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2-10-05 오후 05:53:1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유리새` / 최순섭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2년 07월 28일
유리새


최순섭




시시 때때 변하는 맑고 투명한 그림 누가 그려 놓았을 가
새들이 허공을 날고 높은 건축물 유리창에 노을이 번지고 있다
강물이 흘러가고 지평의 끝에 물드는 고향은 금빛 바다
구만리 대칭으로 서있다

달이 연주하는 파도는 밀려왔다 밀려가고 드믄드믄 낮은 산이 숲을 이루고
자작나무 잔가지가 흔들거려 눈이 부시다 눈이 맑은 새는
먼 곳과 가까운 곳을 번갈아 바라보며 거리를 가늠하고 내려앉을 곳을 찾고 있다

새들은 맑은 허공을 거침없이 날아가지
눈이 맑은 새는 영혼의 무게만큼 깃을 뽑아 흔적을 남기고
맑은 영혼을 물고 거침없이 날아가지
하늘로 맑은 하늘로 날아가 가여운 영혼들의 소식을 전 한다

가을 하늘은 맑아서 거침이 없다 구만리 날아가 안도의 숨을 나누고 새들은
영혼이 맑아 우뚝 솟은 빌딩 속 구름을 믿고 숲을 믿고 바다를 믿고
아니아니 세상을 믿고 힘차게 뛰어드는 거다
안과 밖의 경계가 사라져 대칭으로 서있는 맑은 세상을 믿으며
눈이 맑은 새는 대칭으로 날아가 수직이동을 하고
허우적허우적 보이지 않는 맑은 숲으로 뛰어들지

유리창 속으로 힘차게 뛰어들어 수직이동을 하는 거다
함께 뛰어든 새들이 떨어져 죽어갈 때 안과 밖의 경계는 허물어져
맑은 세상에는 숲도 구름도 고향의 금빛 바다도 사라지고 없다
눈이 맑은 새는 울음도 해맑아 유리알 구르는 소리로 운다.




▶사순절이 끝나갈 무렵 도심의 빌딩 숲 맑은 하늘을 올려보며 걷다가 구름에 걸려 넘어진 적이 있다. 거침없이 푸른 하늘을 날아가는 새의 뒷모습을 보며 어디론가 떠나서 돌아오는 새의 뒷모습이 십자가처럼 슬프다. 새들이 꿈꾸는 세상은 맑고 투명한가, 하늘 유리창은 맑고 투명해 새들이 운명처럼 뛰어든다. 새들이 꿈꾸는 세상 속으로 가여운 영혼을 물고 뛰어든다.
십자가의 길을 걸어가는 사순의 끝자락에 해맑은 새의 울음소리가 들려온다. 차가운 유리벽 맨바닥에 여러 마리 새들이 잠든 모습을 본다. 새들이 꿈꾸던 세상은 깨진 유리처럼 싸늘하다




ⓒ GBN 경북방송




▶약력
   1978년 『시밭』 동인으로 시작 활동. 
   (현) 환경신문 에코데일리 문화부장, 이화여대, 동국대 평생교육원 출강, 
   한국가톨릭독서아카데미 상임위원.
   시집 『말똥,말똥』 등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2년 07월 28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제9회 선덕여왕대상 3개 부문 수상자 발표-10월 1일 본심 결과
`제4회 세계유산 스토리텔링 전국대회`
예천군, 제5기 지역사회보장계획수립 최종보고회 및 심의회 개최
현곡면행정복지센터, 자생단체와 함께 태풍 쓰레기 치워
경상북도-경북문화관광공사, 쏘카 타고 떠나는 경북 단풍여행 운영
2022 경북도당 홍보위원회 발대식
경주시민과 함께하는 문화예술축제 열려.(2022.09.18.)
경주디자인고, 창작 중심의 학과체험 디자인캠프 운영
㈜경동나비엔, 경주 이재민 위한 통큰 기부
2022 경주문화재 야행… 30일 개막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찔레순 차한이나당신이 편지봉투에 담아 보내온 찔레순 차는 하얀 웃음살청과 덖음과 .. 
알로에 화분이 붐비는 오후 햇살들 몰려다니며 알로에 가지를 돌본다 숨죽이며 오가는.. 
종이를 구기면 나무들의 얇은 비명이 들려옵니다 아무것도 쓰여 있지 않은 종이에선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