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4-06-20 오후 05:36:3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정치/지방자치 > 지방자치종합

경북-강원-충북 연결하는 단산~부석사간 도로 개통!

13일, 8년에 걸친 단산~부석사간 도로공사(마구령 터널) 개통식 개최
마구령 터널(3.03km)개통으로 영주 남대리~영주시내 30분 단축

진혜인 기자 / hyein2314@naver.com입력 : 2024년 05월 14일
ⓒ GBN 경북방송

영주~단양~영월을 잇는 마구령. 다른 이름으로 매기재. 장터로 가는 장꾼들이 말을 몰고 다녔다고 해서 마구령, 경사가 워낙 심해 한 발 내디딜 때마다 힘들어 논을 매는 것처럼 힘들어 매기재라고 불렸다. 이 마구령은 이제 추억 속으로 사라진다.

경북도는 13일 영주 부석면에서 단산~부석사간 도로 건설공사(마구령터널) 개통식을 개최했다.

개통식에는 이철우 도지사, 임종득 국회의원 당선인과 영주시장, 영월군수를 비롯한 각 지역 의원과 기관단체장, 지역주민 등 500여 명이 행사에 참석했다.

단산~부석사간 도로는 연장 10.45km에 사업비 1,285억원이 투입되었다. 2016년 8월 1일 공사가 시작되어 4월 임시개통 했고 8년 만인 13일 정식으로 개통됐다.
ⓒ GBN 경북방송

특히 3.03km에 이르는 마구령터널 개통으로 영주 시내에서 남대리까지 1시간 10분이 소요되던 이동시간이 40분으로 줄어든다. 터널을 통과하면 국가지원지방도 28호선을 통해 강원도와 충북으로 바로 연결된다.
ⓒ GBN 경북방송

이 도로는 기존에 지방도로 지정되어 있었으나 주민불편 해소와 국비 확보를 위해 경북도의 지속적인 건의로 2008년 국가지원지방도로 승격시켰고 이후 지역 정치권과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사업 추진이 성사됐다.

해발 800미터에 이르는 마구령 고갯길은 급경사, 급커브뿐 아니라 기상 상황에 따라 폭우, 폭설 시 상습적으로 교통이 끊기어 주민들에게 큰 불편을 안겼다.

터널 개통으로 기존 마구령 옛길은 백두대간 생태복원 사업 추진으로 자연의 품으로 돌아간다.

이날 개통으로 지역에서는 편리한 교통 접근성을 비롯해 인근 부석사, 소수서원, 선비촌에서 장릉, 청령포, 김삿갓 계곡 등 관광지 벨트가 조성되어 지역경제 활성화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앞으로 마구령 터널 개통으로 경북, 강원, 충북의 상생발전이 기대된다. 터널을 통해 3道가 힘을 합쳐 중부권 균형발전과 관광산업의 상승효과를 내겠다”며, “사회기반시설로 지역민들의 편리한 이동권 확보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의 발전을 통해 지방시대를 이끌어가겠다”고 말했다.
진혜인 기자 / hyein2314@naver.com입력 : 2024년 05월 14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탁란의 계절` / 김다솜 시인..
포항금속소재산업진흥원-롯데케미칼, 이차전지 소재 산업 협력 맞손..
포항시 고향사랑기부제 ‘답례품 공급업체’ 추가 선정 공모..
재경포항향우회, 포항 전통시장에서 고향사랑 장보기 행사 개최..
비효율적 행정규제 타파! 포항시, 규제개혁위원회 개최..
포항시여성단체협의회, 여성리더십 역량강화 위한 성인지력 향상 교육..
‘2024 포항국제불빛축제’ 해외도시 대표단 방문으로 국제교류 화합의 장..
포항시 올해의 책 ‘2024 원북원 포항 서평 공모전’ 개최..
북구보건소, 2024 의료급여수급권자 국가건강검진사업 설명회 개최..
포항시, 농촌협약 공모사업 선정! 국비 포함 343억 원 확보 쾌거..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빗물 상담소―낮과 밤 .. 
탁란의 계절 .. 
자라지 않는 골목_인사동소하우산과 우산이 겹쳐지듯지붕과 지붕이 겹쳐져서..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북 포항시 북구 중흥로 139번길 44-3 / 대표이사: 진용숙 / 발행인 : 진용숙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273-3027 / Fax : 054-773-0457 / 등록번호 : 171211-0058501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용숙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