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5-10 오후 02:31:5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지방자치 > 인물

사라진 145명은 어디에...

해마다 실종신고 늘어만가는데 2016년 38,281건 →2019년 42,390건(10%증가)
지문 등록 대상자 3명 중 1명만 등록
김형동 의원, 실종자 신속 발견하고 불필요한 행정력 낭비 없도록
지문등록 제고 방안 마련해야

진혜인 기자 / hyein2314@naver.com입력 : 2020년 10월 26일
ⓒ GBN 경북방송

매년 아동, 치매환자, 장애인 등 실종신고가 늘고 있으며 현재까지 145명이 실종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형동 의원(경북 안동·예천)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실종신고 접수는 2016년 38,281건, 2017년 38,789건, 2018년 42,992건, 2019년 42,390건으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으며 올해 10월까지도 30,146건의 실종신고가 접수됐다.

 최근 5년간(2016~2020.10), 실종 접수된 대상별로‘18세미만 아동’이 98,168명,‘치매환자’가 54,503명,‘장애인(지적·자폐성·정신)’이 39,927명이었다.

 경찰은 2012년 도입한 지문사전등록제가 실종아동을 찾는데 주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18세 미만 아동의 경우 지문 미등록 아이를 발견하는 시간은 평균 81시간인 것에 비해 지문등록 아이 발견 시간은 1시간에 불과했다.

 이에 경찰은 현장방문 등록사업, 모바일 안전드림앱 운영 등을 통해 사전지문등록률을 제고하려고 하고 있지만 성과는 저조했다.

 올해 8월말 기준, 18세 미만 아동은 전체 대상자 7,928,907명 중 4,358,537명(55%), 장애인(지적·자폐성·정신)은 344,594명 중 94,381명(27.4%), 치매환자는 612,724명 중 158,317명(25.8%)만이 지문을 등록했다. 전체 대상별 평균 36% 수준이다.

 지역별로 지문등록대상자 중 등록자 비율은 세종 11.7%, 제주 43.5%, 경기북부 48.2%, 경기남부 50.1%, 서울 50.2%, 충남 50.6%, 전북 50.8%, 충북 53.5%, 대전54.3%, 부산 54.4%, 경남 55.1%, 광주 55.5%, 강원 55.9%, 전남 57%, 울산 57.6%, 인천 59.3%, 대구 61.5%, 경북 62.3% 순으로 지역별 지문등록 편차가 컸다.

 김형동 의원은“대다수 국민들이 사전지문등록에 대한 공감은 있지만 실제 등록을 하지 않는 것은 개인정보 유출이 우려되기 때문이다”며“실종자를 신속하게 찾고 불필요한 행정력 낭비를 막도록 개인정보 보호 등 지문등록 제고 방안을 마련해야한다”고 말했다.
진혜인 기자 / hyein2314@naver.com입력 : 2020년 10월 26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이음 최현정 대표, ㈜나루 박성아 대표 안동시 콘텐츠 기업, 경상북도 관광기념품 공모전 입상!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자주목련꽃` / 박상봉 시인
경주시 성건동, 지구의 날 맞이 친환경 미생물 흙공 던지기 행사 가져,
합동시집 『시골시인-K』 출간
배진석 경북도의회 경제기획위원장 `2021 대한민국 글로벌크라운대상` 지방자치부문대상 수상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목련의 오차` / 최연수 시인
솔향기 가득한 포항 기계서숲 둘레길 준공식 및 걷기행사 개최
안동소방서 영양119안전센터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홍보 캠페인!
경주 모량초, 2021 드론쇼코리아 유소년 전국드론축구대회 전국 3위 입상 쾌거!
경주시 김호진 부시장,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 에 따른 대시민 브리핑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꽃몽우리 부풀고 있는 자주목련나무를 보면 누군가 다시 만나 사랑할 수 있을 것 .. 
손이 가리킨 골목, 오래거나 갓 핀 송이를 통계 낸 목련의 필체가 흐릿해 가지는 여.. 
이 책은 1942년 간행된 편년체 원본이다 쉰 적도 없고 바람에도 흔들리지 않던 전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