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7-24 오전 01:10: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지방자치 > 지방자치종합

중수로해체기술원 경주유치 관련 입장

김석기 의원, “중수로 해체기술원 경주유치는 문재인 정권 PK 챙기기의 정치적 희생양”
진혜인 기자 / hyein2314@naver.com입력 : 2019년 04월 15일
ⓒ GBN 경북방송

이번 원자력해체기술원 분리설립 결정에 대해 먼저 경주의 국회의원으로서 경주시민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문재인 정권은 PK로 일컬어지는 부산·경남 표심을 잡기 위해 이미 결정이 난 동남권 신공항 문제를 다시 공론화 시키는 등 국책사업들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습니다.

산업부의 이번 결정은 경주시 입지여건이나 원자력해체기술원 유치를 위한 지자체의 노력 부족이 아닌, 문재인 정권의 PK 표밭 다지기에 따른 정치적 결과물입니다.

저는 산업부의 내부적인 분리설립결정 이후에도 장관을 비롯해 담당 실·국장을 만나 설득해 왔지만, 정권 차원에서 결정된 사안을 뒤집지는 못했습니다.

시민 여러분의 아쉬움이 너무 크고, 저 역시 큰 분노와 상실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원전해체기술원은 이 정권 초기부터 부산·울산 내정설이 들려올 정도로 경주 유치가 어려운 상황이었습니다.

원자력해체기술원 분리설립은 원전해체기술원의 경주 유치를 위해 끝까지 아낌없는 성원을 주신 경주시민 여러분과 저를 비롯한 경북도, 경주시 관계자들의 끈질긴 노력에 의한 최소한의 성과이기도 해 분리설립을 환영해야하는지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결론은 ‘아니다.’였습니다. ‘그냥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였습니다.

경주시는 지난 2014년부터 단독유치를 위해 경주시민 22만 5천여 명의 유치서명을 받아 정부와 국회에 제출 하는 등 꾸준히 노력해왔으며,

경주는 원전은 물론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리시설이 위치해있고 한수원, 원자력환경공단 등 원전관련 기관들이 밀집해있어 그 어떤 곳보다 원자력해체기술원의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는 도시입니다.

저는 문재인 정부에 대한 강력한 항의의 의미로 오늘(4.15) 열린 원자력해체기술원 설립 협약식에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앞으로도 저는 경주 원자력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중수로해체기술원에 더해 방사성폐기물 안전인프라 시설 및 원자력 연구시설의 경주 설립을 문재인 정부에 강력히 요구해 나갈 것입니다.

또한, 대한민국의 원전산업이 발전하고 경주가 원자력 관련 산업의 메카가 될 수 있도록 원전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관련 시설과 기관이 유치되도록 정부를 상대로 계속 노력할 것입니다.
진혜인 기자 / hyein2314@naver.com입력 : 2019년 04월 15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대한가수협회 포항경주지부-포항시민장례식장, 이용협약 체결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웃음꽃` / 오덕애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간밤을 문상하다` / 김문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모로 눕다` / 김금란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팔월` / 박인하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언니` / 윤은진 시인
경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사랑의 점심나눔 행사’ 열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비양도` / 허유미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종강(終講) 쫑강` / 박정래 시인
IWPG 경주지부, 경주시외국인도움센터와 평화 실천 힘찬 도약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사춘기  임서원얘기해봐알약에 물을 쏟은 날 욱신욱신 알약이 자랐어요옥상.. 
하잘스런 일기를 몰아서 쓰느라 밤을 샌 새벽에 좌변기에 앉아, 추석 지난 가을이니.. 
팔월 박인하 지금은 칠월 한여름아직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