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5-21 오후 02:35: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종합

포항시립합창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장윤정 취임연주회 개최

- 3.1운동 100주년 기념 칸타타 포항에 울려 퍼지다
- 포항시립합창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취임 기념 제107회 정기연주회

제해철 기자 / treinerq@naver.com입력 : 2019년 03월 10일
ⓒ GBN 경북방송
포항시립합창단 제107회 정기연주회가 3월 14일(목) 오후 7시30분에 포항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달의 춤이라는 타이틀로 열린다.

이번 공연은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장윤정 지휘자 취임과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음악회로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장윤정 지휘자는 한국 합창계에서 화려한 경력의 지휘자로, 미국 University of North Texas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정통지휘자로 평가 받는다. 그의 열정과 풍부한 경험으로 준비한 이번 연주의 1부는 포항시민에게 드리는 봄노래 선물로 꾸며졌다. 토마스 몰리 작곡 “지금은 오월이라네”로 시작해 올라 이옐로 작곡의 “장미” 김동진 작곡 “목련화” 현제명 작곡 “나물 캐는 처녀”, 이어서 특별 출연으로 부산시립교향악단 클라리넷 주자인 장재혁이 모차르트클라리넷 협주곡 작품622번 2악장 아다지오를 아름답게 연주한다.

2부 연주는 포항시립합창단이 야심차게 준비한 3.1운동 100주년 기념 칸타타 달의 춤이다. 이 작품은 세계적인 작곡가 우효원의 작품으로 포항시립교향악단과 국악합주단의 합동 반주로 탁계석의 대본을 바탕으로 작곡된 명곡이다. 이 곡은 1,고개 넘어, 2,새벽, 3.암흑(고난의 시대), 4.새야 새야, 5.환영, 6.유관순 아리아, 7.깃발(대전리의 함성), 8. 나비의 귀환, 9.사랑가, 10.달의 춤(춤판) 총10부로 칸타타 형식으로 구성된 곡이다. 특히 경북 최초 3.1만세운동이 시작된 포항 대전리의 정신을 작품에 고스란히 담아 포항 3.1정신을 표현한 걸작 중의 걸작이다.

본 공연은 오는 14일, 19시 30분 포항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리며, 총 공연시간 약 70분으로 만7세 이상 입장이 가능하다. 전 좌석 삼천 원으로 티켓링크(1588-7890)에서 예매 가능하며 공연문의는 문화예술과(054-270-5483)로 하면 된다.
제해철 기자 / treinerq@naver.com입력 : 2019년 03월 10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홍익기무공’ 반만년 한민족 인체생명에너지 기! 생산 저장 순환의 비밀 세상에 공개되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지각 목련` / 이경준시인
포항시청 출입기자 봉사단, ‘즐거운 인생’ 난타 팀과 봄철 환경미화 활동 펼쳐
최용석 도예전 ‘불꽃의 산수화 –일맥상통展-
영덕군청소년상담복지센터, 청소년통합지원(CYS-Net) 2차 실행위원회 개최
용강동, 어버이날 맞이 효(孝) 경로잔치 개최
포항권투 권 범, 프로복싱 슈퍼미들급 한국챔피언 결정전 진출
포항시청소년재단 경상북도 청소년참여기구 연합워크숍 참가
경주시, 축구종합센터 3순위 우선협상대상지 선정
제 2회 포항 이수자전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어머니와 소나무 주선미 어머니의 굽은 허리에는사립문 밖 소나무가 앉아있다 짓누르.. 
나무 무덤 서 정 화반얀나무 너른 품에 층층 앉힌 무덤들죽은 아기 .. 
오염된 눈(眼)박 봉 준 눈에 뵈는 게 없다고 농담처럼 투정 부리던 그녀가 백내장 수.. 
지각 목련 이경준 모두 떠난 자리 꽃잎이 지네 가지마다 촘촘히 취록빛 수..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