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3-30 오후 07:45: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제 > 경제종합

포스코 포항제철소, 최첨단 방호설비 구축해 보안경쟁력 높인다

- 제철소 경계구역 적외선 열화상 추적기능 CCTV 구축으로 물리적 침입감지센서 대체
- 무단침입자 동선부터 인근지역 사고 위험요소까지 포착

제해철 기자 / treinerq@naver.com입력 : 2020년 02월 25일
ⓒ GBN 경북방송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남수희)가 25일 외부인의 무단 침입과 재해에 신속히 대응하고 추적할 수 있는 최첨단 방호시스템을 구축해 제철소 보안과 안전을 강화했다.

국가핵심기술을 보유한 포항제철소는 보안등급이 가장 높은 '가급' 국가중요시설로 외부인의 무단 출입을 엄격히 제한하고 있다.

ⓒ GBN 경북방송
주요 출입문뿐만 아니라 제철소 외곽에 울타리를 설치하고 감지 센서를 부착해 불특정 비인가자가 제철소 내부로 침입하는 것을 실시간으로 감지하고 았다.

이번에 새로 도입한 방호시스템은 열적외선 카메라와 이를 자동으로 추적할 수 있는 트래킹 광학 카메라를 동시에 사용해 외부 침입과 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방식이다.

ⓒ GBN 경북방송
기존 방식은 외부의 물리적 충격을 울타리가 감지해 상황실에 알리는 센서 방식이다 보니 폭우나 파도, 강풍 등 기상 악조건과 날씨에 영향을 많이 받는 취약점이 있었다.

이러한 단점을 개선한 최첨단 CCTV는 제철소 외곽에 일정 간격으로 설치했으며 3개월간 공사 끝에 3월 2일 완공을 앞두고 있다.

최첨단 CCTV 카메라는 37배 광학줌이 가능해 침입자 인상착의를 쉽게 인식할 수 있고 주야간을 가리지 않고 침입자를 탐지해 동선을 추적할 수 있다.

또한 카메라 화각이 넓어 사업장 외곽 지역의 해안가, 방파제 모습도 확인할 수 있어 폭우, 강풍 등 자연재해 모니터링이나 해상 안전사고 예방도 가능하다.

포스코 관계자는 "국가중요시설인 포항제철소의 자산과 동료 직원들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매일 노력하고 있다. 보안시설에도 혁신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해 가장 앞서 나가는 국가중요시설 관리사업장 위상을 한층 높이겠다"라고 말했다.

[사진]
(1), (2) 포항제철소 보안직원들이 보안상황실에서 최첨단 CCTV를 활용해 제철소 경계구역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3) 제철소 무단침입상황을 가정한 모의훈련에서 포항제철소 보안직원들이 보안상황실의 연락을 받고 현장에 출동해 침입자를 검거하고 있다.
제해철 기자 / treinerq@naver.com입력 : 2020년 02월 25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시 코로나19 일일 대응상황(2020. 3. 21.(토) 10:00기준)
경주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 현황(3월15일)
박병훈 미래통합당 후보,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후보 경선 승리
더불어민주당 정다은 경주시 국회의원후보 27일 선관위 등록 후 충혼탑 참배
포항시, ‘코로나19’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경주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2020. 3. 18.(수) 18시기준)
경주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에 따른 이영석 부시장 영상브리핑(2020. 3. 19.(목) 16시)
경주지역 미래통합당 예비후보자 일동, “미래통합당 공관위는경주지역 경선을 무효로 하고 즉각 재경선을 ..
경주경찰서, 코로나19 마스크 보관 케이스 전 직원에 배부
경주시 코로나19 일일 대응상황(2020. 3. 24.(화) 10:00)기준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다락방의 여자들이화영마당이 노랑으로 붉었습니다다락방에 어울리는 주문은 노랑어둠.. 
발꿈치를 최대한 들었다 희망이 돋아날 것 같아서 세상은 알고 우리만 모르는 불.. 
컵  조경선     옆에 놓여 있는 컵이 하나여서 다행입니다나도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