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2-06 오후 01:02:3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지평선을 바라본다` / 성향숙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12월 03일
지평선을 바라본다

성향숙


비 온 뒤 선명한 현이라니
저 현을 건드려 소리를 내고 싶다

비의 수직은 현을 두드리는 방식
밤새 빗방울이 현을 뜯는 소리 들었다

부산한 수직들이 엎드려 고요한 지평선이 되었나?
직선이 외롭다 생각한 건 처음이야

나와 죽음을 연결하면 지평선으로 편입된다는 생각
적막해지는 하나의 선으로
울음조차도 일으킬 수 없는 청결한 죽음

지평선이 일어나 걸어온다
저 먼 선을 건너오는 사람은 어린 나무가 자라는 것 같아
수평선을 넘어오는 태양도 노래를 품고 커지지
기적을 부정하면 기도는 필요 없을 거야
고래가 되어 먼 바다의 고요한 현도 연주할 수 있겠지

양쪽에서 팽팽히 잡아당기면
온 우주의 물방울 악사들을 초대해 연주회를 해도 좋을



▶밤새 비 온 다음 날 푸른 들판 끝의 선이 뚜렷했다. 뚜렷한 선은 초점 잃은 ‘매직아이’였을지도 모른다. 비가 온 뒤라 선은 살아있는 듯 팽팽했다. 튕기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지평선은 철저하게 線이 되고 絃이 되어 튕겨졌다. 노래가 흘러나오는 듯 햇살은 맑았다.




ⓒ GBN 경북방송




▶약력
   2008년 『시와반시』 등단
   시집 『엄마, 엄마들』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12월 03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성향숙 시와반시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사)대한가수협회 포항․경주지부 이웃돕기 일일주점 포항사랑 음악회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눈 덮인 새벽을` / 이두예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첫눈` / 고명자 시인
경주 황성교회, 창립 70주년 맞아 이웃사랑 몸소 실천!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그리마` / 김곳 시인
바르게살기영덕군협의회, 다문화 합동전통혼례식 개최
서울소재 영일만항 이용 수출입기업 3년째 포항에 거액 기부
경주엑스포에서 신예 피아니스트 재능기부 공연
경주시새마을회, ‘사랑의 김장 담가주기’ 행사 개최
이강덕 포항시장 동정【2019년 12월 3일(화)】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감나무 가지가 까치밥 하나 껴안고 있다 까치밥이 흘러내린 붉은 밥알 껴안고 있다 .. 
지평선을 바라본다성향숙비 온 뒤 선명한 현이라니 저 현을 건드려 소리를 내고 싶다.. 
그리마김곳너무 많은 흔적을 가지고 있다많은 발을 가졌다는 건 고행 같은 먼 길을 부..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