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07 오전 12:22:2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지방자치 > 지방자치종합

다가오는 추석성묘, 가을 산행길... 야생 독버섯 주의!

최근 잦은 비와 무더운 날씨로 야생 독버섯에 좋은 서식환경 갖춰
어릴 때 일반 식용버섯과 구분 어려워, 야생버섯은 함부로 섭취 말 것 당부

진혜인 기자 / hyein2314@naver.com입력 : 2019년 09월 11일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추석 성묘나 가을등산을 갔다가 식용버섯과 모양이 유사한 독버섯을 채취하여 섭취로 인한 독버섯 중독 사고가 매년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최근 아침, 저녁으로 기온이 하강하고 습기가 풍부해 버섯이 서식하기 좋은 환경이 갖춰져 독버섯을 포함한 다양한 버섯들을 산에서 쉽게 접할 수 있다.

특히, 일부 독버섯은 어릴 때 일반 식용버섯과 그 모양새나 색깔이 비슷하고 냄새도 독하지 않아 식용 버섯으로 착각하기 쉽다.

국내 야산에는 식용이 가능한 버섯과 함께 독우산광대버섯, 개나리광대버섯, 마귀광대버섯, 화경버섯, 노란다발버섯 등 60가지 이상의 독버섯이 자생하고 있다.

버섯 중독사고를 일으키는 주범인 독우산광대버섯은 어릴 때 작은 달걀모양이고 성장하면 백색의 대와 갓이 나타나 갓버섯이나
↑↑ 주의 -개나리광대버섯-
ⓒ GBN 경북방송
식용버섯으로 착각하기 쉽다. 그 외 개나리광대버섯은 꾀꼬리버섯(식용)으로, 노란다발버섯(독버섯)은 개암버섯(식용)으로 잘못 알고 먹는 일이 생기고 있다.

독버섯은 먹은 뒤 6~8시간 후면 구토나 설사, 근육경련, 환각 등의 증세가 나타나 심한 경우 사망할 수 있어 잘 모르는 버섯은 함부로 먹지 말아야 하며 주변에서 만나는 야생버섯 대부분은 독버섯으로 의심하고 먹지 않는 것이 최선이다.

또한 야생에서는 절대 버섯을 채취해 먹지 말아야 하고 독버섯을 먹었을 때는 소금물로 토해내고 즉시 병원으로 가야하며 독버섯의 종류에 따라 작용하는 독성분이 다르므로 섭식한 버섯을 꼭 가지고 가야한다.

김종수 농업환경연구과장은 “독버섯은 화려하고 탐스러워 등산객들의 눈길을 끌기 쉬워 야생에서는 버섯을 채취하거나 섭취하는 행위는 위험하다고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식약청 통계에 의하면 최근 7년 동안 30여명이 독버섯을 섭취해 병원치료를 받았고 이 중 10여 명이 사망했다.
↑↑ 주의-독우산광대버섯-
ⓒ GBN 경북방송

경북지역 버섯재배농가에서 느타리버섯, 표고버섯, 새송이, 팽이, 양송이버섯 등의 우수한 품질의 버섯이 많이 생산되고 있으니 이를 이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진혜인 기자 / hyein2314@naver.com입력 : 2019년 09월 11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포항시 4급 및 5급 2020.7.1字 인사이동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병윤네 무인마트` / 안영선 시인
2020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 축구대회 포함 대한축구협회 주최 초·중등부 대회 코로나19로 인한 취소 결정
포항시 성곡지구발전위원회, 조합장 전횡 폭로 기자회견
포항시의회 김성조, 김정숙, 박경열 의원 시정질문
성건동 생활방역위원회, 생활 방역 캠페인 실시
근화여고, 책으로 세상과 통하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둥지를 떠난 새` / 오선덕 시인
경주소방서, 동부여성의용소방대 발대식 가져
이강덕 시장, 민선7기 2주년 첫 행보는 민생경제 살리기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인공호수 문숙분수놀이를 위해 여름 한철만 물을 채우는 호수에개구리들이 모.. 
비폭력 대화한정연  식도가 길어 음식이 소화될 때까지 생각이 많은 기린에.. 
둥지를 떠난 새오선덕마를 날이 없는 날개를 가진 새들의 저녁 식사는 언제나 소박했..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