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1-27 오후 08:54:4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제 > 농.수.축산업

포항과메기, 최상의 원료 수급에 따른 최상뭄 과메기 출하 대대적 홍보

- 과메기 원료 수급 안정화 ... 최상급 과메기의 새로운 출발 알려
제해철 기자 / treinerq@naver.com입력 : 2019년 12월 03일
ⓒ GBN 경북방송
포항 지역경제에 효자노릇을 톡톡히 하는 과메기의 원료 수급이 안정화됨에 따라 포항시가 올겨울 과메기 홍보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3일 포항시 김종식 일자리경제국장은 시청에서 기자브리핑을 열고, 최근 대량으로 수급되기 시작한 원료로 만든 과메기와 이전에 수급된 원료로 만든 과메기를 비교하면 ‘고품질의 구룡포과메기’의 귀환을 알렸다.

ⓒ GBN 경북방송
과메기는 날씨가 추워지기 시작하는 10월 말부터 생산되며, 10월 20일부터 꽁치 3,000톤이 입고됐다. 그러나 북태평양 수온이 올라가며 꽁치 먹이인 크릴새우가 줄었고, 치어까지 싹쓸이하는 무분별한 어획 탓에 예년에 비해 꽁치의 크기가 작고 어획량이 줄어 생산된 과메기의 품질이 떨어질 수밖에 없었다.

ⓒ GBN 경북방송
그러나 지난 11월 16일부터 입고된 꽁치 1,000톤은 크기도 커지고 살이 올라 최상의 과메기가 생산되기 시작했다. 12월 초에도 1,500톤의 꽁치가 입고될 예정이며, 또한 꽁치어획량이 줄어 원료가 상승으로 과메기 판매금액도 다소 상승하였으나, 3차 원료 입고 후 12월 중순경에는 원료가격도 인하되어 시장가격도 안정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최근 소비자들이 가장 우려하는 부분인 일본 연근해에서 잡힌 ‘일본 꽁치’ 사용과 관련해서는 일본 근해에서 잡히는 꽁치 어획량이 거의 없어 일본 자체에서도 다른 나라 꽁치를 수입하기에 대부분 원양산 꽁치를 사용하고 일부 대만산 꽁치를 사용한다며 우려를 불식시켰다.

ⓒ GBN 경북방송
김종식 일자리경제국장은 “과메기는 어린이 두뇌발달과 피부미용에 좋고 각종성인병을 예방하는 DHA와 오메가3지방산이 풍부하며, 단백질이 아주 높고 필수 아미노산의 비율이 가장 이상적인 영양식품으로 고소하고 쫄깃한 맛으로 전국민에게 사랑받는 국민음식으로 발돋움 중인 식품”이라며

“경기침체 및 1차 수급된 원료 탓으로 소비가 부진했던 과메기 판매 확대를 위해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과메기 생산업체 품질관리를 철저하게 추진할하겠다”고 밝히며 본격적으로 제철을 맞은 과메기 홍보를 당부했다.

사진1 포항시는 3일 시청에서 기자브리핑을 열고 원료 수급 안정화에 따른 ‘최상품의 과메기’ 생산을 홍보했다. 김종식 일자리경제국장(가운데)과 정종영 수산진흥과장(오른쪽)은 L사이즈 꽁치 과메기를, 석찬미 수산진흥과 주무관(왼쪽)은 M사이즈 꽁치 과메기를 들어 보이고 있다.
제해철 기자 / treinerq@naver.com입력 : 2019년 12월 03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막걸리와 아바타` / 이정원 시인
포항시, ‘송도카페문화거리’ 조성 간담회 추진
베트남 정부, 김관용 前지사에게 노동훈장 수여
경주시, ‘신종코로나바이러스(중국우한폐렴)’ 대응 강화
포항시, 포항지진특별법 제정과 피해구제지원 시민 안내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샴쌍둥이, 스웨터` / 박형민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조금` / 이기린 시인
포항시, 소상공인이 웃어야 포항시가 웃는다! 소상공인 활력UP 지원사업start!!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북두칠성 어머니` / 오미옥 시인
경북도, 1,619억원 투입... 친환경․스마트 축산업 구축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북두칠성 어머니오미옥오늘도 어머니는 밤하늘 별빛으로 오시네어릴 적 할머니는 말끝.. 
창유리가 한 칸씩 물들었지요 얽힌 전선을 감고 뻗어가는 나팔꽃 귀 입술이 반쯤 열.. 
막걸리와 아바타이정원 가만히 눈 감으면 영사기가 돌아간다한 생애 영화 한 편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