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8-06 오전 12:22: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종합

‘친한파’하토야마 전 일본 총리 경주엑스포 방문 “경주와 한국 문화의 미래 본듯 감동적

한 ․ 일 양국 문화 관광 등 지방교류 활성화 논의 차원
김석기의원 ․ 박대성화백과 솔거미술관 경주타워 관람

진혜인 기자 / hyein2314@naver.com입력 : 2019년 12월 03일
ⓒ GBN 경북방송

일본 내 대표적인 ‘친한파’ 거물급 정치인사인 하토야마 유키오(72) 전 일본 총리가 지난 30일 경주엑스포를 방문했다.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총리는 지난 29~30일 1박 2일 일정으로 경주시를 방문해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주낙영 경주시장과 환담을 갖고 경주엑스포 등 지역 내 주요 사적지를 둘러봤다.

하토야마 전 총리의 이번 방문은 한․일 양국의 문화와 관광 등 지방교류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소통의 차원으로 진행됐다.

황룡사 역사문화관과 대릉원, 첨성대, 국립경주박물관, 불국사 등을 차례로 방문했고 경주엑스포를 마지막 일정으로 찾아 경주타워와 솔거미술관 등을 살펴보며 다양한 콘텐츠를 체험했다.
ⓒ GBN 경북방송

솔거미술관에서는 박대성 화백과 함께 전시관을 돌아보며 직접 그림에 대한 자세한 설명과 작품세계에 대해 전해 듣고 ‘대한민국 최고 거장의 작품’이라는 찬사를 남겼다.

특히 김석기 국회의원과 8세기 서라벌의 모습을 영상으로 구현한 경주타워 ‘신라천년, 미래천년’ 전시를 관람하면서 신라왕경에 대한 설명과 최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신라왕경특별법’에 대해 전해 듣고 큰 관심을 보였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신라의 수도인 서라벌의 모습을 입체적으로 보여주는 영상과 미니어처로 표현한 신라왕경을 보니 신라 역사문화의 우수성이 느껴지고 경주와 한국 문화의 미래를 본 듯 아주 감동적이다”라고 말했다.

또 “신라왕경을 복원하는 내용의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했다는 것도 아주 기쁘다”며 “경주~교토 천년뱃길 연결 조성사업 추진에 힘을 보태, 한국과 일본의 지방교류가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지난 2009년부터 2010년까지 일본의 총리를 지낸 정치인으로 동경대학교를 졸업하고 미국 스탠포드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한 일본 내에서도 손꼽히는 엘리트 정치인이다.
ⓒ GBN 경북방송

국내에서는 “사과는 피해자 한국이 그만하라 할 때까지”라는 발언과 함께 서대문형무소에서 무릎을 꿇고 사죄하는 등 친한파 인사로 잘 알려져 있다.
진혜인 기자 / hyein2314@naver.com입력 : 2019년 12월 03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밥그릇` / 이주리 시인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확정 축하,경주엑스포, 신공항 후보지역 주민 무료입장!!!
자동차 반사필름식 번호판 신규도입!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우표를 붙이겠습니까` / 김효선 시인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공동이전부지 신청 호소문
국가 드론 실기시험장,김천 미래 향한 첫걸음
포스코, 2020년 ‘포스코 명장(名匠)’ 선정
경주서 나를 찾아요 - ‘경주느림보문화학당’ 열린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바다에 나가` / 김종숙 시인
경북의 힐링여행지 소개...‘별밤 달밤 캠핑투어’발간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안녕하세요 12번 방입니다 당신은 아직 태어나지 않은 상태입니다 무엇으로 태어날까.. 
우표를 붙이겠습니까김효선우체국에 갑니다 쓸쓸해서새도 없이 새장을 키우면서 말이.. 
화장실에 가서 엉엉 울어본 적 있나요 창구에 앉아 하루에 백번의 슬픔을 받아요 슬..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