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6-06 오후 05:29: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자전거 배우기` / 조영란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12월 10일
자전거 배우기

조영란


몸이 시키는 쪽으로 마음을 정할 것
바람이 재촉하는 대로 미래를 향해 내달릴 것
배후가 사라져도 있다고 믿을 것

꼭 잡아주고 있는 거 맞지?

뒤를 돌아보다가 앞을 놓치고 말았다
의심은 제어 되지 않았다
서툰 것이 마음이었다

넘어져도 된다고 했지만
넘어져야 된다고 했지만

펼쳐진 골목

하늘을 올려다보는 버릇이 생겼다
망설이지 않는 발을 갖고 싶었으나
깨진 무릎만이 못 다한 말처럼 남아 있을 뿐

돌부리에 걸린 기분은 방향도 없이 헛돌았다

어디로도 기울지 않고 빠질 허방 하나 없는
편편한 세상이 어디 있는가

운동화 밑창 닳은 만큼 가벼워지는 거라고
그대로 사뿐 페달에 오르면 되는 거라고
너의 목소리가 등뼈처럼 하얗게 일어섰다

핸들을 놓고도 쌩쌩 잘 달리는 사람들을 구경만 하던 오후

혼자 골목에서 면목이 없었다




▶ 틈날 때마다 자전거를 탔다. 매번 다르게 타고 싶었지만 매번 다르게 넘어지는 결과만 낳을 뿐이었다. 넘어질 때마다 욕을 했다. 튀어나온 돌멩이를. 움푹 파인 구덩이를. 뒤늦게 알았다. 일어나야 할 곳은 넘어진 자리였다는 것. 나는 아직도 자전거를 탈 줄 모른다.





ⓒ GBN 경북방송





▶ 약력
   2016년 월간 『시인동네』 등단
   시집 『나를 아끼는 가장 현명한 자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12월 10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조영란 시인동네 좋은시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오감만족(五感滿足) 독도새우, 울릉․독도 해역 방류!
이강덕 포항시장, 유치원 및 초등학교 새내기 학생 첫 등교 축하
성건동 각 단체, 클린&안심 경주 캠페인 실시
불국동, 클린&안심 캠페인 환경정비 실시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미완성` / 홍우식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Her` / 정재분 시인
순차적 등교 개학 실시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故 최종근 하사 1주기 추모제 봉행
“물길따라 개진감자” 대구 소비자 입맛 잡기!!
사령 - GBN경북방송, 권지은기자 임명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첫새벽 자리끼가 얼어갈 즈음 어린 자식들 잠에서 깰세라 살그머니 방문을 열고 나.. 
네가 그리우면 나는 웃었다강재남   목련이 피었다 지는 걸 보고 4월.. 
Her* ―가상현실정재분당신이 다만 저 하늘 아래 어딘가에 있는 것만으로는공허를 메..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