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7-24 오전 01:10: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종합

“가을 감성 깨우는 미술관이 당신을 찾아갑니다”경주엑스포서‘찾아가는 미술관-경북의 맥’

경북 우수작가 60여명 참여 … 다음달 10일까지 전시
진혜인 기자 / hyein2314@naver.com입력 : 2018년 10월 29일
ⓒ GBN 경북방송

경북도가 주최하고 (사)한국미술협회 경상북도지회가 주관하는 ‘2018 찾아가는 미술관-경북의 맥’ 전시가 26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문화센터에서 열린다.
ⓒ GBN 경북방송

이번 전시는 김호연, 박상현, 박선영, 송해용, 우형동 등 경북도내 우수 작가 60여명이 참여해 동양화, 서양화, 서예 등 3개 분야 60여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작품들은 신도청 시대의 희망찬 미래와 경북의 역사 및 환경을 지향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권오수 한국미술협회 경상북도지회장은 “경북이 지리적으로 넓고 23개 시,군이 넓게 퍼져있어 도민들이 우수한 작품을 관람하기가 쉽지 않다”며 “찾아가는 미술관을 통해 도민들이 보다 가까이에서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쉽게 관람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 GBN 경북방송

권오수 회장은 또 “경주엑스포에서 개최하는 이번 전시는 ‘찾아가는 미술관-경북의 맥’을 도내 행사로 국한하지 않고 주변 지자체로도 확대해 경북도가 한국예술의 성지임을 각인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두환 문화엑스포 사무처장은 “경주시민 뿐만 아니라 국내외 각지에서 방문하는 경주 관광객에게 경북의 우수한 미술작품을 소개하고 문화경북의 위상을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GBN 경북방송

전시는 무료로 진행된다. 관련 문의는 경주세계문화엑스포 홈페이지(www.cultureexpo.or.kr)나 한국미술협회 경상북도지회(www.gyeongbukart.com)로 하면 된다. 054-740-3063.

‘2018 찾아가는 미술관-경북의 맥’은 경북도내에서 활동하고 있는 경북미술대전 초대작가들과 경북 미협에서 활동하고 있는 회원들의 작품을 싣고 각 시, 군을 찾아가서 지역민들에게 경북미술을 향유할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경주 전시는 구미, 영주, 경기도 일산에 이어 네 번째다. 지난 26일 오후 5시 엑스포문화센터에서 오프닝을 했다.


ⓒ GBN 경북방송



#경주전시 #경주가볼만한곳 #경주여행 #경주엑스포공원 #경주엑스포 #미협 #경북미협 #경주미협 #전시회 #전람회 #미술전시 #가을여행 #단풍여행 #단풍명소 #가을나들이
진혜인 기자 / hyein2314@naver.com입력 : 2018년 10월 29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대한가수협회 포항경주지부-포항시민장례식장, 이용협약 체결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웃음꽃` / 오덕애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간밤을 문상하다` / 김문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모로 눕다` / 김금란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팔월` / 박인하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언니` / 윤은진 시인
경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사랑의 점심나눔 행사’ 열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비양도` / 허유미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종강(終講) 쫑강` / 박정래 시인
IWPG 경주지부, 경주시외국인도움센터와 평화 실천 힘찬 도약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사춘기  임서원얘기해봐알약에 물을 쏟은 날 욱신욱신 알약이 자랐어요옥상.. 
하잘스런 일기를 몰아서 쓰느라 밤을 샌 새벽에 좌변기에 앉아, 추석 지난 가을이니.. 
팔월 박인하 지금은 칠월 한여름아직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