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5-28 오후 03:42:3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지방자치 > 지방자치종합

체험관광의 모든 것 ‘경북투어마스터’출시

경북 여행을 조금 더 특별하게... 체험관광상품 20개, 관광벤처상품 15개
진혜인 기자 / hyein2314@naver.com입력 : 2019년 10월 09일
ⓒ GBN 경북방송

경상북도는 ‘체험관광콘텐츠’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20개 체험관광 상품을 ‘경북투어마스터’로 통칭하고 프렌트립(Flip), 야놀자(yanolja), 쿠팡 등 온라인 기반 관광 플랫폼(OTA)채널을 통해 10월부터 판매한다고 밝혔다.

경북투어마스터는 지난 5월 체험관광콘텐츠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상품들을 약 두 달간 스토리․캐릭터 발굴, 브랜드 네이밍, 현장컨설팅을 통해 상품화했다.
ⓒ GBN 경북방송

이번에 판매되는 체험관광상품은 천연재료로 소시지 만들기, 직접 참깨를 로스팅 하여 만드는 참기름, 천연비누 만들기와 큐브 모빌 체험, 특별한 날을 기념하기 위한 자수체험, 지역특산품을 활용한 음식 만들기, 곤충을 활용한 피자 만들기 등 남녀노소 모두가 체험 할 수 있는 관광 상품으로 개발됐다.

판매가격은 천연소세지 만들기는 1만원, 안동포로 만든 향주머니 체험은 1만5천원 등 체험료가 저렴하여 전문 호스트가 운영하는 많은 상품들 중 취향에 맞는 것을 고르기만 하면 된다.
ⓒ GBN 경북방송

경상북도는 이번에 선정된 20개 체험관광 상품의 판매량, 홍보실적, 인터넷 댓글 등을 평가하여 최우수 상품을 선정, 총 5,000만원의 지원금을 지급하고 추가 판촉마케팅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후에도 온․오프라인 판로를 확대해 패키지상품, 모바일티켓, 할인 등 체험객의 접근 및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다.

또한 관광스타트업․벤처가 만든 경북의 관광자원에 정보통신기술(ICT) 접목한 상품, 개별 소비자 특성이나 기호에 맞는 상품, 이색적인 체험을 제공하는 아이디어 상품, 기타 서비스를 제공하는 상품 등 15개의 새로운 관광 콘텐츠도 테스트 마켓 운영을 거쳐 곧 판매한다.

김부섭 경상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경북의 대표 체험관광상품 브랜드인 경북투어마스터를 통해 경북만의 특별한 여행을 경험하기를 바라며, 더 많은 관광객이 경북을 방문할 수 있도록 상품홍보 및 판로개척에 적극적인 지원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진혜인 기자 / hyein2314@naver.com입력 : 2019년 10월 09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팩트체크
한국대중음악박물관 ‘박물관 길위의 인문학‘ 사업선정
오감만족(五感滿足) 독도새우, 울릉․독도 해역 방류!
코로나19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18일부터 방문 신청 접수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잠든 배` / 류미야 시인
선덕여고, 전문 직업인이 안내하는‘굿잡! 온라인 진학 컨설팅’개최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북벽` / 전영주 시인
이강덕 포항시장, 유치원 및 초등학교 새내기 학생 첫 등교 축하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2020년도 중등 가정교사 임용시험 합격자 8명 학교발전기금 1백만원 기부
성주군『경상북도 재난 긴급생활비』 지급 추진에 최선을 다하다.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Her* ―가상현실정재분당신이 다만 저 하늘 아래 어딘가에 있는 것만으로는공허를 메.. 
미완성 홍우식 2분의1, 4분의1 나를 접어 본다빠져나가는 시간들어둠.. 
소만(小滿)박 솔꽃밭은 저기, 저쪽 불량배들의 골목 너머에 있다솔체꽃밭으로 건너간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