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2-22 오후 10:13: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지방자치 > 지방자치종합

경북도 독도사료연구회, ‘독도 관계 한국사료 총서1’발간

우리 古사료 분석을 통한 연구저변 확대에 크게 기여
4종의 관찬사료를 통해 독도·울릉도 내용 교차 검토 가능

진혜인 기자 / hyein2314@naver.com입력 : 2020년 02월 14일
ⓒ GBN 경북방송

경상북도는 경북도 독도사료연구회가 14일 오후 포항 환동해지역본부에서 ‘사료연구회 성과보고 및 향후 연구방안’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하고, 2019년도 연구성과 보고서를 경북도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독도사료연구회는 2019년부터 독도관계 한국 사료를 번역하고 중점적으로 연구해, 「조선왕조실록」, 「승정원일기」, 「비변사등록」, 「일성록」에서 울릉도·독도 기록을 발췌·번역한 ‘독도관계 한국사료 총서1’을 발간했다.

사료연구회는 기존에 번역된 조선왕조실록, 일부 번역된 비변사등록은 재검토하고, 승정원일기와 일성록을 추가 번역해 4종의 사료를 같이 들여다 볼 수 있게 한 것이다.

특히 조선왕조실록에 국한되어 있던 ‘울릉도쟁계’와 수토제 관련 내용을 승정원일기를 통해 보완할 수 있게 되었다. 일성록 역시 일부만 번역되어 있었는데 이번에 헌종 연간부터 고종 연간의 사료를 추가 번역함으로써 수토제 및 개척관련 내용을 보다 자세히 알 수 있게 되었다.

발간에는 연구회 대표인 염정섭 한림대 교수, 유미림 한아문화연구소장, 김태훈 단국대 일본연구소 연구교수, 홍문기 규장각 선임연구원, 최연숙 한국국학진흥원 책임연구위원으로 총 5명의 연구진이 참여했다.

염정섭 교수는 “연구회의 성과는 4종의 관찬 사료를 동시에 번역함으로써 독도·울릉도 관련 내용을 교차 검토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이다. 그리고 지난번에 발표했던 독도를 ‘울릉외도’로 칭한 사료가 승정원일기와 일성록에 함께 수록되어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는 사실도 또 하나의 성과라고 할 수 있다”며 “금년에는 근세(조선시대) 및 근대(개항 이후)를 중심으로 독도, 울릉도 관련 사료를 폭 넓게 조사하고 분석하여 관련 연구가 크게 진작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독도사료연구회 유미림 박사는 지난 12월 초에 이번에 번역한승정원일기와 일성록의 기록을 통해, 정조 때 이복휴가 ‘독도에 영토비를 세우자’고 건의한 내용을 새로이 발굴하여 발표한 바 있다.

김두한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일본의 논리를 반박할 증거 자료가 절대적으로 필요한데, 사료연구회에서 우리 古사료 속에 기록된 울릉도·독도 기록을 번역·출판한 것은 큰 성과다”며

“경북도는 앞으로도 연구회가 국내 사료의 발굴과 연구 성과를 집적하고, 사료 분석을 통한 역사의 진실을 규명하는 연구 활동에 집중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겠다”고 말했다.
진혜인 기자 / hyein2314@naver.com입력 : 2020년 02월 14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상주시 코로나19 확진 환자 발생
2020포항시 생활체육복싱대회 `성료`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오브제` / 문이레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종이컵` / 김영경 시인
2020「성주군 로컬 JOB센터 구축」사업 공모 선정
이철우 도지사, 물샐틈없는 선제적 방역 주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내 손바닥 속 추전역` / 김분홍 시인
포항의료원에 ‘코로나19’ 의심환자 2명 격리입원
2020 국립경주박물관 SNS기자단‘박물관친구들’발대식 개최
고령군, 2020년 전기자동차 민간보급 70대 지원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내 손바닥 속 추전역김분홍혼자 여행을 떠났다 분명 기차가 달리는데 풍경이 달린다는.. 
기러기의 죽음김경옥비닐장갑을 낀 경찰관이 문을 뜯었을 때식탁 위엔 널브러진 냄비.. 
오브제    - 종탑에 걸린 너문이레푸른 리넨 커튼이 드리워진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