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04 오전 12:07: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일호 시인"줄"


김광희 기자 / 입력 : 2013년 05월 22일
↑↑ 김일호 시인
ⓒ GBN 경북방송







김일호

아버지는 늘 줄을 잡고 싶어 하셨다.

줄이 없어 너희들 좋은데 취직 못시킨다고
.그 노무 줄이 있어야 하는데.
고래 힘줄 같이 튼튼한 줄 하나가
온 집안 식구를 먹여 살린데이.

그러시던 아버지
동산병원 중환자실에서
알부민, 혈소판, 제비티, 스모프리피드, 등
스무 개도 넘는 줄을 달고
가쁜 숨 쉬신다.
세상으로 통하는 유일한 통로인 듯
줄 속에 난 길로 간신히 이승과 저승으로
다니시는 아버지.
저 노무 줄만 아니면 좀 살만 할텐데.
반딧불 같은 눈으로 바라보신다.

다 필요 없데이.
하느님이 놓을까? 말까? 잡고 계시는 생명줄
하나만 꼭 잡고 있으래이.
말씀 하시는 것 같다.


작가 약력

경주출생
2005년 근로자문학상 수상, 2008년 경남신문 신춘 시 당선,
경주문협회원, 시in동인.


시 감상

배운 것도 가진 것도 능력도 없는 아버님은 천행이라도 일어나길 바라는 마음에서 어디든 의지하고 싶어 하셨다. 그런 의미에서 든든한 줄이라도 어디 닿을 만한 데가 있었으면 하셨지만 그 줄도 가지지 못하셨다. 간단한 볼일을 보더라도 은행이나 병원, 경찰서에는 거미줄 같은 보잘 것 없는 줄 하나만 있어도 동아줄 같이 든든한 연결이 될 수 있다는데 하물며 자식의 일에는 오죽하셨을까. 이루지 못할 일은 바람만 커서 자식들이 좋은 직장과 연결 될 수 있는 든든한 줄만 있으면 어떻게든 잡아주려 하셨지만 썩은 새끼줄도 잡히는 줄은 없으셨다.
그런 아버님이 중환자실에 누워서 알부민 혈소판 등 20여개의 줄에 생명을 의지하고 이승과 저승을 넘나들고 계신다. 하느님이 잡고 당겼다 놓았다 하는 줄이 끊어질 듯 끊어질 듯 아슬아슬한 벼랑끝에 매달려 계신다. 그 줄 놓지 않으려고 안간힘을 쓰고 계신다. 어떻게 잡으신 줄인가. 목숨 걸고 가까스로 잡은 그 줄 제발 놓지 마시길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자식으로서 어떠한 새줄도 잡아드리지 못하고 짧은 면회시간이 아쉬울 뿐인데 오히려 아버님은 가쁜 숨을 몰아쉬면서도 우리들에게 단 하나라도 잡은 줄은 절대로 놓치지 말라고 당부하시는 것 같다.
김광희 기자 / 입력 : 2013년 05월 22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꿈을 향해 달리는 날아라 슈퍼 드론
포항시 4급 및 5급 2020.7.1字 인사이동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병윤네 무인마트` / 안영선 시인
포항시 성곡지구발전위원회, 조합장 전횡 폭로 기자회견
포항시의회 김성조, 김정숙, 박경열 의원 시정질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둥지를 떠난 새` / 오선덕 시인
근화여고, 책으로 세상과 통하다
경주소방서, 동부여성의용소방대 발대식 가져
포항시,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영일만친구 야시장 재개장
이강덕 시장, 민선7기 2주년 첫 행보는 민생경제 살리기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인공호수 문숙분수놀이를 위해 여름 한철만 물을 채우는 호수에개구리들이 모.. 
비폭력 대화한정연  식도가 길어 음식이 소화될 때까지 생각이 많은 기린에.. 
둥지를 떠난 새오선덕마를 날이 없는 날개를 가진 새들의 저녁 식사는 언제나 소박했..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