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2-28 오후 10:27:2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최라라 시인의 "비를 맞는 자세"


윤승원 기자 / gbn.tv@hanmil.net입력 : 2011년 12월 21일
ⓒ GBN 경북방송


비를 맞는 자세


최 라 라




너를 위하여

푸른 세탁소가 자전거를 탄다

빗방울이 닿는 순간 푸른은 잠시 푸른을 잊는다

작정한 듯 세탁소는 흠뻑 젖는다

자전거가 걱정할 일은 아니다

다 젖어주는 것이 젖지 않는 방법이라는 걸

자전거만 모를 뿐이다



소리 혹은 소음

엄마가 쪽진 머리 자르고 파마를 했다

아버지는 저녁 내내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아버지의 숟가락 끝이 부르르 떨렸다

엄마는 쩝쩝 소리 나게 밥을 먹고

오빠와 나는 씹지도 못한 밥을 삼켰다

빗방울이 저들끼리 부딪히는 소리가 들렸다

부딪혀 깨진 파편들이 땅바닥에 떨어져내렸다

비의 바깥에서 비를 맞는 저녁은

손톱 밑이나 발톱 밑이 먼저 젖는다



어떤 보고서

페이지를 넘기기 전 나는 생각한다

비의 직립은 겨울나무의 성립과 병행하는 걸까

나무는 비의 형태로 서 있고

비는 나무의 자세로 내린다

사람의 직립과 비할 바는 아니다

무엇이든 피하고 보는 사람과는 달리

비가 어깨 움츠리는 자세를 취했다는 기록은

어디에도 없다



어느 날, 우연히,

진숙이 할머니는 허리 구부러진 채로

큰오빠는 똑바로 누운 채로

세탁소 김씨는 자전거 위에 앉은 채로

비를 맞는다

혹자들의 의견,

두 팔 벌리거나

고개 한껏 젖혀 하늘로 향하는 포즈는

빗속으로 들어가기에 가장 좋은 자세

우연히, 비가 당신에게 온다면

무작정 끌어안고 볼 일이다

젖은 다음의 당신과 악수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

최라라 시인
본명 최영미. 1969년 경주 출생.
계명대학교 대학원 문예창작학과 박사과정 수료.
윤승원 기자 / gbn.tv@hanmil.net입력 : 2011년 12월 21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안동시코로나19현황(2월 24일 기자회견문)
경주시 황성동,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방역 총력
2020포항시 생활체육복싱대회 `성료`
경주시 코로나19 일일 대응상황(2020.2.27.(목) 10시)
상주시 코로나19 확진 환자 발생
경주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2020.2.26.(수) 10시)
경주시코로나19 4번5번 확진자 발생 현황(2월24일 23시)
경상북도코로나19 발생 현황(2월26일수요일16시기준)1보
경주시 코로나19 일일 대응상황(2020.2.24.(월) 10시)
경주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2020.2.28.(금) 10시)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누가 창을 두들긴다 레몬이 노랗게 그려진 우산을 쓰고 60년대에 사라진 노란 전.. 
대봉감조준계단이 남겨둔 대봉감 현관문 도어록 소리보다 탱탱하다성급한 마음에 만져.. 
내 손바닥 속 추전역김분홍혼자 여행을 떠났다 분명 기차가 달리는데 풍경이 달린다는..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