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3-03 오전 10:45:5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 종합

2021년 아이행복도우미 사업 참여자 공개 모집

‘육아와 일’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아요!
김성우 기자 / ksw1736@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17일


  포항시는 1월 18일부터 22일까지 5일간 ‘2021년 아이행복도우미 사업’ 참여자 370명을 공개 모집한다고 밝혔다.

‘아이행복도우미 사업’에는 공고일(21.1.13) 기준 포항시에 거주하는 만 20세 이상 만 65세 이하 여성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소득 및 다자녀 출산 등의 기준으로 공정하게 선발된 인원은 관내 어린이집에서 하루 4시간 급식조리 및 보건·위생관리 등의 업무를 보조하게 된다. 특히 올해는 취약계층 기준을 추가하여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폐업 자영업자 및 장기실업자들의 참여를 확대하였다.

아이행복도우미는 지난 13일 포항시청 홈페이지 및 포항시육아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에 모집 공고 게시하였으며, 1월 18일부터 22일까지 ▲방문접수(평생학습원 덕업관 1층)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출생연도 끝자리 요일제 방식’(예. 월요일/끝자리 1, 6)으로 운영되며, 올해 처음으로 병행하여 시행하는 ▲온라인 접수(ihappy256@naver.com) ▲우편 접수(포항시 남구 뱃머리길 39 평생학습원 407호) 중 희망하는 한 가지 방법을 선택하여 신청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포항시청 홈페이지를 참조하기 바라며, 여성가족과(☎270-3023) 또는 포항시 육아종합지원센터(☎256-2580)로 문의하면 된다.

도성현 포항시 복지국장은 “저출생·고령화 사회에서 여성은 우리 사회의 새로운 동력이며, 여성들이 일과 가정의 양립을 통해 행복한 삶을 살고 가정이 건강할 수 있도록 포항시에서는 양질의 일자리 발굴 및 워라밸을 위한 각종 지원 정책 추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로 7년째인 ‘아이행복도우미 사업’은 지역 내 경력단절 여성들의 사회활동 참여 기회를 제공하며, 어린이집에는 보조인력 지원으로 종사자 근무환경 개선 및 보육의 질 향상을 도모하는 지역 여성 일자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김성우 기자 / ksw1736@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17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사랑의 온도` / 나호열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무녀가 되고파` / 이선외 시인
칠곡군, 지방세환급금 ‘카카오톡’으로 언제 어디서든 신청
경북수출 청신호...1월 34억 달러로 전년比 24.7% 급증
고령군, 2021년 전기자동차․이륜차 145대 보급
국제로타리 3630지구 6·7지역, 사랑의 집수리 봉사 펼쳐
영양군, 2021년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사업 추진
이철우 지사, 코로나 1년... 도민 협조와 경북 정신으로 극복, “앞으로, 민생 살리기에 모든 역량 집중할 ..
경주시, 읍·면 농업인상담소서 ‘전국 처음’ 퇴비 부숙도 검사 시범운영
포항시, 3월부터 동력수상레저기구 조종면허실기시험 시행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초콜릿 속의 암흑은 달콤하다 암호를 굽는 여자애가 발끝을 들어 나르는 방 검은 .. 
무녀가 되고파 이선외내가 너에게 멋진 걸 보여줄.. 
사랑의 온도 나호열사랑으로 무엇을 할 수 있느냐고 물었다아무리 뜨거워도 물 한 그..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