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5-21 오후 02:35: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종합

한국-베트남 동반자적 우호관계 한땀 한땀 수놓다,이용주 작가, 베트남 당서기장에 작품 기증

호찌민-경주엑스포 ‘한-베 미술교류전’ 전시 인물수 2점
진혜인 기자 / hyein2314@naver.com입력 : 2018년 03월 29일
↑↑ 이두환 (재)문화엑스포 사무처장(왼쪽)이 꽝 롱 호찌민시 대외협력국장에게 이용주 작가의 혼자수 작품(응웬 티엔년 베트남공산당 호찌민 당서기의 인물수)을 전달하고 있다.
ⓒ GBN 경북방송

지난해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에 참여했던 혼자수(魂刺繡) 작가 이용주 씨가 출품작 2점을 베트남에 기증했다.

기증작은 엑스포 기간 호찌민시립미술관에서 개최된 ‘한-베 미술교류전’에 전시했던 작품으로 응웬 푸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과 응웬 티엔년 베트남 공산당 호찌민 당서기의 인물수(人物繡) 2점이다.

이 작품은 최근(3월7일)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후속사업 협의를 위해 호찌민시청을 방문한 이두환 (재)문화엑스포 사무처장이 이용주 작가의 뜻을 담아 베트남 측에 전달했다.
↑↑ 김진우 (재)문화엑스포 기획부 차장(왼쪽)이 꽝 롱 호찌민시 대외협력국장에게 이용주 작가의 혼자수 작품(응웬 푸쫑 베트남공산당 서기장 인물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GBN 경북방송

이용주 작가는 “호찌민-경주엑스포를 계기로 한국과 베트남의 지속적인 우호협력을 염원하며 한땀 한땀 정성스레 수놓았다”며 “엑스포 기간 기증하려 했지만 시간이 여의찮았다. 양국이 오랜 인연을 승화시켜나가는데 이 작품이 작은 씨실과 날실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작품을 전달받은 꽝 롱 호찌민시 대외협력국장은 인물을 극사실적으로 표현한데 놀라며 “호찌민-경주엑스포의 큰 성과와 함께 베트남이 한국을 기억하는데 아름다운 매개체가 될 것”이라고 감사함을 표현했다.


이용주 작가는 입체감 있고 실감나는 혼자수 기법으로 유명해 한국을 대표하는 자수 명인으로 손꼽힌다. 터키에서 열린 ‘이스탄불-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3’ 초청전시를 비롯해 지난해 12월에는 주 이란 한국대사관 초청으로 테헤란에서 전시를 개최하는 등 활동 영역을 세계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은 아시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역동적인 도시 베트남 호찌민시에서 지난해 11월11일부터 12월3일까지 열렸다. 세계 30개국 8,000여명의 문화예술인이 참여했으며, 8개분야에서 43개 프로그램이 다채롭게 펼쳐져 387만명이 관람한 세계인의 문화축전으로 평가받고 있다.
진혜인 기자 / hyein2314@naver.com입력 : 2018년 03월 29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홍익기무공’ 반만년 한민족 인체생명에너지 기! 생산 저장 순환의 비밀 세상에 공개되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지각 목련` / 이경준시인
포항시청 출입기자 봉사단, ‘즐거운 인생’ 난타 팀과 봄철 환경미화 활동 펼쳐
최용석 도예전 ‘불꽃의 산수화 –일맥상통展-
영덕군청소년상담복지센터, 청소년통합지원(CYS-Net) 2차 실행위원회 개최
용강동, 어버이날 맞이 효(孝) 경로잔치 개최
포항권투 권 범, 프로복싱 슈퍼미들급 한국챔피언 결정전 진출
포항시청소년재단 경상북도 청소년참여기구 연합워크숍 참가
경주시, 축구종합센터 3순위 우선협상대상지 선정
제 2회 포항 이수자전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어머니와 소나무 주선미 어머니의 굽은 허리에는사립문 밖 소나무가 앉아있다 짓누르.. 
나무 무덤 서 정 화반얀나무 너른 품에 층층 앉힌 무덤들죽은 아기 .. 
오염된 눈(眼)박 봉 준 눈에 뵈는 게 없다고 농담처럼 투정 부리던 그녀가 백내장 수.. 
지각 목련 이경준 모두 떠난 자리 꽃잎이 지네 가지마다 촘촘히 취록빛 수..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