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2-13 오후 11:22:2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조선의 시인"초록 그늘"


김광희 기자 / 입력 : 2013년 06월 20일
↑↑ 조선의 시인
ⓒ GBN 경북방송
























초록그늘

조선의

사다리 층계를 타고
느티나무를 오르락내리락 하던 그가
나무에 걸터앉는 바람소리에 가만 귀 기울인다
가지 끝마다 몸피 들추어
아득히 바라보면
빛 타래 화관을 쓴 태양이
병정처럼 터덕터덕 걸어오고 있다
교회에서 흘러나오는 오르간 소리가
연한 이파리에 한 소절씩 머무는데
저마다 창문 하나씩이다
켜켜이 햇살을 받고 나서야
텅 빈 창문에 하늘을 들일 수 있음을 알면서도
아직 여린 피의 힘으로는 가누지 못해
슬며시 뒤돌아 잔물결로 훌쩍인다
목화송이처럼 부풀은 흰 구름의 환한 그늘을
한바구니 가득 쓸어 담는 나무,
누군가 이 길을 지나갈 때
그늘엽서로 내어놓으려는지
제 몸 열고 나오는 이파리마다
가장 낮은 자, 가장 높게 오실 이를 위해
상긋한 연둣빛 웃음을 건다

몸엣 것 다 비운 후에야
비로소 초록으로 물이든 그의 몸




작가 약력

시인, 기독신춘문예 시 당선, 동산문학제 시 당선, 농민신춘문예 시 당선, 크리스천신춘문예 시 당선
열린시 동인, 시맥 동인, 기독신춘문학회 동인
아름다운디자인조경 대표



시 감상

계단을 오르는 달동네가 하늘하고 가깝듯이 제자리에서 오랫동안 하늘에 가까워지려고 발돋움 한 느티나무에 사다리를 타고 오르던 그가 나무에 걸터앉아 쉬는 바람의 이야기를 듣는다. 가지마다 빛 타래 화관을 쓴 태양이 병정처럼 걸어오고 교회의 오르간 소리가 이파리에 한 소절씩 머무는데 저마다 소리를 담는 창문이 된다. 켜켜이 차곡차곡 햇살을 받아 쌓아야 텅 빈 창문에 하늘을 들일 수 있을 텐데 아직 너무 여려서 가누지 못하는 잎이 잔물결로 훌쩍인다. 목화송이처럼 환한 흰 구름의 환한 그늘, 누군가 이 길을 지날 때 초록 그늘로 내어 놓겠지. 몸엣것 다 비운 후에 초록으로 물이 든 그의 몸이 가장 높게 오를 이를 위해 상긋한 연둣빛 웃음을 건다. ( 김광희)
김광희 기자 / 입력 : 2013년 06월 20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사) 대한가수협회 포항경주지부 이웃나눔 실천
김석기 국회의원 초청 간담회 가져...경주여성기자협회주관
안동강남초 화재 발생, 신속 대응이 인명피해 막아
한옥호텔 경주춘추관에서 국내외 석학들이 주도하는 세미나 열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한 알의 사원` / 강영은 시인
이강덕 포항시장 동정【2019년 12월 3일(화)】
경주시새마을회, ‘사랑의 김장 담가주기’ 행사 개최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자전거 배우기` / 조영란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지평선을 바라본다` / 성향숙 시인
경북도청에 가면 앞마당에 공룡이 있다!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초식 동물이삼현달도 없는 밤신접살림을 차린 반지하 단칸방에 퍽, 알전구가 나갔다갑.. 
자전거 배우기조영란몸이 시키는 쪽으로 마음을 정할 것바람이 재촉하는 대로 미래를 .. 
감나무 가지가 까치밥 하나 껴안고 있다 까치밥이 흘러내린 붉은 밥알 껴안고 있다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