시간이 끝난 후 검은 화면에 비친 자신을 발견하는 사람이라면

  드라마 주인공의 불행은
  쉽게 바뀌는 상점의 간판들처럼 또 다른 주인공의 불행으로 얼굴만 바뀌는 것

  국수집이 어느 날 사라지고
  국수집 사장은 또 다시 국수 삶을 곳을 찾아다닐지 모르고
  국수를 먹으려고 왔는데
  국수 대신 설렁탕을 먹어야 하는

  우리는 조금씩 또는 매우 불행하다
  유일한 연속극의 주인공이지만
  조연처럼 소리 없이 웃고 있는 오늘 저녁은 차마 불행을 말하기 어려운

  거리의 상점들은 불을 켜지 않고 있다
  불행 이전의 마음은 무엇이었나
  이전의 이전은

  눈이 많이 내리는 거리를 쓸어야 한다
  비가 많이 내리는 거리에 우산을 펼쳐야 한다

  불행이 시작되는 건 여기서부터인지 모른다
  불행을 껴안고 같이 울어야 할
  우리는 불행을 잘 모른다 불행의 서사는 우리의 아는 사람으로부터 시작한다


  * 파트릭 모디아노의 소설 제목을 빌려왔다.




▶코로나 19의 공포로 시작해 절망과 불행의 시간을 견뎌내야 하는 시간이 이어지고 있다. 2주씩 연장되는 사회적 거리두기는 2년이 다 되어가도록 멈추지 않고, 봄여름가을겨울에 마스크를 씌우고. 다시 가을이 왔다. 고깃집을 하고 있는 가까운 이웃은 겨우 버티고 있다고 했다. 이젠 언제까지 버틸지 모르겠다고 한다. 어떤 위로와 위안을 할 수 있을까. 그저 흘려듣기 좋은 이야기나 해주는 것으로 이웃과의 시간을 보내곤 한다. 이웃의 절망이 깊어갈수록 불행을 말하기가 더 어려워졌다. 불행이 내게 없어서가 아니라 내가 알지 못하는 불행들이 너무나 많고 무겁기 때문이다. 행복한 우리의 서사는 왜 순간 왔다가 지워지는가.




ⓒ GBN 경북방송




▶약력
   2007년 《세계의 문학》으로 등단.
   편운문학상 우수상
   김춘수문학상 수상
   시집 『시소의 감정』  『양들의 사회학』  『방금 기이한 새소리를 들었다』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1년 11월 09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파트릭 모디아노 국수집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2022년 (사) 시읽는문화와 함께하는 “복효근 시인 초청특강 시낭송회” 열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여름 스펙트럼이 지나갔다` / 이미상 시인
두근두근! 우리아이 학교보내기 봉화군가족센터, 다문화가정 초등학령기자녀 부모교육 실시
경주소방서, 차량 화재 막은‘용감한 버스기사’에 감사패 수여
경주소방서, 중학생 산악 조난자 3명 안전구조
대구경북 구·시·군의회 의장 27명 윤석열후보 지지선언
경주시 성동새마을금고, 동천동에 이웃돕기 물품 쌀 30포, 라면 60박스 기탁
경주 이음학교지원센터, 배움터지킴이 위촉 지원
영덕군, 방역패스 소기업․소상공인에 방역물품비 지원
철도 특별시 김천 대한민국 어디든 2시간 내 주파!!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안에서 밖을 읽는 미용실밖에서 안을 살피려 해도 제 얼굴이 비치는 그런 미용실엔 바.. 
그러니까 우리가 신이 운영하는 카페에서 갓 내린 영혼을 테이크아웃해 온 거라고 믿.. 
여름 스펙트럼이 지나갔다 이미상나팔꽃이 피었다물을 준 적이 없는데푸른 것들 속에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