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8-21 오후 01:38:0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 종합

경주시립신라고취대 제2회 정기공연 ‘화랑, 풍류로 깨어나다’

김유신과 천관녀의 사랑, 그리고 화랑 이야기를 담은 창작 가무악극
오는 21일 경주예술의전당 화랑홀에서 선보여..

임영록 기자 / pa6093@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13일
ⓒ GBN 경북방송

경주시립예술단 소속 경주시립신라고취대(예술감독 이경섭)에서 준비 중인 제2회 정기공연 ‘화랑, 풍류로 깨어나다’ 공연이 오는 21일 오후 7시30분 경주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 막을 올린다.

이번 공연은 신라고취대 예술감독인 이경섭 감독이 취임 이후 선보이는 경주시립신라고취대의 2번째 정기공연으로 창작 가무악극과 국악관현악극을 비롯해 소리, 무용 등의 다양한 구성으로 시민들과 국악인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 GBN 경북방송

1부 <화랑의 꿈>은 신라시대 설화에 등장하는 김유신과 천관녀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그들의 사랑과 애환을 현대적으로 각색해 국악관현악과 무용으로 표현했고, 기백 넘치는 화랑과 신라고취대의 모습도 작품 속에 녹아들 예정이다.

2부는 이경섭 예술감독이 작곡한 곡을 바탕으로 해금의 마법사라 불리는 이동훈 해금 연주자가 원곡의 틀 안에서 해금 협주곡 ‘추상’을 연주한다. 또 젊은 소리꾼 김용우가 단아하면서도 독창적인 음악 색깔로 국악가요를 노래함으로써 국악가요의 백미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3부 <춤추는 관현악>은 연주자들이 연주 뿐 아니라 연기와 춤을 함께 선보이며 음악적 에너지를 극대화한 작품이다. 기존의 국악관현악 편성에서 벗어나 신라시대부터 사용해 온 향비파와 생황 등을 더해 다양한 색채감을 더했다. 또한 전체 프로그램이 친밀한 민요 선율의 형태로 서로 어우러져 여러 가지 음색과 무용의 조화가 인상적이다.

이경섭 예술감독은 “단원들과 함께 국악의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열심히 준비하고 있으며, 이번 ‘화랑, 풍류로 깨어나다’ 공연은 신라고취대의 무한한 잠재력을 발휘하는 출발점으로, 많은 분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 GBN 경북방송

경주시립신라고취대 제2회 정기공연 ‘화랑, 풍류로 깨어나다‘는 전석 5000원이며 초등학생 이상이면 관람이 가능하다. 또 다양한 할인을 진행하고 있으며, 경주 예술의전당(www.gjartcenter.kr)이나 티켓링크 1588-7890(www.ticketlink.co.kr)에서 예매가능하며 공연과 관련된 궁금한 사항은 경주시립예술단 운영팀(1899-2138)로 문의하면 된다.
임영록 기자 / pa6093@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13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단단한 수제비` / 김점복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사과 같은 사과` / 김애리샤 시인
경주시종합자원봉사센터, 2019 리더자원봉사자 전문 강사양성과정 성료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신발 한 짝` / 박수림 시인
포항시, 위생복 제작배부 “청결한 복장은 손님맞이의 기본”
한돈협회 경주지부, 이웃사랑 한돈 나눔
경주시의회, 화랑대기 전국유소년축구대회 경기장 격려 방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6월, 찔레꽃 ` / 정선희 시인
무허가 축사 적법화, 마지막 한 농가까지!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날짜를 버리다` / 정지우 시인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시치미 떼다 한효정호두과자 속에 땅콩이 들어 있고 땅콩과자 속에 호두가 들어 있으.. 
누가 씹던 껌을 붙여놓았다허은희   오래된 말이 배달됐다 반찬이 하나 늘.. 
6월, 찔레꽃 정선희  섬진강 강가를 달리며 장사익의 찔레꽃을 듣는다. 눈으로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