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8-22 오전 01:18:4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여성 > 시로 여는 아침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뻐꾸기 시계` / 정명순 시인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14일
뻐꾸기 시계

정명순


죽은 듯 숨을 멈추었던 어느 날부터
뻐꾸기는 맘대로 울기 시작했다
한 시에 한 번, 두 시에 두 번, 세 시에 세 번…
매일 같은 시간의 문을 열고 나와
이십 여 년을 울어왔는데
남은 세월도 그렇게 울어야 하냐는 듯
뻐꾸기는 제 맘대로 울어댔다

열한 시, 한 번 울고는
쌩하니 들어가 버린다
새벽 한 시, 계속 울어 쪽잠을 깬다
시집올 때 가져온 이 빠진 접시처럼
찌그러진 양은 냄비처럼
삐딱하게 걸려 삐딱삐딱거린다

뻐꾸기가 나올 때마다 뛰어나와 박수치던
딸아이의 목소리로 웃다가
비 오는 날 엄마의 앓는 소리를 내기도 하고
하루를 48시간으로 살던 나의 삼사십 대
숨 가쁜 호흡으로 헉헉거리기도 한다

어둠이 내려앉은 밤
뻐꾸기는 가래 끊는 소리를 내며 낡아가고
나도 낡아가기에 익숙해진다
아침인지 점심인지 분간을 못하는
치매 걸려버린 뻐꾸기의 하루하루,
여전히 거실 한 가운데에서 울고 있다



▶제 맘대로 울어대던 뻐꾸기시계는 이제 완전히 멈춰 섰습니다. 조용합니다. 작은 바늘과 큰바늘을 모아 0시에 맞추어 놓았습니다. 만남과 이별의 경계에서 여전히 빈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힘든 시간도 지나고 나면 벽에 걸린 뻐꾸기시계처럼 한 장의 추억입니다. 기쁨과 슬픔의 나날을 가득담은.


ⓒ GBN 경북방송




▶약력
  2003년 <동강문학> 등단
  2018년 충남시인협회 작품상 수상
  시집 『한 개 차이』 『웃음으로 쏟아지는 눈물』 『그냥』
 






김조민 기자 / blue2140@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14일
- Copyrights ⓒGBN 경북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정명순 동강문학 충남시인협회 한개차이 그냥 김조민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단단한 수제비` / 김점복 시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사과 같은 사과` / 김애리샤 시인
경주시종합자원봉사센터, 2019 리더자원봉사자 전문 강사양성과정 성료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신발 한 짝` / 박수림 시인
경주시 내남면 청년회의 뜨거운 이웃사랑
포항시, 위생복 제작배부 “청결한 복장은 손님맞이의 기본”
한돈협회 경주지부, 이웃사랑 한돈 나눔
경주시의회, 화랑대기 전국유소년축구대회 경기장 격려 방문
김조민 시인이 만난 오늘의 시 - `6월, 찔레꽃 ` / 정선희 시인
무허가 축사 적법화, 마지막 한 농가까지!
포토뉴스
시로 여는 아침
 
시치미 떼다 한효정호두과자 속에 땅콩이 들어 있고 땅콩과자 속에 호두가 들어 있으.. 
누가 씹던 껌을 붙여놓았다허은희   오래된 말이 배달됐다 반찬이 하나 늘.. 
최동호 교수의 정조대왕 시 읽기
정조는 1752년 임신년에 출생하여 영조 35년 1759년 기묘년 2월 12일 세손으로 책봉되..
상호: GBN 경북방송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32(황오동 110-1) 2층 / 발행인 : 진병철 / 편집인 : 황재임
mail: gbn.tv@daum.net / Tel: 054-773-0456 / Fax : 054-773-045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남 다-00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진병철
Copyright ⓒ GBN 경북방송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