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04 오전 12:07: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황외순 시인"안압지 삽화"


김광희 기자 / 입력 : 2013년 06월 01일
↑↑ 황외순 시인
ⓒ GBN 경북방송

















안압지 삽화

황외순


연회 끝난 마당귀에 아직 남은 취기醉氣처럼
불콰한 민얼굴로 연못가에 앉은 바람
물 위의 저 눈썹달을
술잔인 듯 기울인다

수만 번 배밀이로 경經을 나온 붉은 연꽃
달라붙는 어둠 훔치며 허리 펴는 잠시 잠깐
선왕先王이 부려놓고 간
더운 연밥 한 그릇

나라진 민초 위해
진흙 벌 힘껏 노櫓 저었나
슬쩍,
넘어다보는 목선木船엔 무명 별빛
빳빳한 그 결기 앞에
스러지는 저녁 허기


약력
영천 출생
2012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시조당선
2012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시조당선

시 감상

오랫동안 폐허된 연못으로 한가로이 오리, 기러기들이 노닐어서 풍류가객들이 옛 영화를 생각하며 시를 읊기도 했다던가, 통일 신라의 걸작 건축물 중 하나로 우리나라의 가장 아름다운 정원 세 곳 중 한 곳이다. 요즘은 야경이 아름다워 많은 사람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 안압지에서 옛 이름인 월지의 풍경으로 돌아가 그림으로 그려본다.
연회 끝에 남은 취기처럼 연못가에 앉은 바람은 물 위에 눈썹달을 술잔인양 기울인다. 뻘 속 어둠을 깨치고 나온 연꽃이 어느덧 선왕이 부려 놓고 간 것처럼 연밥 한 그릇을 내민다. 진흙 벌은 나라진 민초 위해 힘껏 노를 저었겠지, 넘어다보는 목선 위에 알 수 없는 별빛은 아직도 옛 기상을 전해주듯 성성한데 스러지는 저녁은 허기져 온다.( 김광희)
김광희 기자 / 입력 : 2013년 06월 01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꿈을 향해 달리는 날아라 슈퍼 드론
포항시 4급 및 5급 2020.7.1字 인사이동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병윤네 무인마트` / 안영선 시인
포항시 성곡지구발전위원회, 조합장 전횡 폭로 기자회견
포항시의회 김성조, 김정숙, 박경열 의원 시정질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둥지를 떠난 새` / 오선덕 시인
근화여고, 책으로 세상과 통하다
경주소방서, 동부여성의용소방대 발대식 가져
포항시,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영일만친구 야시장 재개장
이강덕 시장, 민선7기 2주년 첫 행보는 민생경제 살리기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인공호수 문숙분수놀이를 위해 여름 한철만 물을 채우는 호수에개구리들이 모.. 
비폭력 대화한정연  식도가 길어 음식이 소화될 때까지 생각이 많은 기린에.. 
둥지를 떠난 새오선덕마를 날이 없는 날개를 가진 새들의 저녁 식사는 언제나 소박했..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