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5-25 오전 10:43:3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 종합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 보건의 날 맞아 칠곡군에 보내온 코로나 응원편지 눈길


류정희 기자 / happyyou88@hanmail.net입력 : 2020년 04월 07일
ⓒ GBN 경북방송


국민 마라토너인 이봉주 전 선수가 보건의 날을 맞아 칠곡군과 보건소 직원에 보내온 코로나 응원편지가 눈길을 끌고 있다.

칠곡군은 7일 이봉주 전 선수가‘힘내라 칠곡’이라는 영상에서 코로나19 선별검사 근무로 피로가 쌓여 쪽잠을 자는 칠곡군보건소 여성 공무원 모습에 감동을 받아 편지와 티셔츠를 보냈다고 밝혔다.

이 씨는 “코로나19와 관련해 유튜브(YouTube)를 검색하다가 피곤에 지쳐 잠을 자고 있는 보건공무원의 사진에서 안타까움과 숭고한 희생정신에 감동을 받아 눈물이 핑 돌았다”며 “허리부상으로 마음고생을 겪고 있는 터라 칠곡군에서 제작한 영상으로 새로운 희망과 용기를 얻을 수 있었다”고 했다.

그는 “코로나에 대처하는 칠곡군민의 마음과 자세에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 며 “저의 글이 쪽잠을 잤던 공무원을 비롯한 칠곡 군민들이 코로나 극복하는데 작은 보탬이 됐으면 한다”며 편지 작성 동기를 밝혔다.

이어 “영상을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를 이길 수 있는 힘은 서로가 서로를 지켜주고 도와주는 평범한 우리 이웃들의 손이라는 사실을 다시 한 번 느꼈다”며 “그러한 손과 마음이 바로 강력한 백신이라는 확신이 들었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19가 조기에 해결될 것 같지 않다. 세계적으로 코로나가 확산된 상황에서 단거리 달리기 하듯 코로나에 대응해서는 결코 코로나를 극복할 수 없다”며 “이제는 마라톤 경기에 임하듯 호흡을 가다듬고 길게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특히 “마라톤에서도 좋은 기록을 위해서는 독주보다 함께 뛰어주는 페이스메이커가 필요하듯 코로나 바이러스 극복을 위해서도 서로가 서로의 든든한 힘이 되어 주어야 할 것”이라며 “코로나가 물러난 낙동강에서 칠곡 군민과 힘찬 러닝을 기원하며 저 이봉주가 칠곡군을 응원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쪽잠 자는 여성 공무원과 영상을 제작한 담당자에게 전달해 달라며 사인이 들어간 티셔츠 보낸다”며 “칠곡군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오길 기도한다”고 밝혔다.

이에 백선기 칠곡군수는 “진심이 담긴 편지를 보내주신 이봉주 전 선수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앞으로도 민관의 하나 된 힘으로 코로나 위기에 슬기롭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봉주 전 선수는 지난 2일 종편 프로그램‘뭉쳐야 찬다’출연진과 대한적십자에 성금을 기부했다.
류정희 기자 / happyyou88@hanmail.net입력 : 2020년 04월 07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팩트체크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시작
‘2020 경주작가릴레이전’ 첫 번째 박청용 작가 전시 개막!
한국대중음악박물관 ‘박물관 길위의 인문학‘ 사업선정
코로나19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18일부터 방문 신청 접수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잠든 배` / 류미야 시인
선덕여고, 전문 직업인이 안내하는‘굿잡! 온라인 진학 컨설팅’개최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북벽` / 전영주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봄, 북위 37도 20분 23.75초` / 장석 시인
성주군『경상북도 재난 긴급생활비』 지급 추진에 최선을 다하다.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소만(小滿)박 솔꽃밭은 저기, 저쪽 불량배들의 골목 너머에 있다솔체꽃밭으로 건너간 .. 
잠든 배 류미야전복된 배 한 척 사장(沙場)에 박혀 있.. 
북벽 전영주삼년산성 북벽 밑에서 무너진 북벽 올려다보면까마득하다무너진 하늘 다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