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9-25 오후 01:02:5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 종합

주낙영 경주시장, 태풍 피해 현장 찾아 복구 구슬땀


진혜인 기자 / hyein2314@naver.com입력 : 2020년 09월 07일
ⓒ GBN 경북방송

주낙영 경주시장은 3일과 4일 태풍 ‘마이삭’으로 인한 피해지역 및 복구 현장을 연이어 방문했다.

3일 주 시장은 감포항 친수공간 일대의 태풍 피해 현장을 방문해 감포읍과 소방파출소 전 직원과 의용소방대원들, 해병대 군 병력 등도 함께 쌓여 있는 쓰레기를 치우는데 힘을 보탰다.

이번 태풍 마이삭으로 인해 지난 2018년에 조성된 감포항 친수공간 일대에 무려 15미터가 넘은 파도가 덮쳐 배후지 유실 10,000㎡, 화강석포장 유실 1,687㎡, 블록포장 유실 15,000㎡, 가로등 유실 25주 등 200여m에 이르는 구역이 완전히 초토화 됐다.

또한 인근 해안 저지대의 마을 상가와 주택은 물에 잠겨 마을이 뻘과 쓰레기로 가득 찼으며 가재도구와 가전제품이 못 쓰게 되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

이에 앞서 주 시장은 태풍 마이삭이 지나간 3일 새벽부터 과수농가와 문화재 및 공단 지역 등 태풍피해 현장을 방문해 신속히 복구될 수 있도록 전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 GBN 경북방송

한편 이번 태풍 마이삭은 경주시 산내면에 185㎜, 천북면에 145㎜ 등 평균 100.8㎜의 강우량을 기록했다.

경주시는 감포읍에서 주택 침수 17동, 이재민 23세대가 발생했으며, 주택·공장 등 건축물 피해 41건, 침수 5건, 가로수 전도 23건, 감포읍과 양북면, 양남면 등 일부 지역이 정전, 합선, 전기줄 파손 등으로 부분적으로 정전이 발생했으며, 기타 크고 작은 피해상황이 접수됐다.
ⓒ GBN 경북방송

시는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굴삭기, 트럭 등 가용장비를 총 동원해 응급복구 작업에 나섰으며, 포크레인, 집게차 등 장비를 투입해 전복된 수목 제거작업을 신속히 펼쳤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중장비를 좀 더 투입하고 경주시종합자원봉사센터의 협조를 얻어 본격적인 환경정비를 할 계획”이라고 밝히며, “피해상황 파악과 복구에 온 힘을 다할 것이며, 이재민에 대한 응급재난구호와 함께 충분한 피해보상, 항구적인 재발방지대책이 강구될 수 있도록 해양수산부 등 중앙정부와도 적극 협의해 나가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또 북상 중인 제10호 태풍 하이선에 대해서도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시설물 점검을 실시해 시민들의 불편이 최소화 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진혜인 기자 / hyein2314@naver.com입력 : 2020년 09월 07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대학생 온라인 멘토 지원... 다문화자녀 교육수준 높인다!
김정재 의원(국민의힘·포항북구), 포항여고 개축 교육부 승인 밝혀
국민의 힘, 경주 태풍피해 농가 찾아 봉사활동 300여명 참여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부부송` / 정여운 시인
경북해양환경해설사,울진군 태풍 피해지역 복구 작업 실시!!!
경주디자인고, 취업역량 강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
경주시 보건소, 생명존중 캠페인‘생명을 살리는 한마디, 괜찮니?’실시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소식,야외활동 느는 가을 3대 열성 질환 주의
하늘 위 만능일꾼 드론~~ 태풍 후 벼 관리도 척척!
원자력환경공단, 방폐장 주변 태풍 피해복구 동참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오륙도강달수오륙도는 노래한다 얼어붙은 겨울하늘 가장자리별들이 고개를 내밀었다가.. 
늦게 오는 사람이잠 오 촉짜리 전구 같은 사람을 만나 밝지도 어둡지도 않은 사랑을 .. 
이팝나무 아래서 김밝은저만치서 머뭇거리는 봄을 불러보려고 꼭 다물었던 입술을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