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2-28 오후 10:27:2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신용목 시인"갈대 등본"


김광희 기자 / 입력 : 2011년 11월 06일
 
↑↑ 신용목 시인
ⓒ GBN 경북방송 








갈대 등본 / 신용목


무너진 그늘이 건너가는 염부 너머 바람이 부리는 노복들이 있다
언젠가는 소금이 雪山처럼 일어서던 들

누추를 입고 저무는 갈대가 있다

어느 가을 빈 둑을 걷다 나는 그들이 통증처럼 뱉어내는 새떼를 보았다 먼 허공에 부러진 촉 끝처럼 박혀 있었다

휘어진 몸에다 화살을 걸고 깊은 날은 갔다 모든 謀議가 한 잎 석양빛을 거느렸으니

바람에도 지층이 있다면 그들의 화석에는 저녁만이 남을 것이다

내 각오는 세월의 추를 끄는 흔들림이 아니었다 초승의 낮달이 그리는 흉터처럼
바람의 목청으로 울다 허리 꺾인 家長

아버지의 뼈 속에는 바람이 있다 나는 그 바람을 다 걸어야 한다



작가: 신용목 시인
1974년 경남 거창 출생.
2000년 《작가세계》로 등단.
시집 『그 바람을 다 걸어야 한다』 『바람의 백만번째 어금니』.
시작문학상, 육사시문학상 젊은시인상 등 수상.


시 감상

*어느 가을 빈 둑을 걷다가 갈대들이 통증처럼 새떼를 뱉어내는 것을 보았다. 바람이 부리는 노복들은 빈 강둑을 걷는 나를 흔들고 갈대를 흔든다. 갈대의 핏속에도 나의 계보에도 늘 흔들리고 일렁이는 바람이 유전되고 있다. 가을의 석양무렵이면 갈대는 바람에 일렁이는 통증이 더 깊어진다. 어느 세월에도 흔들리지 않으려는 내 각오가 있었지만 바람에 울다 허리 꺽인 아버지의 뼈 속에 바람이 있으니 나는 그 바람을 걷지 않을 수가 없는 것이 아닌가.
*바람의 시인 신용목 시인은 한국 서정시의 계보를 잇는 시인으로서 그의 시는 결코 쉬운 시가 아니다. 그럼에도 과학의 첨단을 걷는 오늘날의 대학생들이 그의 시를 가장 사랑한다고 한다. 그 만큼 시인의 시가 바람에 늘 흔들리면서도 곧추서려는 젊은이들의 정서를 대변해 주지 않나 싶다.
김광희 기자 / 입력 : 2011년 11월 06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안동시코로나19현황(2월 24일 기자회견문)
경주시 황성동,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방역 총력
2020포항시 생활체육복싱대회 `성료`
경주시 코로나19 일일 대응상황(2020.2.27.(목) 10시)
상주시 코로나19 확진 환자 발생
경주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2020.2.26.(수) 10시)
경주시코로나19 4번5번 확진자 발생 현황(2월24일 23시)
경상북도코로나19 발생 현황(2월26일수요일16시기준)1보
경주시 코로나19 일일 대응상황(2020.2.24.(월) 10시)
경주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2020.2.28.(금) 10시)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누가 창을 두들긴다 레몬이 노랗게 그려진 우산을 쓰고 60년대에 사라진 노란 전.. 
대봉감조준계단이 남겨둔 대봉감 현관문 도어록 소리보다 탱탱하다성급한 마음에 만져.. 
내 손바닥 속 추전역김분홍혼자 여행을 떠났다 분명 기차가 달리는데 풍경이 달린다는..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