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8-22 오전 01:18:4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해삼위(海參崴)` / 전형철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10일
해삼위(海參崴)

전형철


금각만(金角灣)에 앉아
편지를 읽는다

라이터를 켜는데
두꺼운 외투의 단추를 따라
등이 켜진다

아이훈의 필체를
너는 여간 닮았다

길은 얼어도 항은 얼지 않고
빛은 유빙을 타고

여하(如何)한가
어둠은 물와 뭍의 몸을 바꾸는데

배는 바다의 배를 가르며
청어 가시 같은 유성우를 쏟아낸다

사선의 힘으로
맨몸을 훑는다

동방을 정복하라
남쪽은 낮고 축축하니

처음부터 거기 있었던 풍경처럼

마음은 먼저 얼어버렸는데

시베리아로 열차는 떠난다

오랑캐가 죽은 아비의 이름을
말갈기에 묶어 보내고

초원에 누워
돌을 안고 통곡하듯


▶당신은 블라디보스토크라 부르고 나는 해삼위(海參崴)라 부른다. 여기에 나는 거기 투사들의 골목에 앉는다. 백년의 시간을 지나 배달된 당신의 편지를 맨몸이라 이름 붙여야 하나? 거기 있던 당신의 자리에 나를 앉히며 나는 묻는다. 돌로 가슴을 치며 하늘을 원망하며. 원래부터 있던 풍경처럼 당신은 여하(如何)한가, 여하한가, 여하한가?



ⓒ GBN 경북방송



▶약력
   2007년 『현대시학』 신인상 당선
   지훈창작상 수상
   『다층』 편집위원
   서울여대 국문학과 초빙강의교수 
   시집 『고요가 아니다』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10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전형철 현대시학 고요가아니다 지훈창작상 서울여대 다층 해삼위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단단한 수제비` / 김점복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사과 같은 사과` / 김애리샤 시인
경주시종합자원봉사센터, 2019 리더자원봉사자 전문 강사양성과정 성료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신발 한 짝` / 박수림 시인
경주시 내남면 청년회의 뜨거운 이웃사랑
포항시, 위생복 제작배부 “청결한 복장은 손님맞이의 기본”
한돈협회 경주지부, 이웃사랑 한돈 나눔
경주시의회, 화랑대기 전국유소년축구대회 경기장 격려 방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6월, 찔레꽃 ` / 정선희 시인
무허가 축사 적법화, 마지막 한 농가까지!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시치미 떼다 한효정호두과자 속에 땅콩이 들어 있고 땅콩과자 속에 호두가 들어 있으.. 
누가 씹던 껌을 붙여놓았다허은희   오래된 말이 배달됐다 반찬이 하나 늘..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