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8-10-19 오후 05:31: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시로여는 아침 - 박형준 시인

생각날 때마다 울었다 / 박형준
황명강 기자 / test@test.com입력 : 2017년 01월 16일
생각날 때마다 울었다



박형준


그 젊은이는 맨방바닥에서 잠을 잤다
창문으로 사과나무의 꼭대기만 보였다

가을에 간신히 작은 열매가 맺혔다
그 젊은이에게 그렇게 사랑이 찾아왔다

그녀가 지나가는 말로 허리가 아프다고 했다
그는 그때까지 맨방바닥에서 사랑을 나눴다

지하 방의 창문으로 때 이른 낙과가 지나갔다
하지만 그 젊은이는 여자를 기다렸다

그녀의 옷에 묻은 찬 냄새를 기억하며
그 젊은이는 가을밤에 맨방바닥에서 잤다

서리가 입속에서 부서지는 날들이 지나갔다
창틀에 낙과가 쌓인 어느 날

물론 그 여자가 왔다 그 젊은이는 그때까지
사두고 한 번도 깔지 않은 요를 깔았다

지하 방을 가득 채우는 요의 끝을 만지며
그 젊은이는 천진하게 여자에게 웃었다

맨방바닥에 꽃무늬 요가 펴졌다 생생한 요의 그림자가
여자는 그 젊은이를 물끄러미 바라보았다

사과나무의 꼭대기,
생각날 때마다 울었다


[시 감상]
* 남자의 사랑은 감성적이고 여자의 사랑은 이성적이라는 것을 사랑하던 여자와 헤어지고 오랜 세월이 지난 후에야 남자는 깨닫는다. 만약 그때 그 사실을 알았더라면 물론 남자는 이불을 사지 않고 둘만의 미래를 위해 적금통장이라도 만들어 여자의 손에 쥐어주었을 것이다. 그랬더라면 여자는 사과나무 꼭대기만 보이는 방에 사는 남자라 하더라도 떠나지 않았을 것이고 남자도 생각날 때마다 울지 않았을지 모른다. -글, 김유섭(시인)
황명강 기자 / test@test.com입력 : 2017년 01월 16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제5회 선덕여왕대상 3개 부문 수상자 발표
제9회 대한민국동부민요 전국경연대회 성료
WKWA, 세계한인여성회장단협의회 경주대회 열려
포항시, 태풍“콩레이”지나간 형산강 둔치 긴급 복구돌입
영주시, 한국문화테마파크 매화공원 조성 의혹“사실 아니다”
제11회 선덕여왕축제 개막식 및 5회 선덕여왕대상 시상식 가져
4- H정신 실천 및 한마음대회 참여, 청년농업인 육성 강화 다짐
포항 영일만 바다 하늘에서 즐기자! 상상이 현실로
상주상무, 오는 7일 수원삼성과 대격돌!
2018 성주가야산 황금들녘 메뚜기잡이 체험축제 연기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포항시립합창단(단장 최웅)은 오는 6월 21일(목) 포항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제10.. 
명검  최동호 검의 집에서 일단 검을 뽑으면 그것은 검이 아니라 칼이다. .. 
* 남자의 사랑은 감성적이고 여자의 사랑은 이성적이라는 것을 사랑하던 여자와 헤어.. 
읽던 책을 덮어두고 에스프레소 한 잔 받아 들면 가보지 않은 먼 과테말라일지라도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