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12 오전 02:34:0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완수 시인"간고등어"


김광희 기자 / 입력 : 2013년 11월 03일
↑↑ 김완수 시인
ⓒ GBN 경북방송




간고등어

김완수

‘맛 좋고 싱싱한 안동 간고등어가 왔어요.’
불시의 택배처럼 동네를 찾은 소리가
내 아픈 유년 시절을 살 바르듯 헤집는다

행여 골목 어귀에서 생선 굽는 냄새 나면
난 이르듯 조르르 어머니에게로 갔고
어머닌 낡은 지갑만 만지고 또 만지셨다

내 유년의 고등어는 유난히 짭조름했다
어머니의 지갑이 더디 열렸을 뿐인데
가난은 소금버캐를 씹듯 짜디짰었다

고등어를 하시면 잘 뒤집으셨던 어머니
어쩌면 내 어머닌 간이 배인 설움으로
비린내 나는 현실을 감추셨는지 모른다

작가 약력:

1970년 광주광역시 출생
1998년 전북대학교 대학원 국어국문학과 석사 과정 졸업
2008년 계간지 '시에' 신인상 수필 부문 당선
2009년 제1회 '강원문학' 신인상 수필 부문 당선
2012년 제15회 재생백일장 일반부 산문 부문 장원 수상(소설)
2012년 제2회 장생포 고래 창작 동화 공모전 우수상 수상
2012년 2013 농민신문 신춘문예 시조 부문 당선
2012년 2013 실버피아 신춘문예 소설 부문 장려상 수상
2013년 서울 암사동 유적 세계유산 등재 기원 문학 작품 공모전 우수상 수상(동화)


시 감상

간고등어가 왔어요! 친구가 왔다는 소리보다 더 당당하게 골목을 들어 올리면 임산부가 아니라도 입안에 저절로 군침이 돌았다. 작가도 여느 사람과 같이 풍족하지 못한 시절을 건너와 그림의 떡이 아니라 통닭을 그림 보듯 구경으로 만족했다고 한다. 고등어나 갈치 굽는 냄새가 골목을 휘젓고 다니면 어려웠던 현실 때문에 고개 숙이다가도 그렇게 생선을 좋아하셔도 쉽게 지갑을 열수 없는 홀어머니를 졸랐다고 한다. 낡은 빈지갑을 만지작거리기만 하셨던 어머니 심정은 어떠셨을까? 그렇게 지갑이 더디 열렸어도 가난은 소금버캐를 씹듯 짜디짰다.
고등어껍질 삼년 먹으면 천석 군이 망한다고 했던가. 삼년은 못 사도 큰 맘 먹고 한 번 산 간고등어!, 구우면서 혹시 탈까 누를까 자주 뒤집으며 간고등어처럼 짜디짠 설움으로 비린내 나는 현실을 감추셨을 게다. 이제는 부담 없이 통통하고 싱싱해서 얼룩무늬 선명한 고등어 구어 먹을 수 있음이 감사할 뿐이다. (김광희 )
김광희 기자 / 입력 : 2013년 11월 03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포항시 4급 및 5급 2020.7.1字 인사이동
성건동 생활방역위원회, 생활 방역 캠페인 실시
웹드라마 `별 보러 가지 않을래` 제작발표회 경주춘추관에서 열려
2020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 축구대회 포함 대한축구협회 주최 초·중등부 대회 코로나19로 인한 취소 결정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칠칠(七七)` / 박성민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인공호수` / 문숙 시인
환동해산업연구원,˝경북해양환경해설사˝양성과정 입교식 개최
‘생활 속 거리두기’ 성주문화예술회관 운영 재개!!!
이상용 고령군관광협의회장 제35회 대한민국 ‘신지식인 인증’
김석기 의원, ‘경주역사 부지 재조성’기반 마련 위한 「폐철도부지 활용 촉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안」 ..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환절기증후군우중화오른쪽 심장으로 통증 하나 길게 지나는데 ‘정상 이예요.’ 의사.. 
칠칠(七七)*        -풍설야귀도(風雪夜歸圖)박.. 
인공호수 문숙분수놀이를 위해 여름 한철만 물을 채우는 호수에개구리들이 모..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