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1-23 오후 11:52: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 종합

2019년 영양국제밤하늘보호공원 힐링캠프 운영

별과 반딧불이와 함께하는 추억만들기의 최적지
이지원 기자 / pine-post@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03일
ⓒ GBN 경북방송


영양군 자연생태공원관리사업소 반딧불이천문대는 2018년 1월부터 12월까지 『2018 영양국제밤하늘보호공원 가족힐링 체험캠프』를 운영하였으며, 2019년에는 가족단위뿐만 아니라 친구, 동아리 등 캠프 참여 대상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2018 영양국제밤하늘보호공원 가족힐링 체험캠프』는 4인 가족 단위로 연간 매월 운영되었다. 특히 5~9월에는 파브르 곤충체험, 반딧불이 체험 캠프를 운영하여 계절에 맞는 생태 중심의 특색 있는 프로그램 운영으로 호응을 받았다. 5~9월 외에는 천문캠프를 운영해 천체망원경 조작 실습, 천체관측, 천체투영실 관람, 만들기 체험, 태양 관측 등 천문 중심 캠프를 운영하였다.
ⓒ GBN 경북방송

   2019년에는 더 많은 관광객 유치를 위해 기존의 가족단위 캠프와 함께 친구, 동아리 등 참여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반딧불이천문대 일대는 2015년 아시아 최초로 영양국제밤하늘보호공원으로 지정되었으며, 2018년에는 환경부 지정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된 곳으로 생태관광의 메카로 자리 잡아가고 있는 곳이다. 가족과 함께, 친구와 함께 영양 밤하늘의 수많은 별들과 반딧불이의 군무를 육안으로 경험할 수 있는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 보기 바란다.

  2019년 첫 캠프는 1.26.(토)~27.(일) 1박2일로 진행되며, 세부사항 및 참가신청은 영양군 자연생태공원관리사업소 홈페이지(http://np.yyg.go.kr)를 참조하여 전화(054-680-5332)로 신청하면 된다.
ⓒ GBN 경북방송

  영양군 자연생태공원관리사업소 배운석 소장은 “영양국제밤하늘보호공원 힐링캠프를 통하여 어른이나 아이 할 것 없이 모두 바쁜 현대인의 삶에서 잠시 벗어나 영양의 아름다운 밤하늘과 청정의 자연 속에서 몸과 마음을 가다듬을 수 있는 힐링의 기회를 마련하기 위하여 지속적으로 캠프를 진행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이지원 기자 / pine-post@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03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포항시청출입기자봉사단, 포항동네방네예술단 이웃돕기 성금 277만원 기탁
경북도, 美 진출 기업, CES 참가업체 기업인과 수출확대방안 논의
포항동네방네예술단, 불우이웃 돕기 성금277만1천원 전달
박명재 의원, “영일만대교 건설의 꿈 영글어가고 있다”
대구 홍역 유행, 경북 홍역 환자 2명 발생 !
경주시 인사발령 조서 (6급이하 전보) - 19. 1. 14 子 -
이철우 도지사, 미 방문 일주일 내내 투자․통상 발품... 시장확대 주력
영주시가 2019년부터 이렇게 달라집니다
차재근 지역문화협력위원회 공동위원장, 초대포항문화재단 대표이사에 선임
최동호 시인, 러시아 모스크바대학서 출판 기념회 및 북경 시낭독회 가져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감은사 강봉덕팽팽한 허공이 균형을 잡고 있다늘 마주보고 서 있는 그들은 맞수다쉽.. 
포항시립합창단(단장 최웅)은 오는 6월 21일(목) 포항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제10.. 
명검  최동호 검의 집에서 일단 검을 뽑으면 그것은 검이 아니라 칼이다. .. 
* 남자의 사랑은 감성적이고 여자의 사랑은 이성적이라는 것을 사랑하던 여자와 헤어..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