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2-13 오후 11:22:2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임재정 시인"개암에 얹는 이야기"


김광희 기자 / 입력 : 2013년 10월 06일
↑↑ 임재정 시인
ⓒ GBN 경북방송
























개암에 얹는 이야기

임재정


1.
개암이 먹고 싶다던 먼뎃사람이 생각나서 약탕기 속인 듯 갈볕이 끓어서
기껏 개암인데 싶어서 산길을 더듬었다

아무래도 내게는 연緣 아니 닿는 개암

밤나무 아래 흩어진 되 남짓 알밤과
탐스레 무른 다래 알만 주워 돌아왔다

2.
가을은 어느 먼 데가 얼비치는 증세

먼 데 어디 거긴
낭떠러지, 바위산 그대
그저 나는 알밤이나 한 되 삶고
심중에 이빨달린 싹이 무성하기를 바랄 뿐

3.
나는 아무데도 아니 가고
아무 것도 아니 탐하려네
구역질하듯 곡진히 다 따른 약탕기이므로
내처 당신이나 다리려네

아흐레아, 그렇거니 당신은 꺼칠머리 억샛잎 먼데사람

가을 모기가 물어도 그냥 웃어 보낸다



*작가 약력*

임 재 정 시인, 충남 연기 출생.
2009 <진주가을문예>, 2011년<천강문학상 수상>
2011 <서울문화재단> ‘문학창작활성화기금’ 수혜.


*시감상

개암! 참으로 오랜만에 입안에 가만히 궁굴려 보는 단어다. 작가는 시작노트에서 그리운 대상을 기리는 방법은 예나 지금이나 간절하기가 철없을뿐더러 그지없기조차 하다고 한다. 시인이 대상을 찾아가는 방법 또한 여기서 멀지 않아서 늘 옛것에서 오늘을 찾고 반영하게 된다는 것이다. 고려가요 <정석가>에서 얻은 부스럼이 내게 와서 손톱을 세우게 만들기도 하는, 내 오랜 어딘가를 더듬으면 개암이 먹고 싶다던 사람이 있었고 그것을 찾자고 가을 산을 더듬던 날들이 있었다. 돌이켜보건대 타자를 향한 그리움이 내 밥이었다.고 한다.

개암은 잎도 아닌 것이 꽃도 아닌 것이 레이스 같은 초록받침으로 선물을 포장한 것처럼 받들어 모시듯 열매를 둘러싸고 있다. 물 밑이 훤하게 맑아지는 계절 무엇이든 그리울 땐 입마저 궁금해서 입 다실 거리가 있어야 한다. 그 땐 개암도 귀해서 벼랑이나 너들겅에나 가야 있었으니 먹고 싶어하던 사람도 쉽게 따 먹을 수 없었을 것이다.
그 개암을 깨물면 제법 탁 소리가 나서 도깨비 정도는 몰라도 설익은 가을은 저만큼 달아나게 마련이었다. 그 고소한 단 맛의 그리움이 입안에 가득 고여 온다.
먼데가 얼비치는 이 가을에 아무것도 아닌 척 개암 대신 주워온 밤이나 삶고 있지만 먼데 있는 그대 생각에 아무데도 아니 가고 아무 것도 탐하지 않고 곡진히 다 비운 약탕기를 보며 가을 모기에 물리는 것도 모르고 앉아 웃고 있는 가을이다.<김광희>
김광희 기자 / 입력 : 2013년 10월 06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사) 대한가수협회 포항경주지부 이웃나눔 실천
김석기 국회의원 초청 간담회 가져...경주여성기자협회주관
안동강남초 화재 발생, 신속 대응이 인명피해 막아
한옥호텔 경주춘추관에서 국내외 석학들이 주도하는 세미나 열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한 알의 사원` / 강영은 시인
이강덕 포항시장 동정【2019년 12월 3일(화)】
경주시새마을회, ‘사랑의 김장 담가주기’ 행사 개최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자전거 배우기` / 조영란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지평선을 바라본다` / 성향숙 시인
경북도청에 가면 앞마당에 공룡이 있다!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초식 동물이삼현달도 없는 밤신접살림을 차린 반지하 단칸방에 퍽, 알전구가 나갔다갑.. 
자전거 배우기조영란몸이 시키는 쪽으로 마음을 정할 것바람이 재촉하는 대로 미래를 .. 
감나무 가지가 까치밥 하나 껴안고 있다 까치밥이 흘러내린 붉은 밥알 껴안고 있다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