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2-08-12 오후 03:53:2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옹이 부처` / 민정순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2년 06월 28일
옹이 부처


민정순




고목에 핀 꽃
그 눈물 고요히 들여다보면
마음의 변방, 그늘 속 페이소스
어느새 따뜻해지는

오랜 몸 흔들어
바람의 길, 번뇌도 미움도 비운
중생의 마음 가만가만
어루만진다

어느 가슴엔들 옹이 없으랴
문신처럼 새긴 아픈 것들
감싸 안지 못하고
무엇을 읽어낸단 말인가

자연의 섭리
그 경전 앞에서 한없이 작아지는
처처 불이라 했든가, 이 세상
나 말고 다부처인 것을




▶울적한 어느 날 숲길을 걷다가 고목에 핀 옹이를 만났다
너무나 처연해 보였지만 잘 견뎌 내는 자연의 섭리에
오히려 내가 위로받고
한 편의 시가 되었다.




ⓒ GBN 경북방송




▶약력
   2015년 월간 <한맥문학> 신인상
   한국문인협회, 경남문인협회, 밀양문인협회 회원
   디카시집 『시어詩語 가게』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22년 06월 28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친구` / 김정운 시인
인지천 행복 아카데미 1기 성료!
상주시, 경북도 부동산특별조치법 우수기관 표창 수상
경주시, 2022년 학습포석정 현판 전달식 가져
경북도-전남도, 청소년 문화교류로 지역화합 나서
제16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전국초등학생골프대회 개최
고령군, 2022년 지역수요맞춤지원 공모사업 선정
상주시 보건소, 걷기 활성화에 주력한다!
안동시, 실용적‘의전’으로 권위 문화 청산
영양군, 민선8기 정책보고회 개최!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정신이 온전치 못한 어머니가 오랜만에 잠깐 눈을 뜨셨다 식구들이 다 모여 있는 것을.. 
이쯤에 서 보니 두두 물물이 다 친구가 된다 풀 밭에 가면 모기도 자기 존재를 알린다 
시시 때때 변하는 맑고 투명한 그림 누가 그려 놓았을 가 새들이 허공을 날고 높은 ..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