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6-06 오후 05:29: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 종합

올림픽 축구대표팀 맹성웅 선수 ‘맹활약’에… 고향 영주도 ‘들썩’

영주시, ‘풍기인삼 먹고 자란 맹성웅’ 응원 열기 ‘가득’
이원대 기자 / lwd6571@naver.com입력 : 2020년 01월 14일
ⓒ GBN 경북방송

경북 영주출신인 맹성웅(22·FC안양·미드필더) 선수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8강 진출의 일등공신으로 활약하자 고향 영주가 들썩이고 있다.

도쿄 올림픽 남자 축구 아시아 최종예선을 겸한 이번 대회에서 맹 선수는 경기마다 선발로 나서 공격과 수비에서 한국대표팀 플레이에 활력을 불어 넣어 팀 승리의 숨은 공신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지난 12일(한국시간) 태국에서 열린 조별리그 C조 2차전 이란과의 경기에서 안정적인 수비는 물론 과감한 드리블과 슈팅을 만들어내면서 이란의 골문을 위협했고, 결국 한국이 만들어낸 두 골에 모두 관여하는 맹활약을 펼치면서 영주는 그야말로 떠들썩하다.

14일 영주시에 따르면 맹 선수의 고향인 영주시 관내 곳곳에 이번 대회 우승과 올림픽 출전을 응원하는 현수막이 수십 개가 내걸려 우승을 기원하고 있다. 시민들은 아침부터 삼삼오오 모여 지난밤 이란전 축구 중계를 본 이야기로 웃음꽃을 피웠다.
ⓒ GBN 경북방송

맹 선수는 축구 선수 출신이자 대한축구협회 1급 심판과 전국 초중고 리그 감독관인 아버지 맹진호(영주시청 근무)씨에게 어릴 때부터 기본기를 익혔다.

영주에서 유일하게 축구부가 있는 풍기초에서 시작해 서울 잠원초교를 옮겨 다니며 기술과 기초를 다졌고 축구 명문교인 서울 보인중과 배재고, 영남대를 거쳐 2019년 K리그2 FC안양에 입단했다. 2019년 6월 대한민국 U-23 축구 국가대표팀에 발탁됐다.

맹 선수의 축구인생을 바꾸는 중요한 분기점이 된 것은 지난해 10월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친선 경기에서였다. 그는 당시 뛰어난 실력을 발휘해 김학범 감독의 눈에 들었고, 한국 축구계의 샛별로 주목받았다.

영주 출신 선수의 활약에 지역민들은 덩달아 자부심을 갖게 됐다고 했다. 조기축구회 소속 동호인 한 모씨(가흥1동)는 “임용규 선수의 2014 인천 아시안게임 테니스 금메달, 강민성 선수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품새 금메달 석권에 이어 영주 출신 선수들이 국제무대에서 활약상을 보여줘 기쁨이 배가 된다”며 “8강전부터는 지인들끼리 모여 함께 응원할 생각인데, 우승까지 승승장구하는 맹선수의 모습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맹 선수의 아버지와 오랜 지인이자 직장 동료인 박용진 영주시청 과장은 “맹성웅 선수 맹활약의 원동력은 가족이다. 특히 아버지 맹진호(영주시청 근무)씨의 헌신적인 뒷받침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맹진호씨는 감독이자, 멘토이자 훈련 파트너이자 친구였다”고 기억을 떠올렸다.

맹성웅 선수 아버지 맹진호씨는 “우리 선수들이 큰 대회에서도 긴장하지 않고 훌륭한 경기력을 발휘하고 있어 대견스럽다”며 “성웅이가 돌아오면 ‘수고했다, 고맙다’는 말과 함께 꼭 안아주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민국 대표팀은 오는 15일 저녁 7시 15분(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과 예선 마지막 경기를 치룬다. 8강전은 18~19일, 준결승은 22일, 결승은 25일 각각 예정되어 있다.
이원대 기자 / lwd6571@naver.com입력 : 2020년 01월 14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오감만족(五感滿足) 독도새우, 울릉․독도 해역 방류!
이강덕 포항시장, 유치원 및 초등학교 새내기 학생 첫 등교 축하
성건동 각 단체, 클린&안심 경주 캠페인 실시
불국동, 클린&안심 캠페인 환경정비 실시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미완성` / 홍우식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Her` / 정재분 시인
순차적 등교 개학 실시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故 최종근 하사 1주기 추모제 봉행
“물길따라 개진감자” 대구 소비자 입맛 잡기!!
사령 - GBN경북방송, 권지은기자 임명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첫새벽 자리끼가 얼어갈 즈음 어린 자식들 잠에서 깰세라 살그머니 방문을 열고 나.. 
네가 그리우면 나는 웃었다강재남   목련이 피었다 지는 걸 보고 4월.. 
Her* ―가상현실정재분당신이 다만 저 하늘 아래 어딘가에 있는 것만으로는공허를 메..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