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비를 심다` / 신영조 시인 - GBN 경북방송
즐겨찾기+  날짜 : 2022-01-28 오후 10:54:4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비를 심다` / 신영조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1년 11월 16일
비를 심다

신영조


비 내리는 오늘은 텃밭에서
당신을 나의 밭에 심었습니다
빗줄기 소리는 시원했습니다
당신을 심는 내 마음에 내내 뻐꾸기가 울곤 했습니다
 
내 속에 심은 당신이 행여 가뭄 들까
내 속에서 크는 당신이 행여 홍수 질까
나의 둑에 갇힌 당신을 어제는 잠시 허물기도 했습니다
 
뙤약볕이 우리가 걸어간 밭을 쪼개어도
긴긴 장마가 우리가 지나온 길을 없애도
먹먹한 개구리의 기막힌 소식과 함께하면
밭둑에 혼자 서 있는 날도 바람 불지 않았습니다
 
돌아다 봅니다
젖어있던 밭둑도 내일 아침이면 짱짱
장화의 뒤축에 눌린 젖은 날도 한결 가벼워질 것입니다
가죽나무 사이에 걸린 가죽 같은 건조한 날도
당신과 함께하는 밭둑에서 비를 한번 심는다면
잠시 메말랐던 퇴근길은
막걸리 잔 속에 떨어지는 빗소리를 낼 것입니다




▶이 시를 쓰는 그날도 텃밭에서 씨앗을 심었다. 함께 있던 텃밭 친구들과 농막에서 막걸리 한잔을 하는데 비가 내렸다. 텃밭에서 씨앗을 뿌리는데, 時앗을 뿌릴 수는 없을까? 궁리하다가 나는 씨앗도 아니고, 時앗도 아니고 비를 심었다.




ⓒ GBN 경북방송




▶약력
   2005년《현대시학》 신인상
   2016년 대구문협 올해의 작품상
   시가마 동인
   시집 『눈물을 조각하여 허공에 걸어두다』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1년 11월 16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텃밭 막걸리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2022년 (사) 시읽는문화와 함께하는 “복효근 시인 초청특강 시낭송회” 열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여름 스펙트럼이 지나갔다` / 이미상 시인
두근두근! 우리아이 학교보내기 봉화군가족센터, 다문화가정 초등학령기자녀 부모교육 실시
경주소방서, 차량 화재 막은‘용감한 버스기사’에 감사패 수여
경주소방서, 중학생 산악 조난자 3명 안전구조
대구경북 구·시·군의회 의장 27명 윤석열후보 지지선언
경주시 성동새마을금고, 동천동에 이웃돕기 물품 쌀 30포, 라면 60박스 기탁
경주 이음학교지원센터, 배움터지킴이 위촉 지원
영덕군, 방역패스 소기업․소상공인에 방역물품비 지원
철도 특별시 김천 대한민국 어디든 2시간 내 주파!!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안에서 밖을 읽는 미용실밖에서 안을 살피려 해도 제 얼굴이 비치는 그런 미용실엔 바.. 
그러니까 우리가 신이 운영하는 카페에서 갓 내린 영혼을 테이크아웃해 온 거라고 믿.. 
여름 스펙트럼이 지나갔다 이미상나팔꽃이 피었다물을 준 적이 없는데푸른 것들 속에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