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2-13 오후 11:22:2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순호 시인"저수지의 깊이를 보다"


김광희 기자 / 입력 : 2013년 06월 13일
↑↑ 김순호 시인
ⓒ GBN 경북방송

















저수지의 깊이를 보다

김 순 호


기억이나 짐작만으로 가늠할 수 없다
웬만해선 자신을 드러내지 않는 그가
조용히 견디며 백년만의 가뭄을 받아들이고 있다
혼은 다 빠져나가고 허물만 남은 자리
자꾸만 줄어드는 몸피가 온통 주름뿐이다
쩌 억 쩌 억 갈라진 금이 여러 군데
누군가 그어놓고 간 생의무늬를 읽어 본다
보듬고 품었던 것들 하나씩 밀어내며
한 뼘도 남기지 않고 비워 내다니
깨진 소주병 조각을 들추어 보다가
세상 아버지들의 화풀이를 다 받아 삼켰다는 걸 알았다
오래 가두어 두었던 속도 진창이었을 텐데
영문도 모르게 맞은 돌마저
제 가슴에 뚫린 구멍을 막느라 끌어안고 있다
파문을 일으키며 날아오던 근심 죄다 거두고
한 평생을 지워가는 마지막 남은 온기
내 어머니의 면경 같은
자서전을 읽는다


작가 약력

안동출생
2007년 문학시대 신인상
경주문협 회원, 경북문협 회원



시 감상

그는 언제나 시퍼렇게 시치미를 떼고 있기 때문에 기억이나 짐작으로 속을 알 수 없다. 그런 그가 백년 만에 속을 보이기로 했나 보다. 그간의 세월을 한꺼번에 부어버리듯 쏟아지는 뙤약볕에 혼은 다 빠져 나가고 허물만 남아 자꾸만 야위어 가는 몸피가 주름투성이다. 쩌억 쩌억 갈라진 생의 상처 자국에서 아리고 터져나가는 고통을 본다. 때로는 병째 소주를 마시고 그 빈병에다 화풀이도 해 보았는지 깨어진 병조각 마저도 버리지 못하고 껴안고 있다. 살다가 보면 알게 모르게 돌 맞을 일이 왜 없을까마는 그 때 맞은 돌멩이들 삭아 없어진 줄 알았는데 앙금처럼 다 품고 있다. 아니 가슴에 뚫린 구멍을 막느라 안고 있는지도 모른다. 출렁이며 파문을 일으키던 근심 그 푸른 물결에 다 거두어 안고 한 평생을 사위어 가는 어머니의 마지막 온기 같은, 그 길이 또한 나의 길로 연결되는 자서전으로 읽는다.
( 김광희)
김광희 기자 / 입력 : 2013년 06월 13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사) 대한가수협회 포항경주지부 이웃나눔 실천
김석기 국회의원 초청 간담회 가져...경주여성기자협회주관
안동강남초 화재 발생, 신속 대응이 인명피해 막아
한옥호텔 경주춘추관에서 국내외 석학들이 주도하는 세미나 열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한 알의 사원` / 강영은 시인
이강덕 포항시장 동정【2019년 12월 3일(화)】
경주시새마을회, ‘사랑의 김장 담가주기’ 행사 개최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자전거 배우기` / 조영란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지평선을 바라본다` / 성향숙 시인
경북도청에 가면 앞마당에 공룡이 있다!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초식 동물이삼현달도 없는 밤신접살림을 차린 반지하 단칸방에 퍽, 알전구가 나갔다갑.. 
자전거 배우기조영란몸이 시키는 쪽으로 마음을 정할 것바람이 재촉하는 대로 미래를 .. 
감나무 가지가 까치밥 하나 껴안고 있다 까치밥이 흘러내린 붉은 밥알 껴안고 있다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