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2-13 오후 11:22:2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은령 시인"맞짱"


김광희 기자 / 입력 : 2013년 05월 02일
↑↑ 김은령 시인
ⓒ GBN 경북방송



















맞짱

김은령

내일까지는 빌린 돈 오 백만 원

꼭 갚아야 하는데

단돈 만원도 마련해 놓지 못한 채 속수무책 자시子時까지 밀려와

대문 밖에 쪼그리고 앉아 화형식을 한다

깡그리 태워져 흔적 없이 사라져야 할 죄 많은 몸뚱어리 대신

등짝에 큼지막하게 생년월일과 내 이름 석 자를

수인번호인양 받아 적은 옷을 태운다


-망하는 데에는 장사가 없는 기라,

내어놓아야 할 목숨이니 시늉은 해야제

옷을 사루소, 살 냄새 흠뻑 밴 옷을,



용하다는 장보살 비책을 좇아 정월 대보름 둥근 달 아래

죄 없는 옷을 태운다

죽음까지 가는 까마득한 길 위에서

치사하게 번번이 발목 잡는 살아 있음과

치사한 방법으로 맞장을 뜬다

하, 밝은 저 달이 보거나 말거나




작가 약력

김은령 시인
경북 고령 출생
《불교문예》등단(1998)
대구작가회의 이사
시집『통조림』,『차경借憬』
제2회 백신애 문학상 수상


시 감상

빌린 돈 오백만원을 갚지 못해 나를 화형한다. 치사하게 번번이 발목 잡는 살아있음과 맞짱을 뜬다.
점쟁이 장보살이 망하는데는 장사가 없다고 마지막 남은 목숨을 내어 놓는 시늉으로 내 살냄새 베인 옷 등짝에다 생년월일과 이름을 적어 화형식을 하라는 것이다. 그것이 무슨 소용이 있을까만 물에 빠진 사람이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방서를 한다. 새로운 다짐은 너무나 절실하고 비장하다. 빚에 쫓겨 벼랑에 서보지 않은 사람은 그 마음을 어이 알까.
아무에게도 보이고 싶지 않은 비참하고 서글픈 모습, 다 보고 있다는 듯이 내려다보는 달은 왜 그리 밝은 지. <김광희>
김광희 기자 / 입력 : 2013년 05월 02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사) 대한가수협회 포항경주지부 이웃나눔 실천
김석기 국회의원 초청 간담회 가져...경주여성기자협회주관
안동강남초 화재 발생, 신속 대응이 인명피해 막아
한옥호텔 경주춘추관에서 국내외 석학들이 주도하는 세미나 열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한 알의 사원` / 강영은 시인
이강덕 포항시장 동정【2019년 12월 3일(화)】
경주시새마을회, ‘사랑의 김장 담가주기’ 행사 개최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자전거 배우기` / 조영란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지평선을 바라본다` / 성향숙 시인
경북도청에 가면 앞마당에 공룡이 있다!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초식 동물이삼현달도 없는 밤신접살림을 차린 반지하 단칸방에 퍽, 알전구가 나갔다갑.. 
자전거 배우기조영란몸이 시키는 쪽으로 마음을 정할 것바람이 재촉하는 대로 미래를 .. 
감나무 가지가 까치밥 하나 껴안고 있다 까치밥이 흘러내린 붉은 밥알 껴안고 있다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