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6-19 오전 09:40:4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지방자치 > 인물

김해공항, 유럽 직항노선 개설!!

김석기 의원, 여․야 국회의원 52명의 건의문을 정부에 전달 계기로 김해공항 유럽노선 개설
2020년 3월부터 부산-헬싱키 직항노선 운항 예정
경주 관광산업 활성화 및 지역경제에 긍정적 영향 전망

진혜인 기자 / hyein2314@naver.com입력 : 2019년 06월 12일
ⓒ GBN 경북방송

한국과 핀란드 사이에 항공회담이 10일 개최되어, 양국은 내년 3월부터 부산-헬싱키 직항 노선을 주 3회 운항하기로 합의하였다.

그 동안 김해공항은 대한민국 제2의 관문임에도 경주를 포함한 영남권 지역주민들은 유럽으로 가기 위해 인천공항까지 힘들게 가야해서, 영남권 1,000만 명 주민에게 시간적, 경제적 피해를 주고 있었다. 이러한 장거리 노선의 부재는 해외관광객을 경주에 유치하는데 있어서도 지속적인 걸림돌이 되어 오고 있었다.

한국공항공사 사장을 역임한 김석기 의원은 이러한 지역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경주 지역 관광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하여 이러한 문제를 지속적으로 지적해 오고 있었다.

특히, 작년 11월 김석기 의원은 여․야 국회의원 52명의 서명이 담긴 ‘김해공항 미주‧유럽 노선 개설 건의문’을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직접 전달하는 등 정부의 적극적인 행동을 지속적으로 독려한바 있다.

그 결과, 동북아에서 유럽으로 향하는 길목인 헬싱키 직항노선이 내년 3월부터 운항됨으로써, 향후 경주 관광산업 활성화 및 지역경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김석기 의원은 “국회에서 오랜 기간 이 문제를 지적해 왔다. 작년에 여‧야 국회의원 52명의 건의문을 전달한 이후 정부가 적극적인 자세를 취해 왔는데, 이번에 좋은 결실을 맺게 되어 다행이라 생각한다. 이제 경주 지역주민들이 유럽에 가기가 한결 쉬워질 뿐만 아니라 해외 관광객 유치 또한 수월해지므로 경주 관광산업 활성화에 획기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라며, 미주 노선 개설을 위해서 더욱 적극적인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진혜인 기자 / hyein2314@naver.com입력 : 2019년 06월 12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대한가수협회 포항경주지부 2019 포항국제불빛축제 개막식 퍼레이드 빛내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강원도 옥수수 막걸리` / 박철영 시인
경주대, 환경대축제장 생명안전체험 재능기부 활동
포항문화재단, 문체부 공모사업 ‘2019 어르신문화프로그램’거리공연 개최
포항시, 시화장미 순자르기 및 장미장식 체험행사 개최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그대가 나를 다녀가네` / 김병해 시인
성건동에서 외국인 민원처리도 어렵지 않아요!
예천군민을 위한 예천군, 제101회 「한국의 명인명무전」개최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뻐꾸기 시계` / 정명순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해삼위(海參崴)` / 전형철 시인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우리, 가깝고도 먼조미희 세상에는 다양한 우리들의 규정이 있네 동그란 우리 네모.. 
내가 위를 보고 걷자 사람들이 모두 위를 보고 걸었다 우리들은 위를 보고 걸을 수.. 
못의 항변최휘웅못을 박을 때마다 심장이 오그라든다. 간헐적인 울림이 위태롭게 날 .. 
뻐꾸기 시계 정명순죽은 듯 숨을 멈추었던 어느 날부터뻐꾸기는 맘대로 울기 시작했..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